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26건

고용유지지원금 [雇用維持] 경제용어사전

경영난에 처한 기업이 해고대신 근로시간 감축, 유급 휴직 등을 통해 직원에게 수당을 지급하면 정부가 그 중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1995년 도입된 이후 1천여 기업에 연간 1천억원 미만의 예산이 지원됐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신청 건수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2020년 4월부터 6월까지 지원금의 범위를 기존 75%에서 90%로 대폭 확대하는 등 혜택을 강화했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robotic process automation] 경제용어사전

... 입력, 댓글 관리, 입금내역 관리 등의 업무 처리에 활용된다. RPA에 대한 기업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루마니아 유아이패스의 RPA를 도입한 롯데이커머스는 온라인 허위·과대광고를 점검하는 일을 로봇에 맡겼다. 로봇은 직원 두 명이 이틀간 해야 할 일을 하루 만에 끝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미국 오토메이션애니웨어의 RPA를 쓰는 삼양홀딩스는 경영지원 부서의 생산, 영업, 구매 업무에 적용해 업무 시간을 90% 이상 단축했다. 매일 50여 명의 ...

언택트 소비 경제용어사전

언택트란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ㆍ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신조어다. 언택트 소비는 소비자와 직원이 만날 필요가 없는 소비 패턴을 말한다. 기존에는 키오스크나 식권 자판기 등을 통한 서비스가 일반적이었지만 최근엔 금융사의 간편결제 앱을 활용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직원과 직접 마주치는 것을 원치 않는 2030세대의 성향과 유통사의 인건비 절감 요구(needs)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헥시트 [HK-exit] 경제용어사전

... 뒤에는 정착 지위를 부여하고 다시 12개월 후에 시민권 신청을 허용하기로 했다. 캐시 홍이 영국으로 떠나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영국 정부는 지난달 26일 중국 정부로부터 감금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의 정치적 망명을 승인하기도 했다. 일본은 홍콩의 금융 인재를 끌어들이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정보기술(IT) 분야 첨단사업에 종사하는 외국인의 일본 체류 허용 기간을 결정할 때 가산점을 주는 특례를 ...

워커밸 [worker and customer balance] 경제용어사전

"근로자와 소비자 사이의 균형"을 일컫는 신조어. 감정 노동에 종사하는 직원들이 고충이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고객도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있다.

경험 데이터 [experience data] 경제용어사전

... 보유하고 있지만 여전히 직감에 의해 의사결정을 내린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나왔다. 데이터의 홍수 속에서 제대로 된 정보 찾기가 더 어려워지는 역설이 발생한다는 얘기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나온 방법이 경험 데이터 분석이다. 회사 직원과 고객이 실제 현장에서 겪은 경험을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로 구체적으로 파악해 문제의 원인을 찾아낼 수 있다. 예를 들어 매장을 방문한 손님이 물건을 살 때까지 몇 번을 둘러보는지를 파악하는 게 경험 데이터다. 경험 데이터와 ...

사회공학적 해킹 [social engineering hacking] 경제용어사전

... 해킹에 가깝다. 사회공학적 해킹의 피해는 막대하다. 뚫기만 한다면 기업 또는 기관의 핵심에 다가갈 수 있는 최단 루트여서다. 2016년 인터파크는 1000만 명이 넘는 고객 정보를 유출시키는 사고를 일으켰다. 해커가 평소 한 직원이 동생과 나누는 이메일 대화를 유심히 살펴 악성 메일을 보낸 것이다. 직원이 별다른 의심 없이 메일을 열자 업무용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됐다. LG화학도 같은 해 피싱 메일에 당해 240억원의 피해를 봤다. 거래처인 아람코프로덕트트레이딩의 ...

언택트 서비스 [untact service] 경제용어사전

언택트란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ㆍ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신조어다. 언텍트 서비스는 고객들이 쇼핑을 할 때 직원과의 접점을 최소화하여 부담을 갖지않고 마음껏 쇼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로 무인 키오스크 등이 늘면서 '언택트 서비스'는 패스트푸드점과 편의점, 대형마트를 넘어 외식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슬리포노믹스 [sleepnomics] 경제용어사전

... 조절하는 '스마트 모션베드', 일상 소음을 줄이고 빗소리와 낙엽 소리 등 자연음향으로 숙면을 유도하는 '노이즈-마스킹 슬립버드' 등이 인기다. 도심에서는 직장인들이 찾는 '낮잠 카페'가 늘고 있다. 일부 기업은 수면실을 따로 설치해 직원들의 숙면을 돕는다. 나이키처럼 '콰이어트 룸(수면실)'을 마련하거나 구글처럼 일과 중 낮잠 시간을 따로 정해놓는 곳도 많아졌다. 국내 슬리포노믹스 시장 규모는 아직 2조원 안팎이다. 미국(약 45조원)과 일본(약 9조원)에는 한참 ...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 바닷길로 한국 등에 수출하는 사업에 러시아는 3억달러를 투자했다. 정작 수요자인 한국이 발을 빼면서 러시아는 거금을 날릴 판이었다. 문재인 정부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을 강조하는 등 상황이 바뀌자 러시아 정부는 나진에 상주 직원을 파견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나진항을 통한 러시아 석탄의 환적 수출을 재개한 것이다. 러시아 하산역에서 나진항으로 이어지는 총연장 54㎞의 철도가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안드레이 타라센코 극동 연해주 주지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