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77건

투키디데스 함정 경제용어사전

... 헤게모니를 포기할 수 없는 미국, 그리고 이 두 거대국가를 이끌고 있는 시진핑과 도널드 트럼프 둘 모두 '위대한 국가'를 외치며 충돌하는 상황에서 17번째 전면전 가능성은 '심각(grim)'해졌다는 게 그의 진단이다. 중국이 야망을 축소하거나 아니면 미국이 중국에 1등 앞자리를 내주고 2등 뒷자리에 만족하겠다고 물러서지 않는 한 무역분쟁, 사이버공격, 해상에서의 충돌 등은 곧바로 전면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절박한 상태라는 게 그의 평가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 2005년까지 독일 총리를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2003년 3월 발표한 '아젠다 2010'(하르츠개혁)이 그 중심에 있다. 노동시장 유연화, 사회보장제도 축소, 세율 인하 등 슈뢰더가 속한 사회민주당(SPD)의 전통과는 거리가 먼 정책들이었다. 당장 지지 기반인 노조는 강력 반발했고 사민당 내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결국 2005년 총선에서 슈뢰더는 앙겔라 메르켈이 이끄는 중도우파 ...

트럼프케어 [Trumpcare] [AHCA] 경제용어사전

... 트럼프케어가 '오바마케어 2탄'이라며 반대해 법안 처리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을 수정해 각 주(州)정부가 오바마케어 핵심인 '환자들에게 더 높은 보험료율 부과 금지' '최소 보험보장 요건 의무화 조항' 등을 축소하거나 폐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이런 우여곡절 끝에 트럼프케어는 2017년 5월 4일 공화당 내 일부 강경파가 찬성으로 돌아서면서 간신히 하원을 통과해 상원으로 넘겨졌다. 하지만 트럼프케어는 공화당 상원의원들 일부가 "오바마케어와 ...

CFETS 위안화 환율지수 [The CFETS RMB Index] 경제용어사전

... 원화, 남아프리카공화국 랜드화, 멕시코 페소화, 터키 리라화 등 11개 통화가 추가됐다.) 추가된 통화의 가중치가 21.09%에 달해 기존 통화의 비중은 줄었다. 기존 바스켓 내에 있던 달러화 비중은 26.4%에서 22.4%로 4%포인트 낮아지고, 유로화 역시 21.4%에서 16.3%로, 일본 엔화는 14.7%에서 11.5%로 각각 축소됐다. 반면 이번에 새로 편입된 원화 비중은 10.8%로 달러화 유로화 엔화에 이어 네 번째로 높아지게 됐다.

피터 나바로 [Peter Navarro] 경제용어사전

... 인터뷰에서 “중국 상품에 45% 관세를 부과한다는 트럼프의 공약을 지지한다”며 “중국이 더 큰 세계시장에 접근하려면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은 그의 지론이었다. 다른 전문가들은 중국과의 무역 마찰과 이로 인한 교역 축소가 미국 소비자들의 가격 부담을 키우고, 미국 경제에 타격을 주면서 오히려 고용 확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한다. 미국 내 일자리 감소의 주된 원인은 무역이 아니라 설비 자동화라는 점도 지적한다.

IMF SDR 통화바스켓 경제용어사전

... 차지하는 상위 16개국 통화와 연계해 산출하는 복수통화바스켓 방식이 도입됐다. 하지만 구성통화가 많아 계산이 복잡하고 변동성이 컸기 때문에 1981년부터는 미국 달러화, 일본 엔화, 독일 마르크화, 영국 파운드화, 프랑스 프랑화로 대폭 축소했다. 2001년부터는 마르크화와 프랑화가 유로화로 흡수되면서 달러화, 유로화, 엔화, 파운드화 등 4개국 통화로 구성돼 왔다. 각각의 비중은 42%, 37%, 10%, 11%다. 2016년 10월1일부터 중국 위안화가 국제통화기금(IMF)의 ...

악용위험사건 중점관리 제도 경제용어사전

채무자가 개인회생 신청 직전에 많은 금액을 집중적으로 대출받은 사건, 재산을 숨기거나 축소했을 가능성이 큰 사건 등을 중점관리 사건으로 분류해 일반 사건보다 깊이 있게 조사하는 절차. 악용 의도가 확인되면 신청을 기각하거나 절차를 폐지한다.

어젠다 2010 [Agenda 2010] 경제용어사전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전 총리가 2003년 발표한 국가 개혁안으로 노동시장 정책, 산업 정책, 조세 정책, 환경 정책, 이민 정책, 교육 정책, 행정 정책 등 광범위한 분야의 개혁 정책을 담고 있다. ▷해고 요건 완화 등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실업수당과 건강연금보험 등 각종 사회복지 비용 축소 ▷연금 수령 연령 65세에서 67세로 연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긴축발작 [taper tantrum] 경제용어사전

... 전환될 때 금융시장이 겪는 충격. 원래 테이퍼 탠트럼은 큰 경기를 앞두고 운동선수가 겪는 심리적인 불안을 표현하는 의학 용어 인데, 2013년 5월 그린스펀 전 미국 중앙은행(Fed)의장의 후임인 벤 버냉키 전 의장이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을 거론한 일을 계기로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는 신흥국가 통화가치와 주가가 동반 하락하는 충격이 발생한 것을 일컫는 말이다. '테이퍼 텐트럼' 이라고도 한다. 2008년 미국에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흥국은 세 차례에 ...

공무원 성과상여금 제도 경제용어사전

공무원이 1년간 추진한 업무실적을 평가해 S, A, B, C 4등급으로 나눠 상여금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 외환위기 때인 1998년 공직사회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성과상여금제를 도입했다. 이후 2003년 전국 지자체로 확대했다. 지방공무원보수업무 규정에 따르면 성과상여금은 S, A, B, C 등 총 4개 등급으로 차등 지급된다. S등급은 지급액 기준(5급 355만5800원)으로 172.5% 이상, A는 125%, B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