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뎅기열 [dengue fever] 경제용어사전

... 가볍게 앓고 1주일 정도 지나면 낫지만 심한 환자는 쇼크 상태에 빠질 위험이 있다. 가슴과 배에 물이 차고 장 출혈도 생기는데 이렇게 진행된 환자의 40~50% 정도가 사망한다. 뎅기열은 백신이나 예방약이 없다. 2018년의 경우 해외 출국자가 가장 많이 걸린 질환은 뎅기열이다. 필리핀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지역을 다녀온 뒤 증상을 호소한 사람이 많았다. 뎅기열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동남아, 아프리카 ...

사후면세점 [tax refund shop] 경제용어사전

외국인이 물건을 사면 출국할 때 공항에서 부가가치세와 개별소비세를 돌려받도록 해주는 면세판매장을 말한다. 내·외국인에게 모두 면세 혜택을 주는 사전면세점(공항·시내면세점)은 부가가치세와 개별소비세뿐 아니라 관세도 면제해준다. 영어로 사전면세점은 듀티 프리 샵(duty-free shop)이나 택스 프리 샵(tax-free shop), 사후면세점은 텍스 리펀드 샵(tax refund shop)이란 문구를 사용한다.

가스수출국포럼 [Gas Exporting Countries Forum] 경제용어사전

천연가스를 생산하는 12개국의 모임. 2001년 협의체로 출범하였으나 2008년 12월 러시아의 주도로 공식기구로 출범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처럼 국제적 영향력을 발휘해 보자는 목적으로 결성한 것으로 카타르 도하에 본부를 두고 공동 가스 개발 프로그램 등을 수행한다. GECF는 천연가스의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천연가스 생산국도 OPEC과 유사한 형태의 카르텔 을 형성, 가격 담합이나 공급량 조절로 회원국의 이익 극대화를 추구한다. ...

아랍석유수출국기구 [Organization of Arab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경제용어사전

아랍 산유국들이 석유자원관리와 유가조절 등을 위해 1968년에 설립한 단체. 한편 OPEC(Organization of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석유수출국기구)은 원유의 공시가격 유지·회복을 목적으로 한다.

석유수출국기구 경제용어사전

1960년 원유가격 하락을 방지하고 국제석유자본(석유 메이저 )에 대한 발언권을 강화하기 위해 이라크·이란·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베네수엘라의 5대 석유 생산·수출국 대표가 모여 결성한 협의체. 이후 카타르(1961), 리비아(1962), 아랍에미리트(1967), 알제리(1969), 나이지리아(1971), 에콰도르 (1973), 가봉(1975), 앙골라(2007), 적도기니(2017) 콩고(2018)이 합류하여 여 15개국 체제를 유지했으나 2019년 ...

무역외수지 [invisible trade balance] 경제용어사전

... 원양어로 경비 등으로 이루어지는데 그동안 만성적인 적자를 보여 왔다. 1980년대 이후엔 교역량과 교역상대국이 늘어나면서 적자폭이 커지고 있다. '여행수지'는 1990년까지 흑자를 지속하였으나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조치 이후 출국자수가 급증, 1991년부터 적자로 돌아섰다. 주로 이자와 배당금으로 구성되는 '투자수익수지'는 1980년대 중반까지 외채누적과 국제금리 상승으로 30억달러대의 적자를 보였다. 그러나 1986년 경상수지 흑자 전환과 함께 대외채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