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21-130 / 480건

롱쇼트펀드 경제용어사전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은 사고(long),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주식은 공매도(short)해 차익을 남기는 펀드. 주가지수와 상관없이 수익을 내는 데 주력하는 중위험·중수익 상품이다. 롱쇼트펀드는 주식매매 이외에 채권과 선물을 대상으로 차익거래나 롱쇼트전략을 구사해 은행 금리나 채권형펀드보다 높은 수익률을 추구한다. 사업구조가 비슷한 두 개의 종목을 짝을 지어 상승이 예상되는 저평가된 것은 보유하고 고평가된 종목은 매도하는 '페어스 ...

리히터 규모 경제용어사전

... 있도록 제안한 단위. ''리히터 스케일(Richter scale)''이라고도 한다. 이는 지진계에 기록된 지진파의 진폭, 주기, 진앙 등을 계산해 산출되며 지진파로 인해 발생한 총에너지의 크기이자 계측관측에 의해 계산된 객관적 지수다. 예를 들어 M9.0이라고 표현할 때 M은 규모(magnitude)를 의미하고 수치는 소수 1자리까지 나타내며, ''리히터 스케일 혹은 리히터 규모 5.6의 지진'' 또는 ''규모 5.6의 지진''라 표현된다. 한편 리히터 규모는 ...

스텝업 ELS 경제용어사전

ELS 기초자산인 지수나 개별 종목 주가가 계약 시점보다 40~50% 이상 오르지 않아야 약속된 원리금을 받는 상품. 기초자산의 가격이 40~50% 이상 떨어지지 않을 때 원리금을 받는 일반 ELS 상품과 수익구조가 정반대다. 이 상품은 글로벌지수가 박스권에 갇힌 지난해 상반기 집중적으로 발행됐다. 최근 1년간 50% 안팎의 상승률을 나타낸 일본 닛케이225, 홍콩 HSCEI를 기초자산으로 활용한 상품이 많았다.

파생결합사채 경제용어사전

파생결합증권(ELS·DLS) 중에서 원금을 보장해주는 상품을 따로 분리한 형태다. 기초자산의 성격에 따라 주가연계형 파생결합사채(ELB)와 기타 파생결합사채(DLB)로 분류할 수 있다. ELB는 주식, 주가지수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고, DLB는 이자율, 원자재, 신용 등을 기초자산으로 한 상품이다. 어찌 됐든 원금을 무조건 보장한다는 점에선 같다. 파생결합증권이나 파생결합사채 모두 소비자에게 제시하는 수익 구조는 비슷하다. 기초자산을 기준으로 수익률이 ...

KTOP30 경제용어사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의 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되는 지수로 2015년 7월 13일 첫선을 보인다. KTOP30에 포함된 30개 '초우량 종목'에는 시장 전체의 업종별 비중을 반영해 에너지 1개, 소재 4개, 산업재 5개, 자유소비재 5개, 필수소비재 2개, 금융 4개, 정보기술(IT) 7개, 통신서비스 1개, 건강관리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

밀레니얼 세대 [Millennial Generation] [Mill] 경제용어사전

... 신흥국과 개발도상국에 살고 있다. 이들은 선진국의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 미래를 훨씬 긍정적으로 보고, 자기표현과 소비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딜로이트컨설팅이 2017년 30개국의 밀레니얼 세대 8000명을 대상으로 경제적 낙관지수를 조사한 결과 미국 유럽 등 선진국은 34%에 그친 데 비해 중국 남미 등 신흥국은 57%로 높았다. 송한상 딜로이트 상무는 “한국의 낙관지수는 30개국 중 중간 수준인 20위로, 기대와 불안을 동시에 안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

이스털린의 역설 [Easterlin paradox] 경제용어사전

...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국가 등 30개 국가의 행복도를 연구했는데, 소득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행복도와 소득이 비례하지 않는다는 현상을 발견했다. 그는 당시 논문을 통해 비누아투, 방글라데시와 같은 가난한 국가에서 오히려 국민의 행복지수가 높게 나타나고, 미국이나 프랑스 같은 선진국에서는 오히려 행복지수가 낮다는 연구 결과를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다. 하지만 2008년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베시 스티븐슨 교수팀은 이스털린의 설문보다 더 광범위한 실증조사를 ...

수익공유형 은행모기지 경제용어사전

... 관계없이 집값의 최대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또한 부부합산 연소득 등 신청자격 요건을 없으며 85㎡ 이하·6억원 이하에서 102㎡ 이하·9억원 이하 중대형 아파트까지 매입할 수 있다. 대출 금리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 -1%포인트'로 결정한다. 단 최초 7년까지만 이 금리를 적용한다. 7년이 지나면 감정평가를 통해 주택 가격 상승분을 정산해 차익을 나눈다. 이후 8년째부터는 일반 주택담보대출로 전환한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세종시는 물론 ...

수익공유형 은행대출 경제용어사전

... 관계없이 집값의 최대 70%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또한 부부합산 연소득 등 신청자격 요건을 없으며 85㎡ 이하·6억원 이하에서 102㎡ 이하·9억원 이하 중대형 아파트까지 매입할 수 있다. 대출 금리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 -1%포인트'로 결정한다. 단 최초 7년까지만 이 금리를 적용한다. 7년이 지나면 감정평가를 통해 주택 가격 상승분을 정산해 차익을 나눈다. 이후 8년째부터는 일반 주택담보대출로 전환한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세종시는 물론 ...

마일스톤 징크스 [milestone jinx] 경제용어사전

큰 단위 지수가 바뀌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증시 상승세가 꺾이는 현상. 코스피나 코스닥지수가 특정 분기점(마일스톤)에 도달하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매물이 급증해 하락하곤 했다. 실제로 2011년 이후 2014년 말까지 코스피지수 2000을 넘은 일곱번의 구간에서 대부분 2000~2100을 '정점'으로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