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1건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시대를 말한다. 1995년 4월에는 일본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역(逆)플라자 합의' 이후 달러 강세를 용인하는 '루빈 독트린' 시대가 전개됐다. 엔·달러 환율은 달러당 79엔에서 148엔으로 급등했다. 당시 미국 경제는 견실했다. 빌 클린턴 정부 출범 이후 수확체증의 법칙이 적용되는 정보기술(IT)이 주력 산업으로 부상하면서 '신경제(New Economy) 신화'를 낳았다. 경제 위상도 높았다. 그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상승→부(富)의 효과→추가 성장' 간 선순환 ...

그래이엄 앨리슨 경제용어사전

... 분야에서 최고 분석가로 꼽힌다. 미국의 '전설적' 외교안보 전략가로 리처드 닉슨 행정부에서 미·중 수교를 이끌어낸 헨리 키신저가 그의 하버드대 대학원 시절 지도교수다. 이런 영향 때문인지 앨리슨 교수도 학계에만 머물지 않고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방부 차관보를 지내는 등 현실 정책에 관여했다. 지금도 국무장관, 국방장관,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투키디데스 함정(Thucydides's trap)'이란 말을 만들어낸 세계적 국제정치학자다. ...

데이비드 립턴 [David Lipton] 경제용어사전

... 직장으로 IMF에 입사해 이코노미스트로 8년간 일했다. 1989~1992년 제프리 삭스 하버드대 교수와 팀을 이뤄 러시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등의 경제자문관으로 일하며 사회주의에서 자본주의로의 전환을 도왔다. 1993~1998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및 국가안보회의(NSC) 선임국장, 재무부 차관보(국제업무담당)와 차관을 거쳤다. 이후 씨티그룹 국가신용위험담당 헤드, 씨티그룹 감사위원회 위원장 등을 지냈다. 버락 오바마 1기 행정부 때도 ...

미연방수사국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경제용어사전

... 법무부에서 독립한 이후 7명이 국장직을 맡았다. 이 가운데 임기 중 해임된 사람은 지난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해고한 제임스 코미를 포함해 2명뿐이다. 임기가 2023년까지였던 코미는 2016년 대통령 선거 때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을 조사해 '트럼프 당선의 1등 공신'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대통령 측근의 러시아 내통의혹 수사' 문제로 트럼프와 대립하다가 2017년 5월 전격 해임되면서 미국 정치판을 흔들고 있다.

트럼프 발작 [Trump tantrum] 경제용어사전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일반적인 예측과 달리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자 세계 경제가 화들짝 놀란 현상을 말한다.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깨고 미국 대통령에 당선되자 글로벌 금융시장은 요동쳤다. 시장에서는 '발작(tantr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재정확대정책을 밝힌 트럼프 때문에 대선 전 연 1.8%이던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는 최근 연 2.5%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도 이어지며 미 달러화는 연일 ...

모그IA 경제용어사전

... 버려진 모글리는 동물들의 보살핌 속에 스스로 대자연 환경에서 적응하며 성장해나간다. 모그IA도 정해진 알고리즘에만 의존하는 게 아니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선거 지형을 '머신 러닝' 방식에 따라 스스로 학습해 규칙을 재조정한다. 힐러리 클린턴과 트럼프의 대선 캠프는 각각 SNS 여론을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 선거 막판에 챗봇 등을 활용해 수백만건에 달하는 트윗 또는 SNS 게시물을 쏟아냈다. 영국 옥스퍼드대의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를 지지하는 트윗의 약 3분의 1, ...

구글 트렌드 [Google Trends] 경제용어사전

... 100으로 정하고 시기별로 상대적 수치를 환산해 나타낸다. www.google.com/trends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구글트렌드는 국제적으로 굵직 굵진한 사건들을 예견하는 것으로도 주목을 끌고 있다. 구글의 선다 피차이 CEO는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가 경합하고 있을 때 '구글 트렌드'(Google Trends)로 당선자를 알아보라는 트윗을 남기기도 했다. 구글 트렌드에서 트럼프 관련 검색량은 지난 10월부터 클린턴 관련 검색량을 크게 앞섰다. 관심도에는 긍정 평가와 ...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스캔들 [Hillary Clinton email scandal] 경제용어사전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장관 재직 시절(2009~2013년) 개인 이메일 서버를 이용해 기밀문서를 주고받은 사건. 미국 연방기록법은 공직자의 편지나 서류, 이메일 등을 모두 공공기록문으로 분류해 국가 보관을 의무화하고 있다. 어기면 형사처벌을 받는다. 클린턴은 이를 위반한 혐의로 미 연방수사국(FBI)에서 2016년 7월까지 1년 가까이 조사를 받았다.

폴 로디시나 [Paul Laudicina] 경제용어사전

국제 회계법인인 AT커니의 명예회장. 미래에 발생할지 모를 여러 가능성을 시나리오로 만들어 이에 맞게 대응전략을 짜는 시나리오 플래닝 컨설팅 분야를 개척한 인물이다. 미국 시카고대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뒤 빌 클린턴 정부에서 정부혁신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조 바이든 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시절 그의 수석보좌관으로 일했다. 1991년 AT커니에 입사하기 전 스탠퍼드대 연구기관인 SRI 부사장을 지냈고, 이후 24년간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명성을 쌓았다. ...

실크로드 경제벨트 [Silk Road economic belt] 경제용어사전

중국이 중앙아시아 및 유럽과의 경제협력을 통해 상대적으로 낙후횐 중국서부지역을 부흥시키기 위해 2013년 9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앙아시아 4개국을 순방할 때 처음 제시한 개념이다. 당시 시 주석은 상대적으로 중국 서부지역과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경제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방안으로 실크로드 경제벨트 구축을 제안했다. 2014년 4월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보아오포럼에서 “실크로드 경제벨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