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9 / 9건

채권 파킹거래 경제용어사전

채권을 매수한 기관이 장부(book)에 곧바로 기록하지 않고 잠시 다른 중개인(증권사)에 맡긴 뒤 일정 시간이 지나 결제하는 거래 방식이다. 즉, 채권의 실제 소유주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에 채권을 맡기는 것이다. 금리 하락기엔 기관과 중개인이 모두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반면 금리가 상승하면 손실이 커질 수 있다. 불건전 영업행위다.

월말효과 경제용어사전

대부분 봉급생활자들의 급여일이 20일 이후에 몰려 있다 보니 적립식펀드로의 자금유입도 월말에 집중, 투신권의 매수여력 역시 월말에 커지는 현상을 말한다.

투신 경제용어사전

단기금융시장 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1996년 9월 소개된 단기금융 펀드. 투신사는 신탁재산의 50% 이상을 기업어음 (CP), 양도성예금증서(CD) 등 단기금융상품 에 운용할 수 있다. 만기는 6개월이며 만기일 전에 인출할 경우 환매수수료 를 내야 한다.

콜연계 수익증권 계약 경제용어사전

투신사 가 증권사에 콜자금을 빌려주고 증권사는 이 돈으로 투신사의 수익증권 을 매입하는 거래방식이다. 투신사는 증권사에 수익증권을 현물로 지급하고 증권사는 이를 증권금융에 담보로 맡긴 뒤 현금을 빌려 자금을 융통한다. 투신사는 수수료 수입을 챙기고 증권사는 급전을 구할 수 있어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거래라 할 수 있다.

혼합투자신탁 경제용어사전

주식과 채권에 동시 투자하는 펀드를 말한다. 투신상품의 새로운 분류를 위해서 2000년 6월 1일부터 개정 시행되는 투자신탁업법 감독규정에 새로 명기된 용어다. 이전까지 투신사 상품은 주식형과 채권형의 두 가지로 크게 구분되었으나 새로운 분류체계의 도입으로 주식편입률이 60% 미만인 펀드는 모두 " 혼합투자신탁"으로 상품명을 쓸 수 있다. 주식편입률이 60%를 초과하는 펀드만 " 주식 투자신탁 "이라는 상품명이 부여된다.

SMMF [short-term money market funds] 경제용어사전

...금리연동형 초단기 공사채. 입출금이 자유로운 데다 하루를 맡겨도 연 9%의 세전이자를 쳐주고 있어 일반인은 물론 기관에도 인기를끌고 있다. 기존의 MMF가 3개월 단위의 투자에 적합하다면 SMMF는 1개월 이내의 투자에 유리하다. 투신 상품 가운데 유일하게 환매 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1개월 내 수익률이 다른 상품보다 훨씬 높다. SMMF는 증권금융이 발행한 어음에 80%를 투자하고 나머지 20%를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 (CP), 회사채 등에 투자한다는 ...

수익증권 관련용어 경제용어사전

... 않도록 가입 당시 투자 기간을 잘 결정해야 한다. · 펀드 : 여러 투자자들로부터 돈을 모아 주식 · 채권 등에 투자운용하기 위해 조성되는 일정금액의 운용단위를 말한다. 보통 한 상품이 한 펀드라고 이해하면 된다. · 수탁회사 : 투신사 는 고객이 투자한 돈을 직접 갖고 있지 않고 다른 금융기관 에 맡겨 놓아야 되는데, 이 기관을 수탁회사라 한다. 보통 은행이 이 업무를 맡는다. · 위탁회사 : 투신사나 투신운용사를 말한다. 펀드의 설정 및 운용, 수익증권 ...

카멜레온 펀드 [cameleon fund] 경제용어사전

카멜레온은 변신의 명수다. 투자신탁 상품의 카멜레온 펀드도 바로 이같은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붙여진 이르이다. 주가 변화에 따라 가장 유리한 형태의 상품으로 이리저리 전환할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투신 상품에는 채권에만 투자할 수 있는 공사채형과 일정 비율만큼 주식에 투자하는 주식형이 있다. 카멜레온 펀드는 이러한 공사채형과 주식형을 드나들며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겨냥하는 상품이나 일반적인 공사채형이나 주식형에 가입했다가 중간에 다른 ...

기업연금 경제용어사전

... 퇴직 이후 장기적인 생활안정을 꾀할 수 있게 설계한 것이 기업연금의 특징이다. 물론 종전처럼 퇴직 때 일시금을 원하는 근로자에겐 일시지급도 가능하다. 기업 입장에서도 일시금 형태의 퇴직금 부담을 덜 수 있어 이로 인한 재정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 금융권 입장에선 기업연금이 연 수조원 이상의 거대시장이란 점을 감안해 볼 때 기존의 종퇴보험 을 취급해 온 생보사뿐만 아니라 은행, 투신, 손보사들의 신규참여 문제 등으로 첨예한 대립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