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86건

표준시 [standard time] 경제용어사전

한 국가가 고유로 채택해 사용하는 평균태양시를 말한다. 각국은 영국 그리니치 천문대를 통과하는 경선을 '본초자오선(경도 0도선)'으로 정하고, 경도 15도를 지날 때마다 1시간의 시간차를 두기로 했다. 남북한은 현재 한반도 중심을 관통하는 자오선인 동경 127도30분이 아니라 일본 본토를 통과하는 동경 135도를 기준으로 쓰고 있다. 원래는 구한말인 1908년 2월7일 대한제국 표준시 자오선이 공포되면서 동경 127도30분을 표준자오선으로 사용했지만 ...

민간 군사회사 [private military company] 경제용어사전

... 전략 자문 및 지원, 시설경비, 지뢰제거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PMC는 독일 국방개발획득관리회사(GEBB)가 큰 성공을 거두면서 유명해졌다. GEBB는 출자금액이 많은 독일 국방부가 소유하고 있지만 기업 경영식 관리를 채택했다. 피복, 차량, 군 부동산 관리, 사병식당, 군수 지원 등의 광범위한 부문에서 군의 역할을 대행한 결과 연 7억유로가량의 국방비 절감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재향군인회는 국가의 보석시장이나 담배, 주류사업 등에 진출해 현지 최대 ...

선박평형수관리협약 [IMO Ballast Water Management Convention] 경제용어사전

선박에 적재하는 평형수의 국가간 이동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파괴 방지를 위해 2004년 국제해사기구(IMO)가 채택한 협약. 외국으로부터 입항하는 선박은 수심 200m 이상 공해에서 선박평형수를 교환하거나 처리설비 설치를 통해 평형수 내 모든 생물을 제거토록 규정하고 있다. 이협약이 발효되면 선박들은 협약 비준국 내 바다에서는 처리시설을 거치지 않은 평형수는 버릴 수 없게 된다. 채택 당시 IMO는 30개국 이상이 협약을 비준해야 하고, 비준국 보유 ...

선박평형수처리장치 [Ballast Water Treatment System] 경제용어사전

... 및 최소화의 필요성을 위해 2004년 선박평형수관리협약(International Convention for the Control and Management of Ship''''s Ballast Water and Sediments)를 채택하여 BWTS의 장착을 의무화 하였다. 세계에서 개발 및 판매되고 있는 BWTS의 기술적인 방식은 크게 자외선조사, 전기분해, 오존분사 방식으로 대표되는 3가지 방식으로 나뉘며 이 외에 플라즈마, 하이브리드 등 새로운 방식의 BWTS가 ...

재난안전통신망 [public safety-LTE] 경제용어사전

... 피해가 커졌다는 지적에 따라 도입이 추진됐다. 하지만 기술방식과 경제성 등에 대한 논란으로 차일 피일 미루어지다가 2014년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본격 추진되었다. 특히나 기술방식에 있어서는 유럽에서 개발한 테트라(TETRA) 방식의 채택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정부는 2014년 7월 31일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능력이 훨씬 뛰어난 LTE(public safety LTE)를 기술표준으로 결정하였다. 정부 계획에 따르면 재난안정통신망은 전용 ...

리히터 규모 경제용어사전

... 또는 구조물의 흔들림 정도를 정해진 설문을 기준으로 계급화한 수치로 표현한 것이다. 최근에는 계측기에 의해서 직접 관측한 값을 쓰는 경우도 많다. 또 진도의 단계는 세계적으로 통일되어 있지 않으며 나라마다 실정에 맞는 척도를 채택하고 있다. ◆지진 규모에 따른 사람의 느낌이나 사물의 피해 정도 규모 3.5미만 : 사람이 거의 느끼지 못하지만 기록된다 규모 3.5-5.4 : 가끔 느껴지고 미약한 피해가 발생한다(창문 흔들리고 물건 떨어짐) 규모 5.5-6.0 ...

삼성 페이 [Samsung Pay]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에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에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정보를 스마트폰에 입력해, 신용카드를 긁는 대신 스마트폰을 마그네틱 신용카드 결제기 근처에 갖다 대면 기기 간 통신을 통해 결제가 이뤄진다. 상점들이 애플페이처럼 별도의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고, 기존 장비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미국은 물론 한국 전체 상점의 90% 이상에서 쓸...

뒤베르제의 법칙 [Duverger''s law] 경제용어사전

최다득표제를 선거제도로 운영하는 국가에서는 대체로 양당체제라는 특성이 나타난다는 법칙. 1954년 프랑스 정치학자 모리스 뒤베르제가 제시한 것이다. 이 법칙에 따르면 최다득표제를 선거제도로 채택하는 국가에서는 지역별로 고르게 지지도를 보이는 소수 정당은 어떤 의석도 얻을 수 없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정치적 지지 기반을 상실한다. 따라서 최다득표제하에서는 소수 정당을 찾아볼 수 없게 되고 두 개의 주요 정당만이 남는다고 한다.

한국직무능력 인증시험 [Korean Aptitude Test for Talent Identification] 경제용어사전

... SSAT 같은 직무적성검사의 공통분모를 찾아 만든 표준형 시험으로 토익·토플처럼 한 번의 시험으로 여러 기업에 응시할 수 있다. 2015년 3월 7일 제1회 시험을 치루었다. 코앱은 취업 지원 시 자격증에 등급을 적거나, 자기소개서의 직무능력을 증빙할 때 사용이 가능해 취업준비생이 많이 응시하는 시험이다. 코앱을 채택하고 있는 샘표식품, 동국제약, 파라다이스호텔 등 40여개 중견기업에 성적표를 제시하면 취업 지원 시 다양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기후대책에 관한 리마 선언 [Lima Call for Climate Action] 경제용어사전

2014년 12월 14일 유엔 회원국들이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20차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채택한 ''온실가스 감축 초안''을 말한다. 미국, 중국 등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구분 없이 지구촌 196개국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97년에 마련돼 2012년까지 시행된 교토의정서의 경우 선진국들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과했으며, 한국이나 중국 등 개도국은 감축 의무가 없었다. 이번 온실가스 감축 초안은 지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