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5건

국진민퇴 [國進民退] 경제용어사전

... 중국 정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후 우샤오후이 안방보험 회장, 예젠밍 화신에너지 창업자 등 굴지의 민간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줄줄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논란이 커지자 그해 말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가 직접 나서 “민간기업을 보호하고 성장을 지원하겠다”며 진화하며 국진민퇴 논란은 잠잠해지는 듯했다. 중국에서 민간기업은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60%, 고용의 80%를 담당하며 경제성장을 이끌어왔다. 중국 전체 상장기업 수의 60%가량이 ...

수소경제위원회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추진하는 수소경제를 아우르는 지휘본부로 수소경제정책들을 심의·결정하는 곳으로 2020년 7월 1일 출범했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간사위원을 맡으며 관계부처 장관들과 산업계·학계·연구기관 전문가들이 가세한다. ​이 위원회는 원래 2020년 2월 출범 예정이었지만 정세균 국무총리의 정세균 총리는 '한국형 그린뉴딜'의 한 축으로 수소산업 활성화가 절실하다고 판단, 원래 계획보다 7개월 앞당겨 조기 출범하게 됐다. ​ 정 총리는 ...

코로나19 심각 단계 대책 경제용어사전

... 역시 당초 예정됐던 2020년 11월 19일에서 2주 연기된 12월 3일 치러진다. 이에 따라 성적 통지일(12월 9일→23일)도 함께 늦춰진다.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은 8월 31일에서 9월 16일로 16일 늦춰졌다. 국무총리가 지휘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등 코로나19에 맞선 범정부 통합대응 체제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행정안전부에 설치하는 범정부 최고 비상대책기구로 대규모 재난의 예방·대비·대응·복구 등에 관한 ...

경계 단계 경제용어사전

... 제한적으로 전파되거나 국내 원인불명・재출현 감염병이 지역사회로 전파될 때 발동하는 위기 경보수준. 관심, 주의 단계 이후 3번째 단계로 '경계'수준을 넘어설 경우 '심각'단계가 발동된다. 경계 단계에선 다음과 같은 조처가 취해진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운영 지속 -중앙사고수습본부(복지부) 설치・운영 -필요 시 총리주재 범정부 회의 개최 -(행안부) 범정부 지원본부 운영 검토 -유관기관 협조체계 강화 -방역 및 감시 강화 등

바오류 [保六] 경제용어사전

... 6.2%로 추락했다. 전문가들은 3분기 성장률은 2분기보다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9년 성장률 목표치를 '6.0~6.5%'로 잡았다. 2019년 9월 15일 중국 지도부 서열 2위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러시아ㅍ이타르타스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국제 정세가 복잡하게 얽힌 상황에서 중국 경제가 6%대 성장률을 유지(바오류·保六) 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를 비롯해 상당수 경제 예측기관들은 2020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高位公職] 경제용어사전

고위공직자와 그의 가족의 직무 관련 비리를 독자적으로 수사·기소하는 독립기관으로 줄여서 '공수처'라고도 한다. 공수처의 수사 대상은 대통령, 국회의원, 대법원장 및 대법관,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국무총리와 국무총리 비서실 정무직 공무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정무직 공무원, 판사 및 검사, 경무관 이상 경찰공무원이다. 검찰이 독점하고 있던 고위공직자에 대한 수사권, 기소권, 공소유지권을 '공수처'로 이양해 검찰의 정치 권력화를 막고 독립성을 ...

모리스 옵스펠드 [Maurice Obstfeld] 경제용어사전

... 참여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2년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을 맡아 오바마 대통령에게 무역협정과 에너지·환경정책 등을 조언했다.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일본은행 통화경제연구소 명예고문을 지내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이론적 토대를 제공하는 등 아시아 경제에도 조예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옵스펠드 교수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재직하며 IMF의 세계 경제 전망 등 모든 경제분석과 ...

데이터 3법 경제용어사전

... 데이터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개인 식별이 어렵도록 가공한 '가명정보'를 통계 작성, 공익적 기록 보존, 과학적 연구 등에 정보 소유자 사전 동의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세 개 부처가 관장하는 개인정보 보호 체계는 국무총리실 산하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통합 관리한다. 산업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특히 법안 처리를 전제로 신사업을 시작한 벤처기업들은 숨통이 트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신산업 분야 19개 중 규제로 막혀 있는 12개 분야에 데이터 3법 적용이 ...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 [] [Greater Bay Area] 경제용어사전

... 선전을 비롯해 광저우, 주하이, 포산, 중산, 둥관, 후이저우, 장먼, 자오칭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하나로 묶어 거대 광역 경제권으로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은 2017년 3월 리커창 총리가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처음 공개했으며 2019년 2월 18일 중국 국무원도 웨강아오 대만구 발전계획 청사진을 발표하기도 했다. '웨(粵)'는 광둥성, '강(港)'은 홍콩, '아오(澳)'는 마카오를 각각 뜻하며 뜻하며 대만구(大灣區)는 ...

장산전 [張善政] 경제용어사전

전 대만 행정원장(총리). 학계와 기업에서 전문성을 쌓은 기술관료 출신 정치인이다. 국립대만대와 미국 스탠퍼드대를 거쳐 코넬대에서 환경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 뒤 대만대로 돌아와 1990년까지 토목공학 교수를 맡았다. 1991년부터 대만 국가고속컴퓨터센터장으로 컴퓨터 및 인터넷산업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 힘썼다. 2000년부터 10년간 대만 컴퓨터업체 에이서의 부사장으로 일한 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구글의 아시아 하드웨어사업을 총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