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0건

바오류 [保六] 경제용어사전

... 6.2%로 추락했다. 전문가들은 3분기 성장률은 2분기보다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9년 성장률 목표치를 '6.0~6.5%'로 잡았다. 2019년 9월 15일 중국 지도부 서열 2위인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러시아ㅍ이타르타스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국제 정세가 복잡하게 얽힌 상황에서 중국 경제가 6%대 성장률을 유지(바오류·保六) 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를 비롯해 상당수 경제 예측기관들은 2020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高位公職] 경제용어사전

고위공직자와 그의 가족의 직무 관련 비리를 독자적으로 수사·기소하는 독립기관으로 줄여서 '공수처'라고도 한다. 공수처의 수사 대상은 대통령, 국회의원, 대법원장 및 대법관,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국무총리와 국무총리 비서실 정무직 공무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정무직 공무원, 판사 및 검사, 경무관 이상 경찰공무원이다. 검찰이 독점하고 있던 고위공직자에 대한 수사권, 기소권, 공소유지권을 '공수처'로 이양해 검찰의 정치 권력화를 막고 독립성을 ...

모리스 옵스펠드 [Maurice Obstfeld] 경제용어사전

... 참여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2년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을 맡아 오바마 대통령에게 무역협정과 에너지·환경정책 등을 조언했다.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일본은행 통화경제연구소 명예고문을 지내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이론적 토대를 제공하는 등 아시아 경제에도 조예가 깊다는 평가를 받는다. 옵스펠드 교수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이코노미스트로 재직하며 IMF의 세계 경제 전망 등 모든 경제분석과 ...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 [] [Greater Bay Area] 경제용어사전

... 선전을 비롯해 광저우, 주하이, 포산, 중산, 둥관, 후이저우, 장먼, 자오칭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하나로 묶어 거대 광역 경제권으로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은 2017년 3월 리커창 총리가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처음 공개했으며 2019년 2월 18일 중국 국무원도 웨강아오 대만구 발전계획 청사진을 발표하기도 했다. '웨(粵)'는 광둥성, '강(港)'은 홍콩, '아오(澳)'는 마카오를 각각 뜻하며 뜻하며 대만구(大灣區)는 ...

장산전 [張善政] 경제용어사전

전 대만 행정원장(총리). 학계와 기업에서 전문성을 쌓은 기술관료 출신 정치인이다. 국립대만대와 미국 스탠퍼드대를 거쳐 코넬대에서 환경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 뒤 대만대로 돌아와 1990년까지 토목공학 교수를 맡았다. 1991년부터 대만 국가고속컴퓨터센터장으로 컴퓨터 및 인터넷산업 인프라를 확충하는 데 힘썼다. 2000년부터 10년간 대만 컴퓨터업체 에이서의 부사장으로 일한 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구글의 아시아 하드웨어사업을 총괄했다. ...

노딜 브렉시트 [No Deal Brexit] 경제용어사전

... 투표를 실시했으나 찬성 202표, 반대 432표의 압도적인 차이로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영국과 EU는 별도 합의가 없다면 오는 3월29일에 결별하기로 돼 있다. 메이 총리의 플랜B가 하원의 동의를 얻지 못하거나, EU와의 재협상이 결렬되면 노딜 브렉시트로 이어질 수 있다.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협상 EU 수석대표는 1월 16일 “노딜 브렉시트의 위험이 오늘보다 높았던 적이 없다”고 우려했다. 영국 재무부는 ...

국방산업발전협의회 경제용어사전

방위산업 육성과 방산 수출을 범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기 위해 2011년 출범한 기구.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공동의장으로 하고 국무총리실과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중소벤처기업부, 방위사업청 등이 참여하는 고위급 협의체다. 국방산업발전협의회 규정에 따르면 매년 한 차례 정례 회의를 여는 게 원칙이다.

이토 모토시게 [Motoshige Ito] 경제용어사전

일본을 대표하는 국제경제, 거시경제 분야 석학이다. 1990년대 후반부터 오부치 게이조,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의 경제자문 역을 맡았다. 2006년 처음 총리에 올랐다 1년 만에 사퇴한 쓰라린 경험이 있는 아베 신조 총리도 2007~2012년 야인으로 있을 때 이토 모토시게 교수에게 경제 분야 조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 재집권과 함께 경제재정자문회의 민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4명의 민간 위원 가운데 현직 대학교수는 그가 유일하다. ...

로렌스 프리드먼 [Lawrence Freedman] 경제용어사전

... 식견을 인정받아 영국 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출됐고 대영제국 훈작사와 작위급 훈장도 받았다. 1997년에는 포클랜드 전쟁의 공식 역사기록관으로, 2009년에는 이라크 전쟁의 영국 공식조사단으로 일하기도 했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의 외교정책 자문관을 지내기도 한 그는 2014년 《전략의 역사》를 펴내며 다시 한번 학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책은 인간이 문명을 가진 이후에 있었던 거의 모든 전략의 역사를 다룬다. 그는 또 다른 저서인 《적들의 선택》으로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 300조원)나 남아 있는 게 변수다. 폴란드와 헝가리는 재정의 상당 부분을 EU에 의지하고 있다. 하지만 난민정책과 인권·민주주의 논란으로 EU와 정면출동하고 있다. 유럽 주요 국가에서 악재가 불거지면 PHIGS는 연쇄적으로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CNN은 예상했다. 유럽 재정에 악영향을 미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진행 중이고, 독일에선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우익 포퓰리즘 정당의 압박을 받고 있다. EU는 미국과도 통상갈등을 빚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