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채용절차 경제용어사전

... 근로자 30명 이상의 사업장에서만 적용된다. 2019년 4월 '채용 강요 등의 금지', '출신지역 등 개인정보 요구 금지'에 관한 조항이 신설됐다. 이 개정안은 2019년 7월 17일 시행됐다. 에 따르면 채용에 관한 청탁, 압력, ... 기준 등이 명확하지 않아 실효성이 불투명한 데다 기업의 구인 비용만 높일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채용절차법은 령을 위반해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를 하거나 채용과 관련해 금전, 물품, 향응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

지자체 금고은행 경제용어사전

... 운영계획 위주로 변하면서 금고은행 진입 문턱이 낮아졌고 시중은행에도 기회가 생겼다. 2016년 9월말 시행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일명 김영란)도 금고 유치전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은행들이 ... 기여를 하는 게 힘들어져서다. 또 2016년 7월 말 시행된 개정 은행법도 지자체에 과도한 이익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봉사활동 등 지역사회 공헌이나 지역인의 금융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서비스 ...

김영란 A to Z 경제용어사전

Q. 국회의원은 빠졌다는데 공익 목적으로 민원 전달때만 처벌 예외 국회의원도 '국가공무원'상 공무원으로서 김영란 적용 대상이다. 부정청탁을 하거나 금품 등을 받으면 처벌을 받는다. 다만 국회의원은 해당 지역구의 고충민원을 듣고 ... 부정청탁의 예외로 인정한다. 국회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가 공익적 목적이 아니라 특정인에게 특혜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부정청탁을 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이런 예외규정은 국회의원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지방의회 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및 교육감 ...

김영란 합헌 경제용어사전

... 위배되는지 여부. 헌법재판소는 네 건의 헌법소원을 병합해 1년4개월간 위헌성을 심리한 후 2016년 7월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김영란) 헌법소원심판 사건에서 합헌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영란법은 ...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 효과가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배우자가 금지한 금품을 수수한 경우 적용 대상자가 이를 신고하도록 한 조항도 재판관 5 대 4 의견으로 헌법에 위배되지 ...

이해충돌방지 경제용어사전

... 적극 검토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2016년 6월 27일 “국민권익위원회가 김영란 제정 과정에서 삭제된 이해충돌 방지 조항을 담은 '공직자 등 이해충돌방지 제정안'을 만들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9월 이후 이해충돌방지법도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김영란법의 초안은 '부정청탁 금지'와 '이해충돌 방지'를 양대 축으로 했다. 하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이해충돌 방지는 “지나치게 포괄적”이라는 ...

김영란 경제용어사전

... 관련성이나 대가성에 상관없이 1회 100만원(연간 300만원)이 넘는 금품이나 향응을 받으면 형사처벌하도록 하는 률. 정확한 명칭은 '부정 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률'이며 2012년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추진해서 ... 금지에 관한 률'(김영란) 헌법소원심판 사건에서 합헌으로 결정하기도 했다(`김영란 합헌' 참조). 원래 제안된 안에는 '이해충돌 방지' 조항이 있었으나 이에 대해서는 여야가 막판까지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의결 대상에서 제외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