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7건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이건희 삼성 회장은 2010년 “10년 내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라며 새로운 사업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삼성은 곧 5대 신수종 사업을 발표했다. 바이오, 자동차배터리, 의료기기, LED(발광다이오드), 태양전지 등이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3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 결과물이다. 당시 삼성 사람들은 “세계 최고의 제조기술을 갖추고 있는 반도체로 쌓은 기술을 이용하면 바이오 사업은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신약 개발에는 '축적의 시간'이 ...

수소경제위원회 경제용어사전

... 구축해 안정적인 수소공급 인프라를 마련한다는 밑그림이다. 수소클러스터와 규제특구, 수소도시를 연계해 지역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우수 지자체엔 중앙정부가 사업 지원 확대와 재정 지원을 강화한다. 제주도 풍력에너지와 새만금 태양광에너지 등 재생에너지와 연계해서도 다양한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100MW급 그린수소 양산체제를 구축한다. 수요 창출을 위해선 '그린수소 인증제'와 의무사용제도 등도 중장기적으로 도입을 검토한다. 선진국과 ...

이격거리 [離隔距離] 경제용어사전

위험물이나 혐오시설이 주거시설 및 도로 등에서 얼마큼 떨어져 있어야 한다고 정한 것을 가리킨다.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통해 제정한다. 원래 태양광 및 풍력발전 설비와 관련해서는 이격거리 제한이 없었지만 각종 피해 사례가 알려지며 2015년부터 점진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태양광 설비와 관련해 이격거리 제한을 더 강화하고 있다.

제로에너지 건축 경제용어사전

단열·기밀(공기 유출 차단)을 강화하여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건물을 짓는 것이다. 1++(2등급) 이상 에너지효율등급, 최소 20% 이상 에너지 자립률을 인정받아야 제로 에너지 등급을 얻을 수 있다. 2020년부터 1천㎡ 이상 공공건축물에 제로 에너지 건축 의무가 적용되고, 2025년에는 500㎡ 이상의 공공건축물과 1천㎡ 이상의 민간건축물이 의무 대상에 포함된다. 이 시점에서 가장 비중이 큰 아파트 ...

2018 PP29 경제용어사전

... 1000배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천문연은 근지구 소행성(NEA) '2018 PM28'도 함께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행성은 직경 20~40m로 향후 100년 동안은 지구와의 충돌 가능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근지구 소행성은 태양과의 최소거리가 1억9500만㎞보다 짧아 지구 공전궤도 근처에 있는 소행성을 말한다. 그동안 2만여 개가 발견됐다. 천문연 관계자는 “PP29는 대단히 어두워 대형 망원경으로도 확인하기 어렵다”며 “2036년 1월 PP29를 다시 ...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 총 350여 건의 아이디어를 토대로 분야별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그랜드챌린지 발굴위원회가 약 3개월간 논의한 결과물이다. △5분 내 충전하고 1회 충전 시 600㎞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 △미세먼지 저감 자동차 △고효율 투명 태양전지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태양광 모듈 등이 포함됐다. 산업부는 공청회 의견 등을 토대로 이달 5개 안팎의 최종 과제를 확정하고 2019년 8월께 수행기관을 뽑을 계획이다. 과제당 7년간 300억원 안팎의 R&D 자금을...

간헐성 [intermittent power generation] 경제용어사전

기상 조건에 따른 발전량 변동. 태양광 발전은 원자력 발전과 달리 간헐성 문제를 안고 있어 에너지 저장 시설이 반드시 필요하다.

알레프 경제용어사전

... 445위에 해당한다. 다만 처리 속도는 두 기관 슈퍼컴퓨터보다는 느리다. 알레프의 주요 임무는 장기적인 기후변화 관측이다. 수많은 변수를 토대로 미분방정식을 풀어내 20~30년 후 기후변화를 파악한다. 변수는 바다, 땅, 대기, 극지방 등 지구 권역별 온도·습도·강수량 등 기후 데이터와 동물 식물 미생물 등 생물 데이터, 태양복사 에너지데이터 등 무궁무진하다. 알레프는 미국 슈퍼컴퓨터 전문 업체 '크레이'가 만들었다. 가격은 약 100억원이다.

에너지 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수준으로 결정됐었다. 한편 2020∼2040년 에너지 정책의 방향을 제시할한 '3차 에너지기본계획'은 2019년 5월 확정될 예장이다. 2019년 4월 19일 공개된 3차 기본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7.6%(2017년 기준) 수준인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늘릴 예정이다. 정부는 종전의 공급 중심에서 소비혁신 중심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바꿔 산업, 수송, 가정 등 부문별 수요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향후 인구 증가(연평균 0.1%)와 ...

인공태양 경제용어사전

핵융합 반응을 일으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장치. 우리나라의 경우 국가핵융합연구소가 운영하는'KSTAR'가 인공 태양 연구장치이다. 국가핵융합연구소 2018년 초전도 토카막 장치(초전도 자석을 이용한 설비)를 이용한 실험에서 이온 온도를 1억 도까지 높여 1.5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초전도 토카막 장치를 통해 이온 온도를 1억 도까지 높인 것은 세계 처음이다. 중국과학원 플라즈마 물리연구소는 2018년 11월 토카막 연구장치 '이스트(EAST)'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