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186건

코앱 [Korean Aptitude Test for Talent Identification] 경제용어사전

... SSAT 같은 직무적성검사의 공통분모를 찾아 만든 표준형 시험으로 토익·토플처럼 한 번의 시험으로 여러 기업에 응시할 수 있다. 2015년 3월 7일 제1회 시험을 치루었다. 코앱은 취업 지원 시 자격증에 등급을 적거나, 자기소개서의 직무능력을 증빙할 때 사용이 가능해 취업준비생이 많이 응시하는 시험이다. 코앱을 채택하고 있는 샘표식품, 동국제약, 파라다이스호텔 등 40여개 중견기업에 성적표를 제시하면 취업 지원 시 다양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RGB와 RGBW 경제용어사전

디스플레이 패널은 수많은 화소로 이뤄진다. RGB 방식은 각각의 화소가 적색(R), 녹색(G), 청색(B) 등 3개의 부분 화소로 배치된다. 반면 RGBW 방식은 기존 RGB화소에 백색(W) 부분 화소를 추가하여 화소의 배열을 기존 RGB방식과 달리 'RGB-WRG-BWR…' 식으로 조합하고 보상 기술을 통해 기존 대비 밝기(휘도, brightness)는 높이면서도 소비전력은 낮출 수 있다. 2015년도 삼성·LG 두 그룹의 전자 계열사가 참여...

표준특허 [standard essential patent] 경제용어사전

...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같은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정한 표준기술을 포함한 특허를 말한다. 회피설계가 불가능해 해당 기술을 이용하지 않고는 관련 제품을 생산하기 어렵다. 한편, 한 기업의 특허가 표준특허로 채택되면, 다른 기업에서 이용하려 할 때 특허권자는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비차별적(fair, reasonable, and non-discriminatory)으로 협의해야 하는데 이를 프랜드원칙(FRAND)이라 한다. 표준특허가 부족하면 ...

듀얼 카메라 [dual-camera]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 뒷면에 내장한 카메라가 2개로 늘어난 카메라 모듈을 말한다. 각각의 카메라가 다른 부분을 촬영해 이를 하나의 이미지로 합성하기 때문에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불가능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한 개의 모듈은 피사체의 초점을 잡고 나머지 하나는 주변 배경을 찍어 카메라 시야각이 한층 넓어지는 광각 효과가 대표적이다. 서로 다른 각도에서 수집한 화상의 위상차를 이용하면 3차원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증강현실 도입의 필수 기...

파리기후변화협약 [Paris Climate Change Accord] 경제용어사전

2015년 12월 12일 파리에서 열린 21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본회의에서 195개 당사국이 채택한 협정.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주도로 체결된 협정이다. 산업화 이전 수준 대비 지구 평균온도가 2℃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1차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협정'이나 `파리기후변화협정'이라고도 부른다. 2020년 이후 적용할 새로운 기후협약으로 1997년 채택한 교토의정서를 ...

긴급재정경제명령 경제용어사전

천재지변 또는 중대한 재정·경제상 위기에서 국회 소집을 기다릴 여유가 없을 때 대통령이 행사하는 법률적 효력을 지닌 명령. 헌법 제76조가 보장하는 대통령의 권한이다. 명령권을 발동한 뒤에는 지체 없이 국회에 보고해 승인받아야 한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1993년 8월 금융실명제를 시행할 때 이 제도를 사용했다.

신기후변화협약 경제용어사전

... 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모든 국가에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하는 새로운 기후변화 대응체제.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196개국이 2015년 12월 파리에서 열린 제21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채택한 국제협약으로 '파리협약(Paris Agreement)'이라고 부른다. 2021년 1월부터 적용되며 지구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를 선진국과 개도국이 함께 참여해 자발적으로 줄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기후변화협약의 출범으로 향후 15년간 ...

제로에너지 빌딩 경제용어사전

고성능 단열재와 고기밀성 창호 등을 채택,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는 '패시브(Passive)기술'과 고효율기기와 신재생에너지를 적용한 '액티브(Active)기술' 등으로 건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여 사용자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건축한 빌딩. 사전적 의미의 제로에너지빌딩은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건축물(net Zero Energy Building)이지만 기술적·경제적 한계가 있어 정책적으로는 에너지 소비량이 0에 근접하는 건축물(nealy ...

LG페이 경제용어사전

... 준비중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나 삼성페이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상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페이 애플페이처럼 스마트폰을 매장의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방식이 아니라 '화이트 카드' 결제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 카드는 카드 형태의 휴대용 전자기기다. 여러 종류의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두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결제할 수 있다. 마그네틱과 IC칩,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아직까지 국내외에서 ...

이미지 센서 [image sensor] 경제용어사전

...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또한 삼성전자는 2019년 8월12일 세계최초로 1억 화소가 넘는 이미지 센서인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사진)를 출시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업계에선 샤오미와 오포가 소니 대신 삼성전자 신제품을 전격 채택한 것은 '삼성의 기술력'을 인정했기 때문이란 분석을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2002년에 이미지센서 양산을 시작했지만 메모리반도체 사업의 노하우를 적용해 제품 품질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화소와 화소 사이에 '격벽'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