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3건

노멀크러시 [normal crush] 경제용어사전

... '평범하다'를 뜻하는 노멀(normal)과 '반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크러시(crush)가 합쳐져 만들어진 용어다. 단어 그대로를 직역하면 '평범한 것에 반하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특히 노멀크러시는 최근 젊은 세대들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젊은 세대들은 화려하고 자극적인 것에 익숙하다. 이런 것들에 점차 질리기 시작해 평범한 것에 눈을 돌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젊은 세대들이 겪는 취업난과 집값 상승 등 힘든 현실에 대한 불안감 역시 화려하고 자극적인 것을 기피하게 ...

이상금융거래 탐지시스템 [fraud detection system] 경제용어사전

전자금융거래 시 단말기 정보와 접속 정보, 거래 정보 등을 수집하고 분석해 의심스러운 거래를 실시간으로 탐지한 후 이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카드사, 보험사 등에서 먼저 실시됐으며 이후 은행 및 증권사로 확대되는 추세이다.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brain-computer interface] 경제용어사전

...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완전히 소실된 중추신경계를 대체해 생각만으로 다양한 기기를 제어하거나 환자의 마비된 근육에 전기자극을 줘 중추신경계를 복구하는 게 가능하다. 급속한 고령화와 뇌질환 환자 증가로 장애가 생기는 사람이 늘어나는 추세라 BCI 기반 의료기기에 대한 수요는 커질 전망이다. 세계 BCI 시장 규모는 2022년 17억3000만달러가 될 전망이다. 아직 한국의 BCI 기술 수준은 미국 등 선진국보다 한참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의 ...

파파고 [papago] 경제용어사전

... 많았다. 웹브라우저 기준 사용자는 구글이 여전히 더 많다. 시장조사업체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2019년 3월 기준 구글 번역 서비스 이용자 수는 247만423명으로 집계됐다. 파파고(164만4495명)보다 80만 명 이상 많다. 다만 추세를 보면 구글은 이용자 수가 줄었지만 파파고 이용자 수는 늘었다. 네이버는 실사용자를 집계했다. 반면, 앱애니와 코리안클릭은 표본조사를 통해 이용자 수를 추정했다. 파파고 이용자 증가는 통·번역 품질이 개선되면서 나온 결과다. 파파고를 이끌고 ...

모리스 옵스펠드 [Maurice Obstfeld] 경제용어사전

미국 UC버클리 교수로 거시경제는 물론 국제무역과 통화정책 등의 연구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경제학자다. 미 펜실베이니아대를 졸업하고 영국 케임브리지대를 거쳐 1979년 미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자본이동과 통화정책에 관한 논문으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케네스 로고프 미 하버드대 교수와 함께 쓴 《국제 거시경제학의 기초》, 폴 크루그먼 미 프린스턴대 교수와 쓴 《국제경제학》 등은 경제학도의 필독서로 통한다. 현실 경제정책 입안에도 적극 참여했다. ...

클라우드 PC [cloud PC] 경제용어사전

... 모니터 또는 모바일 기기 등으로 접속해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이다. 서버기반컴퓨팅(SBC),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라는 말로 불리기도 한다. SK브로드밴드가 2019년 3월 6일 통신업계 최초로 클라우드 PC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클라우드 PC는 공공기관, 금융기관의 망 분리 의무를 규정한 법제화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 시장은 VM웨어와 시트릭스 등 외산 솔루션이 장악하고 있고 틸론 등 일부 국내 업체가 이들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다.

드루젠 경제용어사전

... 환자가 많다. 눈의 황반 부분에 드루젠이 생기면 크기와 수, 색소 변화 등 상태에 따라 진행 정도를 구분한다. 건성 황반변성은 드루젠 때문에 황반에 있는 시세포가 파괴돼 중심부 시력이 점차 약해지는 것을 말한다. 최근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건성 황반변성은 습성 황반변성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습성 황반변성이 생기면 불필요한 혈관이 생겨 시력이 떨어지고 심하면 실명한다. 황반변성 초기에는 시력이 떨어지고 물체가 휘어 보이거나 중심 부분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생긴다

키오스크 [kiosk] 경제용어사전

... 매점"이란 뜻의 영어. 우리나라에선 교통정보나 업무 절차를 안내해주는 단말기나 음식점 등의 매장에서 물건을 주문하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 주문기를 말한다. 2010년 중반부터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영업자들로 부터 주문이 늘어 키오스크 판매액이 급증하는 추세다. 하나금융투자의 자료에 따르면 키오스크 판매액은 2014년 128억원에서 2016년 636억원 2017년 1580억원으로 급증했으며 2018년에는 3000억원에 다다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인공지능 활용 7대원칙 경제용어사전

... 동시에 일본 정부는 AI가 은행 대출 심사나 자율주행차 운전을 한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 판단했는지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AI 판단에 대한 불안감과 의구심을 줄이기 위해서다. 일본 정부는 7대 원칙을 기반으로 관련법을 정비할 계획이다. 구글, 애플, 아마존 등 정보기술(IT) 기업들이 AI 기술 개발을 이끌고 있는 미국에선 AI 활용 규칙이 기본적으로 기업 자율에 맡겨져 있다. 반면 중국은 국가 주도로 빅데이터를 관리하는 추세다.

재감사 제도 경제용어사전

... 이행내역서를 제출하고 재감사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취지와 달리 기업의 비용 부담이 커지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시장에선 '재감사에서 살아남더라도 거액의 보수를 대느라 망한다'는 말까지 있다. 재감사 보수는 부르는 게 값인데 매년 오르는 추세다. 2018년 상폐 위기에 처한 13개 기업들은 각각 20억원 안팎을 재감사 수임료로 지급했다. '디지털포렌식(PC, 모바일 데이터 복구) 감사' 비용만 10억원을 훌쩍 넘는다. 법무법인 비용까지 합치면 30억원가량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