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1-160 / 462건

현물 바스켓 경제용어사전

주식이나 채권 등의 실물자산을 현물이라고 하고 바스켓(basket)은 장바구니를 뜻한다. 현물바스켓은 펀드 별로 여러 종류의 펀드나 채권등을 한 곳에 모아 놓은 것이다. ETF등 특정지수를 기준으로 삼는 펀드들의 경우 지수와 비슷한 수익률을 내도록 현물을 구성한다.

트레이너 지수 [Treynor ratio] 경제용어사전

펀드의 체계적 위험 (베타계수) 1단위당 무위험 초과수익률을 나타내는 지수. 샤프지수 가 위험에 대한 초과수익률 정도를 나타낸 것이라면 트레이너지수는 시장 민감도를 나타내는 베타지수로 초과수익률을 나눈 것이다. 포트폴리오 가 잘 분산되어 있는 펀드를 평가할 때 적합하다.

트래킹 에러 [tracking error] 경제용어사전

펀드 상승률이 목표로 삼는 지수(벤치마크 지수)의 상승분만큼 오르지 못하는 현상.

풋 워런트 [put warrant] 경제용어사전

주식이나 주가지수 등의 특정자산을 특정일( 만기일 )에 미리 정해진 가격(행사가격)으로 팔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주식과 연계된 것 중 대표적인 것이 ELW인데 주가의 하락이 예상될 때는 풋 ELW를, 상승이 예상될 때는 콜ELW를 사면된다.

슈바베계수 경제용어사전

가계의 총소비지출에서 전월세 비용이나 주택 관련 대출 상환금, 세금, 보험 등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1868년 독일 통계학자 슈바베가 만든 이론이다. 선진국에서는 이 지수를 빈곤의 척도로 사용하는데 이 지수가 25%를 넘으면 빈곤층에 속한다고 본다. 이 비율은 저소득층일수록 높고 고소득층일수록 낮다.

타이거지수 [Tracking Indices for the Global Economic Recovery] 경제용어사전

한국을 포함한 주요20국( G20 )의 경기동향을 종합한 것으로 세계경제 회복 정도를 파악하는 지수로 사용된다. 조사 대상국의 실물경기 움직임, 금융 변동성 , 기업 및 소비자 신뢰지수를 종합해 지수화한 것으로 브루킹스연구소와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공동으로 집계한다. G20 국가 중에서도 선진국과 신흥국을 따로 측정하며 종합 지수도 발표한다.

은퇴준비지수 경제용어사전

전연령대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경제적, 비경제적요소를 고려해 은퇴이후 삶을 얼마나 잘 준비하고 있는가를 수치화해 산정한 지수. 삼성생명과 서울대 노년 은퇴설계 지원센터가 공동으로 이 지수를 개발 2012년 3월 처음으로 발표했다. 이 지수는 은퇴 이후의 삶을 결정하는 생활영역을 △여가 △일 △가족과 친구 △주거 △마음의 안정 △재무 △건강 등 7개 항목으로 나눴으며 100점을 만점으로 한다. 삼성생명은 비은퇴자들의 '은퇴전망지수'와 이미 은퇴한 사람들의 ...

기업자금사정지수 [business survey index outlook for corporate finance] 경제용어사전

국내 기업의 분기별 자금흐름을 수치화한 것으로 0∼200로 표시된다. 100을 넘으면 전기에 비해 자금사정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500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분기별로 발표한다.

물가상승목표제 경제용어사전

일본중앙은행이 장기화되고 있는 디플레이션 을 극복하고 엔화약세를 유도하기 위해 제시한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 (CPI)가 연 1% 오르도록 금융 통화정책 을 펼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2012년 2월 14일 발표된 이 정책은 자동차ㆍ전자 등 일본의 주력 산업들이 엔고로 위기에 빠지자 물가를 희생시켜 엔화 약세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사실상 엔화 가치 하락을 위한 카드로 분석된다. 이를 위해 일본은 일본판 양적완화 (QE) 자금인 자산매입기금을 ...

재정력지수 경제용어사전

지방자치단체의 기준재정수요액 대비 기준재정수입액으로, 1미만은 자체 수입으로 복지 수요나 인건비 등 행정수요를 충당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재정력지수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보전금 과 자치구 재원조정 교부금 , 분권교부세, 부동산교부세 등을 산정하는데 주요 지표로 활용된다. 부동산거래 침체나 경기 부진 등으로 세입 기반이 약해지면 재정력지수가 하락하고, 이는 중앙정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졌음을 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