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24건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상승세를 막기 위해 2020년 6월 17일 발표한 대책. 1) 수도권 전역과 대전, 충북 청주를 규제지역으로 묶고 갭투자를 차단하기 위해 대출 문턱을 높이고 2)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이들은 집값과 관계없이 6개월 안에 반드시 입주해야 ... 처분하고 새로 취득한 주택에 입주해야 한다. 종전엔 투기과열지구의 경우 1년, 조정대상지역의 경우 2년이 적용됐다. 갭투자에 활용되고 있는 전세자금대출도 더욱 조인다. 종전엔 시세 9억원 이상 주택 보유자에 대해 전세대출보증이 제한됐지만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달하며 평균 연령은 31세 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올해 3월 코로나19로 폭락한 증시를 끌고온 미국 개인투자자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 통로로 올해 1분기에만 신규계정이 300만개나 늘었다. 미국의 밀레니얼과 Z세대에 속하는 ... '공돈'이 있다. 실업자에겐 주(州)정부의 실업급여 외에도 연방정부가 주당 600달러씩 추가로 지급한다. 이들 자금 중 상당액이 증시로 유입되고 있다. 작년 10월 로빈후드 앱 여파로 찰스슈왑, TD아메리트레이드, 이트레이드 등 ...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계획 경제용어사전

... 하이난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서 자유무역항 건설 구상을 처음으로 내놨다. 2020년 6월 1일 시 주석의 지시에 따라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은 공동으로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 총체 방안'을 발표했다. 1단계로 2025년까지 무역 및 투자 자유화를 양대 축으로 한 자유무역항 체계를 수립하기로 했다. 이어 2035년까지 국내외 자금 이동과 출입국, 물류 분야의 자유화를 이뤄내 자유무역항 운영 수준을 높이고, 2050년까지 세계적인 자유무역항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 왕개미의 움직임은 전혀 감지되지 않는다. 국내 증권사와 연계된 JP모간 CIMB 등과 같은 외국계 증권사가 자체 자금으로 주식을 대신 사주고 차후 정산하면 끝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같은 우량주는 투자금의 10%만 증거금으로 내면 ...

세컨더리마켓기업신용기구 [Secondary Market Corporate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2020년 3월23일 미국 FRB가 코비드-19 사태로 인한 자금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설치한 회사채 유동성 지원기구. 세컨더리마켓은 채권 유통시장을 말한다. 좁게는 회사채 유통시장으로 SMCCF 여기서 회사채를 사들인다. 대상은 투자등급 이상 우량 회사채와 상장지수펀드(ETF)다. 미국 회사채 시장 규모는 약 9조5000억달러며 이 가운데 절반가량이 투자등급 회사채다.

프라이머리딜러 신용창구 [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 경제용어사전

프라이머리딜러는 미국 뉴욕 Fed가 공인한 국채 딜러다. 투자은행 증권사 등 24곳이다. Fed는 예금은행에만 허용했던 재할인을 이들 금융사에도 허용해 국채시장에 자금을 공급한다. PDCF의 대출은 하루짜리부터 최장 90일짜리까지이다. 담보물은 기업어음(CP), 시채권 등 투자등급 채권과 다양한 종류의 지분 증권 등이 포함되며 금리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프라이머리 신용금리, 혹은 할인창구 금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PDCF는 2020년 3월 20일부터 ...

기업구조혁신펀드 경제용어사전

... 한국성장금융과 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은행권이 전체 펀드 기금의 50%를 내고 나머지는 민간 수탁운용사들이 출자해 조성한다. 출범 이후 2019년 11월 1일 현재까지 약 1조5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50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이 가운데 1조원가량은 수탁운용사 여섯 곳이 나눠 운용하는 블라인드 펀드(투자 대상을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금을 모으는 펀드)다. 이 중 세 곳이 2019년 4월께 펀드 결성을 마무리하고 투자를 하고 있다.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2019년 11월말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의 적용을 받을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의 유출이 불가피하게된다.

부동자금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찾지 못해 시중에 떠도는 돈. 현금과 현금으로 언제든 바꿀 수 있는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단시채권형펀드 등 1년 미만의 수신성 자금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블라인드 펀드 [blind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처를 정해 놓지 않고 자금을 모아 경영참여 목적의 투자를 하는 PEF다. 투자 대상을 사전에 알고 거기에 동의해 펀드에 자금을 태우는 프로젝트펀드와 구분된다. 하지만 블라인드펀드라고 투자자(LP)들이 투자 대상을 모르는 게 아니다. 운용사(GP)는 투자하기 전부터 LP들과 협의하는 게 통상적이다. 투자자들이 최종 투자를 결정하는 투자심사위원회(투심위)에 참여해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는 사례도 많다. 10년 넘게 블라인드펀드에 활발하게 투자해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