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71건

밀레니엄 버그 [millenium bug] 경제용어사전

... 가리키는 '밀레니엄'과 컴퓨터의 에러를 뜻하는 '버그'의 합성어. 반도체 칩이나 컴퓨터 프로그램 이 2000년을 1900년으로 오인해 사회시스템이 마비되는 현상을 가리킨다. 이는 오래전에 프로그래머나 기업들이 비용절감을 위해 컴퓨터나 반도체의 연도를 '99/12/31'처럼 끝의 두자리만 인식하도록 설계했기 때문. 따라서 날짜를 오인한 컴퓨터 때문에 철도·항공·선박 등 교통시스템, 금융·세무·주민등록 등의 행정시스템이 마비될 가능성이 있다.

사회간접자본 [social overhead capital] 경제용어사전

도로·항만·철도 등은 제품을 생산하는 데 직접 사용되지는 않지만 없으면 생산활동이 불가능해지거나 크게 제약을 받는다. 최근 기업들이 고속도로의 체증, 항만적체 등으로 생산 및 수출애로를 겪고 있다고 아우성치고 있는것도 도로·항만·철도시설 등이 부족해서 원료나 제품의 원활한 수송이 불가능한 상태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이처럼 생산에 직접 사용되지는 않지만 간접적으로 생산에 도움을 주거나 국민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시설을 사회간접자본이라고 한다. 사회간접자본은 ...

정부투자기관 경제용어사전

... 기업으로 정부가 소유권을 갖거나 통제권을 행사하는 기업을 말한다. 공기업은 출자 주체에 따라 국가공기업과 지방공기업으로 분류되는데 국가공기업은 정부기업, 정부투자기관, 정부출자기관, 정부 투자기관 출자회사로 구분된다. 정부기업은 철도·체신 등과 같이 정부 부처 형태로 운영되는 경우가 해당된다. 정부투자기관과 정부출자기관은 정부가 소유하는 지분의 정도에 따라 구분되는데 투자기관은 정부지분이 50% 이상, 출자기관은 50% 미만일 경우이다. 1998년 말 현재 ...

첨가소화채 경제용어사전

자동차나 주택 구입, 법인설립등기시 의무적으로 채권을 사야 한다. 도시철도채권과 같이 인허가 등록, 면허 등에 반드시 사도록 돼 있는 이런 채권은 강제로 배정되는 방식으로 발행돼 첨가소화채권으로 불린다. 첨가소화채의 종류로는 각종 인허가에 따르는 만기 5년의 국민주택채 1종, 아파트 등을 구입할 때 배정되는 만기 20년의 국민주택채 2종, 서울 지역에서 자동차를 구입할 때의 9년짜리 도시철도채권, 여타 지방에서 자동차를 살 때의 5년짜리 지역개발채권 ...

화물상환증 경제용어사전

철도운송이나 운송취급인이 화물 기탁자에게 발행해주는 화물수탁증명의 재화증권.

한국수출입은행 [Export and Import Bank of Korea] 경제용어사전

선박, 플랜트, 철도차량 등 중화학공업 제품의 연불수출 금융과 해외투자 및 해외자원개발 등에 대한 중장기 신용공여를 전담하는 기관이다. 1969년 그 설립의 제도적 기반인 한국수출입은행법이 제정되었으나 위의 업무가 한국외환은행 에 의해 담당되다가 1976년에 한국은행 , 한국외환은행 및 정부 등의 출자로 발족하게 됨으로써 이를 전담케 되었다. 자금의 원천 은 1980년대 중반까지 은행차관단 연불어음매각 등에 주로 의존하였으나 외자도입억제책 ...

핌피 현상 [PIMFY syndrome] 경제용어사전

... 내고장에 둘 수 없다는 이른바 님비 현상(notin my back yard : NIM BY)과는 정반대 개념이지만 지역이기주의란 점에서는 똑같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방자치시대가 열리면서 핌피 현상이 고개를 들고 있다. 호남고속철도의 노선을 놓고 대전시와 충남도가 대립한 것이나 얼마전 삼성 승용차 공장의 유치를 기대하던 대구 시민들이 부산 신호공단으로 후보지가 결정됐다고 알려지자 삼성제품 불매운동을 벌인 것 등을 일종의 핌피 현상으로 볼 수 있다.

플랜트 수출 [plant export] 경제용어사전

플랜트(공장시설, 기계, 생산설비, 전기 및 가스설비, 통신설비등) 수출은 생산설비와 대형기계(선박, 철도, 차량, 발전기 등) 및 기술지도, 공업소유권, 노하우 등 유형·무형의 수출과 조립, 설치, 운전 등의 용역제공까지 포함한 종합적인 수출을말한다. 계약에서 인도까지의 기간이 길고 금액이 방대한 것이 특징이며 주로 연불(延拂)수출의 형태를 취한다.

콘드라티예프 파동 [Kondratieff cycle] [Kond] 경제용어사전

구소련 경제학 자 니콜라이 콘드라티예프가 1920년대에 주장한 이론. 그는 서방 자본주의 경제에서 철도 전기와 같은 대발명은 50년을 주기로 나타나기 때문에 한 나라 경기도 40~60년을 주기로 호황과 불황이 크게 순환한다 것이 이 이론의 골자다. 이 순환을 만드는 건 기술혁신이다. 통상적으로 제품을 개발해 표준화될 때 까지 기업매출은 증가한다. 통상적으로 제품을 개발해 표준화될 때까지 기업 매출은 증가한다. 그래서 이 시기엔 기업가의 혁신 동력이 ...

TAR [Trans Asia Railway] 경제용어사전

제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에서 건설이 합의된 범(汎)아시아 관통 철도. 한국~북한~중국~인도차이나반도~싱가포르를 관통하는 노선이다. TAR는 ASEM의 상징적인 사업으로 추진되는데 이것이 완성되면 시베리아 횡단 철도(Trans Siveria Railway : TSR)와 연결, 유럽으로 이어지는 철도망 구축, 아시아~유럽 구간의 교통이나 화물운송 효율 극대화 등이 실현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