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 / 4건

현금흐름세 [Destination-Based Cash Flow Tax] 경제용어사전

... 6월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제안한 개념이다. '국경조정세'라고도 부른다. 미국내 투자를 확대하고 부채를 이용한 투자를 억제하며 영토주의 과세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것이다. 현금흐름세는 기업 이익에 과세한다는 법인세의 기초부터 허무는 파격적인 구상이다. 선진국 최초로 법인세를 없애자는 것이나 다름없다. ◆해외 과실송금 쉽게 이렇게 하겠다는 이유는 간단하다. 지금 미국은 기업이 세계에서 벌어들이는 이익에 고율로 과세(연방정부의 기본 법인세율 35%, 주정부 세금 포함 시 ...

선벨트 [Sun belt] 경제용어사전

... 캘리포니아까지 북위 37도 이남지역을 통칭하는 말. 버지니아,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등을 포함한다. 춥고 눈이 많은 북부 스노(snow)벨트에 대칭된다. 선벨트는 1970년대까지도 낙후된 농업지대였다. 그러나 온화한 기후, 저렴한 노동력, 파격적인 세제 등으로 기업을 유치해 지금은 미국 인구의 40% 이상이 거주한다. 북부 아이비리그 출신 기득권 세력에 대한 반대 정서도 강하다. 지난 50년간 미국 대통령은 오바마를 제외하곤 모두 선벨트 출신이었다.

핵심감사제 [key audit matters] 경제용어사전

외부감사인이 기업의 회계감사를 진행하면서 가장 중요하거나 위험하다고 판단한 부분에 대해 서술하는 제도. 회계업계에서는 '중요 감사사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016년 분식회계 논란이 거셌던 건설 조선 등 수주산업에 한해 도입됐지만 회계 투명성 제고를 위해 2017년부터 시행대상 회사가 모든 상장사로 확대된다. 핵심감사제가 도입되면 회계투명성 제고라는 효과도 거둘수 있는 반면 '단문형'인 감사의견 체계가 '장문형'으로 깐깐해지기 때문에 기업 처...

탄소세 경제용어사전

... 도입 움직임에 공공연하게 거부감을 표시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부터 “기후변화는 사기”라고 비판하며 미국 내 탄소세 도입 주장을 묵살해왔다. EU가 탄소세를 부과하면 중국과 미국이 보복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2019년 10월 기후변화 억제를 위해 당시 세계 평균으로 t당 2달러 정도인 탄소세를 2030년까지 t당 75달러 수준으로 올리자는 파격적 제안을 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