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533건

니프티 나인 [nifty nine] 경제용어사전

2015년 미국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린 9개 우량주를 말한다.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등 정보기술(IT) 대장주 4개에 마이크로소프트(MS), 세일즈포스, 이베이, 스타벅스, 프라이스라인 등 5개 종목을 더한 것이다. 미국 증시를 대표한 S&P500지수가 2.2% 떨어진 2015년 9개 종목은 전부 60% 이상 주가가 급등했다. "니프티 나인"이란 용어는 2016년 1월 4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 보도한 기사에서 처음 쓴 용어로 FT가 ...

비과세 해외주식투자전용펀드. 경제용어사전

... 도입하기로 한 펀드. 해외 상장주식 투자 비중이 60% 이상인 펀드에 투자하는 경우 해외 주식 매매·평가 차익과 이에 따른 환차익에 대한 배당소득세에 비과세 혜택을 지원한다.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년 동안 가입하는 투자자에 한해 1인당 3000만원 한도다. 2015년 12월 28일말 현재 내국인이 간접적으로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의 경우 국내주식형 펀드에서 발생하는 수익에 대해서는 세금이 없지만, 해외주식에 투자할 때 발생하는 매매 평가차익에 대해서는 ...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경기부양을 목표로 일사불란하게 달려왔다. 하지만 2015년 12월 16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0.25%올리면서 세계각국의 통화정책기조가 엇갈리는 대분열의 시대가 오게 됐다. Fed가 긴축으로 돌아서면서 전 세계 투자자들의 눈은 유럽중앙은행(ECB)에 쏠리고 있다. 미국과 달리 유럽 경기는 아직 냉기가 감돈다. ECB는 2015년 12월 3일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0.1%포인트 더 내려 -0.3%까지 낮췄다. 현금 살포와 다름없는 양적 완화 프로그램도 ...

국제중재 경제용어사전

서로 다른 법과 제도를 가진 국제 상거래의 분쟁 당사자들이 중립적인 중재인을 선임해 판정을 받는 절차다. 법원 판결과 달리 강제성은 없지만 일종의 계약이기 때문에 구속력이 있다. 당사자는 중재판정을 근거로 해당 국가 법원에서 집행판결을 받아 결과를 이행한다. 법원의 판단을 받는 재판보다 시간과 비용을 모두 아낄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인 제도라는 평가를 받는다. 국제중재는 뉴욕협약(외국 중재판정의 승인 및 집행에 관한 유엔 협약)에 의해 외국에서...

한국인프라투자플랫폼 [Korea Infrastructure Investment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교보생명 삼성화재 동부화재 한화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보험사 일곱 곳, 산업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등 은행권 세 곳이다. KIIP는 2015sus 6월 정부가 '하반기 경제활성화정책'으로 내놓은 인프라 투자 확대방안에 따라 출범하는 '투자자 협의체'다. 참여 기관은 자금을 조달하고 산업은행은 사업주선 및 금융자문, KDB인프라자산운용은 투자운용을 맡는다. 참여 기관은 투자위원회를 구성해 KDB인프라가 제안하는 개별 사업건에 대한 투자 여부를 승인한다. 투자 위험이 높다고 ...

유언대용신탁 [遺言代用] 경제용어사전

고객(위탁자)이 금융회사(수탁자)에 자산을 맡기고 살아있을 때는 운용수익을 받다가 사망 이후 미리 계약한 대로 자산을 상속·배분하는 계약. 투자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재산을 증여하거나 상속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유언을 남겨 재산을 상속하면 자산이 사후 한꺼번에 넘어간다. 하지만 유언대용신탁을 활용해 다양한 조건을 걸면 원하는 시점에 자산을 나눠 상속하거나 처분을 제한할 수도 있다. 사후에 유언이 확실히 집행된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대부분 ...

11·11 옵션쇼크 경제용어사전

2010년 11월11일 발생한 도이치증권의 대규모 시세조종 의혹 사건. 도이치증권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장 마감 10분 전 프로그램 매도를 통해 2조4400억원어치의 주식을 처분했다. 이로 인해 국내외 투자자들이 대거 손실을 입었다. 도이치증권은 사전에 풋옵션을 매입해 448억원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더글러스 호지 [Douglas Hodge] 경제용어사전

... 모하메드 엘 에리언이 불화 끝에 둘 다 회사를 떠나면서 위기에 빠진 핌코를 정상화하기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맡아 CEO에 올랐다. 취임 후 회사를 6명의 부문별 CIO가 참여하는 집단의사결정 체제로 바꾸면서 수익률을 높이는 등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시켜 핌코를 안정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57년생(58) △1979년 미국 다트머스대 경제학과 △1981년 IBM 뉴욕 마케팅부문 대표 △1984년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석사(MBA) △1989년 살로먼브러더스 ...

핵심감사제 [key audit matters] 경제용어사전

외부감사인이 기업의 회계감사를 진행하면서 가장 중요하거나 위험하다고 판단한 부분, 이른바 핵심감사사항에 대해 서술하는 제도. 회계업계에서는 '중요 감사사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016년 분식회계 논란이 거셌던 건설 조선 등 수주산업에 한해 도입됐지만 회계 투명성 제고를 위해 2017년부터 시행대상 회사가 모든 상장사로 확대된다. 핵심감사제가 도입되면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효과도 거둘수 있는 반면 '단문형'인 감사의견 체계가 '장문형'으로 깐깐...

크라우드 펀딩법 경제용어사전

창업 기업이 온라인으로 소액 투자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법률. 국내에서 2013년 신동우 새누리당 의원이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함으로써 도입이 공론화 됐다. 온라인 금융 규제를 완화해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자'를 통한 크라우드펀딩을 허용하는 것이 개정안의 골자다. 2015년 7월 6일 크라우드 펀딩의 허용을 골자로 하는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고 2016년 1월부터 시행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