•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74건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 한국투자금융지주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보통주 4160만 주를 2080억원에 매입해 지분율을 10%에서 34%로 높여 카카오뱅크의 1 대주주가 됐다. 2020년 하반기에 기업공개도 계획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고민거리도 많다. 당장은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환경이 척박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보다 먼저 출범한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계획이 무산돼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다. 독주보다는 여러 인터넷전문은행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가 돼야 한다는 게 카카오뱅크의 판단이다.

킥스 [Korean-Insurance Capital Standard] 경제용어사전

... 2021년 차질 없이 회계기준을 도입하기 위해 2019년을 목표로 재무·전산 회계를 담당하는 차세대 시스템 개발에도 모든 역량을 쏟아 왔다. 또한 IFRS17과 K-ICS 도입 시 지급여력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보험사들은 유상증자 및 신종자본증권, 후순위채 등의 방법으로 자본확충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2018년 11월 14일 IFRS17 도입 시기가 2022년으로 1년 유예됨에 따라 보험업계에서는 K-ICS 도입 시기도 2022년으로 1년 늦추어야 한다고 ...

에어드랍 경제용어사전

가상화폐 제작자가 화폐 활성화를 위해 이벤트 성격으로 소유자에게 무료로 배분하는 것을 말한다. 주식으로 따지면 주주배정 무상증자와 같은 개념이다.

코스닥 벤처펀드 경제용어사전

... 투자하는 상품이다. 2018년 3월5일 첫 선을 보였다. 유망 벤처기업에 자금이 흘러들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 비상장 기업 주식이나 상장사가 유상증자로 발행한 신주,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 벤처기업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여기에 포함된다. 여기서 말하는 벤처기업은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2조2항에 따라 기술성과 성장성이 높아 정부가 지원할 필요가 ...

주택도시보증공사 [Korea Housing & Urban Guarantee Corporation] 경제용어사전

... 동시다발적으로 휘청거리면서 보증 여력이 크게 부족해진 탓이다. 주택사업공제조합은 1999년 6월 '대한주택보증주식회사'로 전환하면서 위기를 타개했다. 이후 주택분양보증 등 6개 보증으로 보증업무를 개편했고 3조2320억원으로 자본금을 증자하는 등 비로소 보증 전문기관으로 내실을 탄탄히 다지기 시작했다. 2015년 7월부터는 '주택도시기금법' 시행에 따라 청약저축, 국민주택채권 등으로 조성된 주택도시기금의 전담운용기관으로 지정됐다. 이후 기존의 주택공급 보증 위주였던 ...

케이뱅크(K뱅크) [Kbank] 경제용어사전

한국최초의 인터넷 은행. 2016년 1월 7일 자본금 160억의 케이뱅크 준비법인으로 설립되었고 같은 해 3월 21일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한화생명, GS리테일 등 21개사를 주주로 2,500억의 유상증자를 실시하였으며 2017년 4월 3일 영업을 개시 했다. 기존 은행에서는 카드발급 신청 등 많은 업무를 주중 영업시간에만 할 수 있는 것과 달리 K뱅크는 모든 업무를 365일, 24시간 내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영업점이 없어 비용을 ...

IFRS17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17] 경제용어사전

... 강화한다는 취지로 IFRS17을 내세웠지만 실상은 재무부담을 가중시키는 역효과를 내는 제도”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IFRS17에 대응하려면 자본금을 넉넉히 쌓으면 된다. 그러나 보험산업의 성장세가 둔해진 상황에서 많게는 수천억원에 이르는 증자가 말처럼 쉽지는 않다. IFRS17에 대한 국제적인 여론은 우호적이지 않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독자적인 회계기준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IFRS17과 같은 시가 평가 방식의 지급여력제도인 '솔벤시Ⅱ'를 시행 중인 ...

증자합병 경제용어사전

흡수합병을 하면서 피합병회사에 신주를 배정하는 방식의 합병. 신주가 흡수합병을 하는 회사의 자사주로 들어가기 때문에 증자하는 효과가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세금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신주 발행과 동시에 자사주를 보유함에 따라 주식가치 희석이 불가피해 기존 주주들이 반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리그 테이블 [league table] 경제용어사전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 자본시장의 부문별 거래 규모 등 실적을 기준으로 참가자들의 순위를 집계한 순위표다. 기업이나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M&A, 증자, 채권 발행 등을 하기 위해 자문·주관사를 선정할 때 참고 자료로 활용한다.

전자증권제도 경제용어사전

... 운용하며 전자등록기관은 금융위원장·법무부장관이 공동 허가한다. 안정적인 제도 시행을 위해 한국예탁결제원이 사전에 전자등록업 허가를 받았다. *전자증권제도 도입의 효과 투자자의 경우 실물증권 위·변조 및 도난 우려가 사라지고 증자·배당 시 주주권리 행사를 하지 못하는 경우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업은 자금조달 소요 기간이 단축되고 효율적 주주 관리가 가능해져 경영권 위협 등에 원활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중개 금융사는 다양한 증권사무를 비대면으로 처리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