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80건

지급지시전달업 [MyPayment] 경제용어사전

이용자의 결제·송금 지시를 은행 등 금융회사에 전달하는 업종. 이용자 자금을 보유하지 않고 이체 지시만 전달하는 단순한 전자금융업이다. 2020년 7월 26일 금융위원회는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종합지급결제사업자와 마이페이먼트(지급지시전달업)라는 신규 업종을 도입하기로 했다. 마이페이먼트는 진입장벽을 크게 낮춘(최소 자본금 3억원) 결제·송금사업자라고 볼 수 있다. 지금은 간편결제를 이용할 때 고객, 고객의 거래은행, 상점, 상점의 ...

긴급고용안정지원금 경제용어사전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은 정부가 지난 5월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내 놓은 것으로 소득이 급감한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 노동 종사자와 영세 자영업자가 소득 감소를 증빙하면 150만원을 지급한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20년 7월 20일 마감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총 신청 건수는 176만3555건으로 집계됐다. 영세자영업자 110만 건, 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 59만 건, 무급휴직자 7만 건 등이 접수됐다. 고용부는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폭락을 경험하지 못했다. 2010년 이후 증시가 10년간 오른 것만 기억하고 있다. 또 이들의 손엔 미 연방정부가 나눠준 수천달러의 '공돈'이 있다. 실업자에겐 주(州)정부의 실업급여 외에도 연방정부가 주당 600달러씩 추가로 지급한다. 이들 자금 중 상당액이 증시로 유입되고 있다. 작년 10월 로빈후드 앱 여파로 찰스슈왑, TD아메리트레이드, 이트레이드 등 미 증권사들이 수수료를 무료로 전환한 것도 젊은 신규 고객이 대거 증시에 유입된 계기로 평가된다. 한국에 ...

고용유지지원금 [雇用維持] 경제용어사전

경영난에 처한 기업이 해고대신 근로시간 감축, 유급 휴직 등을 통해 직원에게 수당을 지급하면 정부가 그 중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1995년 도입된 이후 1천여 기업에 연간 1천억원 미만의 예산이 지원됐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신청 건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지원금의 범위를 기존 75%에서 90%로 대폭 확대하는 등 혜택을 강화했다.

긴급재난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및 재난복구비용 부담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근거하고 있다. 2020년 4월 3일 정부는 코로나19 위기대책의 일환으로 건강보험료 본인 부담금 합산액을 기준으로 하위 70% 선을 정하고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겠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지급대상을 전국민 모두로 변경했으며 2020년 5월 11일부터 지급신청을 받고 있다. 지원금액은 가구당 가구원수별 차등 지급 (주민등록세대기준 + 건강보험료상 가구기준)된다. 1인 가구에는 40만원, 2인 가구에는 60만원, 3인 가구에는 ...

본인 부담 건강보험료 경제용어사전

... 보험료를 확인하고, 직장가입자는 자신의 보수월액 또는 보수 외 소득 입력 후 보험료를 확인하면 된다. 2020년 4월 3일 정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득 하위 70%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기준으로'본인 부담 건강보험료'를 제시했다. ◆건강보험료가 기준으로 선정된 이유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재난상황에서 대상자의 생활수준을 합리적 반영하고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건강보험료는 ▲최신자료[직장가입자(100인 이상 ...

코로나 3법 경제용어사전

... 대응하기 위해 2020년 2월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한 1)감염법 예방·관리법, 2)검역법, 3)의료법 개정안을 말한다. 코로나 3법의 의결로 마스크·손소독제 등 물품의 수출·국외반출을 금지하고 감염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우선 지급하고, 코로나19 유행지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할 수 있는 법적 토대가 마련되게 됐다. 1)감염법 예방·관리법 개정안 - 마스크·손소독제 등 의약외품등의 수출 또는 국외 반출 금지와 벌칙 규정을 마련하는 한편 노인·어린이 등 감염취약계층에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금융시장으로 들어오기는 더욱 힘들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상통화를 금융자산이 아닌 무형자산이나 재고자산으로 규정함에 따라 과세 기준도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가상통화에 부가가치세를 부과할 수 있는지 논의가 분분했다. 가상통화를 지급수단인 금융자산으로 보면 부가세 비과세 대상이지만 상품 같은 재고자산이나 무형자산으로 보면 과세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상통화에 부가세를 매기는 나라가 거의 없으며 우리 정부도 이미 가상통화에 대한 부가세 부과는 고려하고 ...

승용차 마일리지 경제용어사전

시민이 자율적으로 자동차 운행거리를 줄여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에 기여하면 서울시에서 감축정도에 따라 마일리지를 제공해주는 시민실천운동이다. 가입시 등록한 최초 누적주행거리로 기준 주행거리를 산정하고 1년후 최종 누적주행거리와 비교하여 감축된 경우 감축률 또는 감축량에 따라 마일리지를 2만 포인트에서 7만 포인트까지 차등 지급한다. 획득한 마일리지는 현금전환 및 지방세 납부가 가능하고 모바일 상품권으로도 교환가능하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 [negative yield bonds] 경제용어사전

만기시에 이자를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이자를 떼고 원금을 지급하는 채권. 즉 현재 채권 가격에 비해 만기 상환 가격이 낮은 채권으로 마이너스 금리(수익률)로 발행된다. 외국에선 네거티브 금리 채권이라고 불린다. 마이너 금리 채권이 늘고 있다는 것은 과잉유동성으로 인해 채권시장에 거품이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뜻한다. 블룸버그통신은 2019년 8월 30일 기준 세계에서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된 채권 금액이 17조달러(약 2경580조원)로 역대 최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