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3건

슈망선언 [Schuman Declaration] 경제용어사전

1950년 5월 9일 당시 슈망 프랑스 외무부장관이 석탄, 철강 산업을 초국가적 기구를 통해 공동관리하자고 선언한 것을 말한다. 제 1, 2차 세계대전의 주원인이었던 독일과 프랑스 간의 적대 요인을 극복하고,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 발표한 것으로 EU는 5월 9일을 유럽의 날(EU Day)로 확정하는 등 슈망선언을 유럽통합의 시발점으로 평가하고 있다.

불리한 가용정보 [Adverse Facts Available] 경제용어사전

...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거나 충분히 협조하지 않았다고 판단할 경우 제소자인 미국기업이 제출한 불리한 정보를 사용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는 규정. 미국은 2015년 관세법 개정을 통해 이 기법을 도입했다. 2016년 5월 한국산 철강에 대해 첫AFA조항이 적용됐다. 2016년 5월 한국산 도금강판에는 반덤핑 관세47.80%, 7월과 8월에는 냉연강판에 각각 반덤핑 관세 34.33%, 상계관세 59.72%를 매겼다. 또 2016년 8월에는 열연강판에 상계관세 58.68%를, ...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이 유럽에서 매출을 올리는 전세계 100대 IT기업들을 대상으로 순이익이 아닌 매출을 기준으로 징수하는 세금으로 2020년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유럽을 비롯한 외국산 철강·알루미늄에 25%,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데 대한 보복으로 EU가 미국IT기업들에 대한 세금을 부과하기 위해 도입을 추진 중이다. 디지털세는 과거에 없던 과세 체계다. 기업의 매장 또는 공장 대신 '디지털 사업장'이라는 개념을 ...

일괄적 관세 [blanket tariff] 경제용어사전

... 관세이다. 골드만삭스 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 앤드류 틸튼(Andrew Tilton)과 미국 담당 정치 이코노미스트 알렉 필립(Alec Phillips)은 2017년 2월 6일자 보고서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일괄적으로 관세(blanket tariff)를 부과할 위험이 있으며 특히 철강, 대형 가전, 기계류 ,자동차 부품 등 중국과 미국이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는 물품이 타깃이 될 공산이 크다고 분석했다.

콜롬비아 경제용어사전

... 중남미 33개국 중 유일하게 6·25전쟁에 연합국 일원으로 참전했다. 2016년 7월 아시아 국가 중 한국과 처음으로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다. 한국에 커피와 광산물(구리, 니켈, 철광석) 등을 수출하고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 철강 제품 등을 한국에서 주로 수입한다. 2016년 기준 대(對)한국 무역적자는 4억8000만달러였다. 콜롬비아 상공부는 한국과 FTA 체결 이후 10개월 동안 한국으로의 비(非)광물 수출이 32.5% 증가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1819년 ...

수출세 경제용어사전

중국에만 있는 세금으로 중국 정부는 국내 수급이나 정책 목적상 수출을 통제할 필요가 있는 제품에 수출세를 부과해 왔다. 철강 제품에는 2007년부터 수출세를 매겨 왔다. 저가 철강 제품 생산을 줄여 철강산업을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재편하고 다른 나라와의 무역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다. 2017년에는 대부분 철강 제품에 15% 수출세를 적용했다. 스테인리스스틸과 특수강, 고부가가치 철강 제품에는 10% 수출세를 부과했다. 그러나 중국은 2018년 ...

시코노믹스 [Xiconomics] 경제용어사전

... 민간 자본을 도입하는 정책으로 시코노믹스의 가장 대표적인 경제정책이자 중국 경제를 관통하는 키워드로 꼽힌다. 시 주석이 2015년 처음 꺼낸 공급 측 개혁도 다시 강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국가발전 견인차 역할을 했던 철강, 조선 해운, 건설, 시멘트 분야에서 공급과잉이라는 몸살을 앓았다. 공급 규모가 커지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은 높아졌지만 지나친 공급량 확대에 따른 효율성 악화로 이들 업종의 존폐가 기로에 섰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구체적인 감산 목표를 ...

무역확장법 232조 [Section 232] 경제용어사전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매길수 있도록 한 조항. 1962년 도입된 뒤 거의 사문화 됐으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보호무역 정책을 펴면서 부활했다. 미국은 2018년에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나 한국 유럽연합(EU) 등 일부 국가에 한해 면제해줬다.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 [debtor in possession] 경제용어사전

... 회사를 위기에 빠뜨린 사람에게 다시 경영을 맡기는 것은 난센스”라며 “법정관리 이후에도 경영권 상실을 우려한 기존 경영진이 인수합병(M&A)을 방해하거나 매각 전에 회사 돈을 빼돌리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철강업체 I사는 법정관리 중이던 2012년 수차례 매각 기회가 있었지만, 경영진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I사의 실적은 계속 나빠졌고 이듬해 청산됐다. 법조계와 학계의 생각은 다르다. 일부 모럴해저드 사례 때문에 부실기업의 조기 회생을 ...

상품·서비스세 [Goods and Service Tax] 경제용어사전

...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회사도 GST 도입을 크게 반기고 있다. 관련 비용이 줄어들고 단일화 과정에서 평균 세금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FT는 자동차·시멘트·소비재·제약산업이 새 세제의 혜택을 많이 보고, 통신·미디어·철강업종은 중립적이거나 보호 효과가 사라져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종 세율은 18~22%에서 결정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인도 야당은 18%를 주장하고 있지만 인도 정부 관계자는 “그러면 총세입이 줄어들 것”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