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8건

블라인드 펀드 [blind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을 모아 경영참여 목적의 투자를 하는 PEF다. 투자 대상을 사전에 알고 거기에 동의해 펀드에 자금을 태우는 프로젝트펀드와 구분된다. 하지만 블라인드펀드라고 투자자(LP)들이 투자 대상을 모르는 게 아니다. 운용사(GP)는 투자하기 전부터 LP들과 협의하는 게 통상적이다. 투자자들이 최종 투자를 결정하는 투자심사위원회(투심위)에 참여해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는 사례도 많다. 10년 넘게 블라인드펀드에 활발하게 투자해온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미국이 빠지면서 CPTPP의 영향력이 반감된 측면도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유무형의 손해가 커질 것이란 의견도 있다. 우선 한국이 최근 무역을 확대하려 하는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이 축소될 우려가 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는 ...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CPTPP는 국가 간 자유로운 전자정보 이동을 보장하고 금융 서비스, 외국 자본 투자 규제를 완화하는 등 새로운 통상 규범이 상당수 담겼다”며 “이런 규정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을 촉진할 텐데 ...

내부회계관리제도 경제용어사전

... 법률(외감법) 개정에 따라 2005년부터 상장기업과 자산 1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기업은 외부감사인의 검토를 의무적으로 받고 있다. 2018년 신외감법 도입으로 2019년 사업연도부터 자산 2조원 이상인 상장기업부터 순차적으로 "검토의견"이 아니라 "감사의견"을 받아야 한다. 2023년부터 전체 상장사로 확대된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에 한해 내부회계관리 비적정 기업을 '투자주의한기'종목으로 지정하고 2년 연속 비적정을 받으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에 올린다.

거래정보저장소 [trade repository] 경제용어사전

장내외 파생상품 거래 관련 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분석하기 위해 파생상품 거래기록을 전자적인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보관하는 중앙집중화된 거래정보 등록기관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외파생시장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이 2009년 TR보고의무화 도입에 합의한 바 있다. 2016년 3월말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이 장외파생상품 TR 보고 의무화를 시행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국내에 TR 도입...

리걸테크 [legaltech] 경제용어사전

... 2011년 들어 본격적으로 시장 규모가 커지기 시작했으며, 2014년 리걸테크 분야 회사에 2억5400만달러가 투자됐다. 미국에서는 스탠퍼드대에서 리걸테크를 강력히 후원하고 있다. 로스쿨 내에 법학 교수와 컴퓨터공학 교수들이 협업하는 ... 행사 명칭이다. 매년 200여개 이상의 로펌 및 기업법무팀이 참석해 최신 법률관련 기술에 대한 정보를 발표하고 의견을 나누는 정보교류의 장으로 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한국에서도 일부 리걸테크 회사가 생기고 있다. 그러나 리걸테크 ...

핵심감사제 [key audit matters] 경제용어사전

... 중요하거나 위험하다고 판단한 부분에 대해 서술하는 제도. 회계업계에서는 '중요 감사사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016년 분식회계 논란이 거셌던 건설 조선 등 수주산업에 한해 도입됐지만 회계 투명성 제고를 위해 2017년부터 시행대상 회사가 모든 상장사로 확대된다. 핵심감사제가 도입되면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효과도 거둘수 있는 반면 '단문형'인 감사의견 체계가 '장문형'으로 깐깐해지기 때문에 기업 처지에서는 감사비용이 올라가고 소송 리스크도 커진다.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The Asian Infrastructure Investment Bank] 경제용어사전

... 일본 주도의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을 견제하려는 성격이 강하다. 2013년 10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창설 제안하였고, 1년 후인 2014년 10월 24일 아시아 21개국이 500억 달러 규모의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으며 2016년 1월 16일 57개 국가를 회원으로 공식 출범식을 가졌다. AIIB의 수권자본금은 1000억 달러(120조원)이다. 한국은 57개국 중 5위의 지분율(3.81%)에 ...

ISS [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 경제용어사전

... 자문사로서 미국금융사인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의 자회사이다. 세계 주요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전 세계 1700여개 대형 기관투자가 에게 찬·반 형식으로 의견을 제시하는데 이렇게 제공하는 보고서가 바로 ISS 보고서다. 물론 유료 서비스다. 자국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의 기업들에 거액을 투자하는 글로벌 기관투자가들은 해외 사정에 어두우므로 ISS의 보고서에 대부분 의존한다. 투자은행 , 증권사, 자산운용사, 연·기금 국부펀드 ...

민관합동경제회의 경제용어사전

... 당선 이후 열흘 만에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비즈니스 프렌들리''를 강조하면서 재계와 회의를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시는 글로벌 금융위기 조짐이 보이던 시기여서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첫 회의는 2008년 4월28일 청와대에서 열렸다. 이날 재계는 이 대통령에게 대규모 투자와 고용 계획을 설명했다. 정부와 재계가 서로 협력하는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밀월은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글로벌 ...

섀도 보팅 [shadow voting] 경제용어사전

... 찬성과 반대 표 비율만큼 자신의 의결권을 분리해 찬성과 반대 의사를 표시하는 것이다. 국민연금 과 같은 기관투자자들이 운용하는 펀드 등은 의결권 행사 시 다른 주주의 찬성과 반대 비율을 그대로 따른다. 예를 들어 100만주의 ... 8만주(40%)의 의결권을 행사했다면 예탁결제원도 30만주 중 60%인 18만주는 찬성, 40%인 12만주는 반대 의견을 표시하는 것이다. 섀도 보팅은 1991년 처음 한국에 도입돼 현재 상장사 중 약 3분의 1이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