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51건

KRX300 구성종목 경제용어사전

... NHN엔터테인먼트, NH투자증권, NICE, OCI, POSCO, S&T모티브, SBS, SK, SKC, SK가스, SK네트웍스, SK디스커버리, SK이노베이션, SK케미칼, SK텔레콤, SK하이닉스, S-Oil, SPC삼립 ▲코스닥 고영, 다우데이타, 더블유게임즈, 동국제약, 동진쎄미켐, 디오, 로엔, 리노공업, 메디톡스, 메디포스트, 바이로메드, 바텍, 뷰웍스, 비에이치, 서부T&D, 서울반도체,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솔브레인홀딩스, 신라젠, ...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적자 기업이라도 성장성이 있다면 코스닥 시장 입성을 허용해 주는 성장성평가 특례상장 제도로 2017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사실상 주간사의 추천만으로 유망기업 상장이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시가총액(공모가×발행주식 총수)이 500억원 이상인 기업 중 △직전 연도 매출 30억원 이상에 최근 2년간 평균 매출증가율 20% 이상 또는 △공모 후 자기자본 대비 시가총액이 200%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하는 적자기업이 대상이다. 이전에 적자 기업이 코스닥 ...

복제율 가이드라인 경제용어사전

... 지침으로 2016년 7월 규제가 강화됐다. 하지만 이 규제는 특정 종목 또는 업종에 대한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 도입했지만 중소형주 하락이라는 부작용을 야기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위탁운용사들이 복제율에 맞춰 유가증권시장 중소형주와 코스닥 비중을 줄이는 과정에서 음식료, 제약·바이오 업종 등이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은 2016년 12월 11일 복제율 가이드라인을 2017년 초부터 폐지하기로 했다. 복제율을 폐지하면 그동안 낙폭이 컸던 중소형주의 ...

핵심감사제 [key audit matters] 경제용어사전

... 2017년부터 시행대상 회사가 모든 상장사로 확대된다. 핵심감사제가 도입되면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효과도 거둘수 있는 반면 '단문형'인 감사의견 체계가 '장문형'으로 깐깐해지기 때문에 기업 처지에서는 감사비용이 올라가고 소송 리스크도 커진다. 2017년 12월 도입됐으며, 적용대상은 유가증권 및 코스닥 상장법인이다. 2018년 자산 2조원 이상, 2019년 자산 1000억원 이상, 2020년엔 자산 1000억원 미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KTOP30 경제용어사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의 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되는 지수로 2015년 7월 13일 첫선을 보인다. KTOP30에 포함된 30개 '초우량 종목'에는 시장 전체의 업종별 비중을 반영해 에너지 1개, 소재 4개, 산업재 5개, 자유소비재 5개, 필수소비재 2개, 금융 4개, 정보기술(IT) 7개, 통신서비스 1개, 건강관리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

마일스톤 징크스 [milestone jinx] 경제용어사전

큰 단위 지수가 바뀌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증시 상승세가 꺾이는 현상. 코스피나 코스닥지수가 특정 분기점(마일스톤)에 도달하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매물이 급증해 하락하곤 했다. 실제로 2011년 이후 2014년 말까지 코스피지수 2000을 넘은 일곱번의 구간에서 대부분 2000~2100을 '정점'으로 하락했다.

선강퉁 [深港通] [Shenzhen-Hong Kong link] 경제용어사전

... 종목이다. 완다시네마(영화체인 및 배급업체), 러에코(동영상 스트리밍 및 스마트기기 제조업체) 등도 눈에 띄는 선강퉁 상장 기업이다. 상하이거래소가 4대 은행을 포함한 대형 국유기업, 민영 대기업 위주의 시장인 것과 차별화된다. 이에 따라 선전거래소는 한국의 코스닥 시장과 비슷하게 '중국판 나스닥' 또는 '차스닥'으로 불린다.일반 상장회사뿐만 아니라 상장 자격요건을 완화한 중소기업 부문(중소판·SEM)과 벤처기업 부문(차이넥스트)으로 세분화돼 있다.

신용잔액 [credit outstanding] 경제용어사전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로부터 빌린 돈의 규모. 신용을 통한 주식 매매는 상승장에선 '지렛대 효과'를 일으켜 상승폭을 키우지만 하락장에서는 투매로 이어질 수 있다. 대개 주가 등락폭이 큰 코스닥 중소형들이 신용잔액 비중이 높다.

기술특례 상장 경제용어사전

... 주는 제도로 2005년 도입됐다. 현재 영업 실적이 미미하더라도 기술력과 성장성을 갖춘 기업일 경우 전문평가기관 기술평가나 상장주선인 추천으로 상장할 수 있는 제도이다. 기술특례로 상장하려면 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기술보증기금, 나이스평가정보, 한국기업데이터) 중 두 곳에 평가를 신청해 모두 BBB등급 이상을 받아야 하고, 이 중 적어도 한 곳에서는 A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이후 상장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코스닥시장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지정자문인 제도 [Nomad] 경제용어사전

코넥스 (KONEX)시장에서 증권사가 특정 기업의 지정 자문인이 돼 상장 지원, 공시업무 자문, 사업보고서 작성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 코넥스에 투자할 수 있는 투자자는 증권사·은행· 연기금 등 자본시장 법상의 전문투자자 와 벤처캐피털, 헤지펀드 에 투자가 가능한 자격을 갖춘 개인투자자(투자금 5억원 이상)로 제한했다. 코넥스 상장사가 코스닥으로 이전하면 자문인 역할을 한 증권사가 상장주관사도 맡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