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 / 4건

팍스 달러리움 [Pax Dollarium] 경제용어사전

미국 통화인 달러화가 주도하는 세계경제 질서를 일컫는 용어이다. 미국 달러화는 국제통화 체제인 '브레턴우즈 체제' 출범 후 세계경제의 기축통화 (결제·금융 거래 등에서 기준이 되는 통화)로서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달러화가 기축통화로서 위상에 몇 차례 고비가 있었고 미국 경제가 흔들릴 때도 있었지만, 미국은 여전히 세계 강국으로 세계 경제와 금융을 주도하고 있다. 달러의 기축통화 지위도 여전하다. 미국의 금융· 통화정책 등을 결정하는 미...

차이메리카 [Chimerica] 경제용어사전

... 속에 발전해 왔음을 나타낸다. 중국은 ''메이드 인 차이나'' 상품을 대규모로 사주는 미국이 있어 두자릿수 성장을 지속할 수 있었고 미국인들은 수출로 번 달러를 미 국채에 투자하는 중국 덕에 낮은 이자율로 돈을 빌려 풍요로운 생활을 할 수 있었다. 두 나라의 공생관계가 바탕에 깔려 있다. 차이메리카 이후에는 미국 주도의 '팍스 아메리카나'가 재연될 것인지 아니면 중국 중심의 ' 팍스 시니카 ' 시대가 도래될 것인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팍스 시니카 [Pax Sinica] 경제용어사전

라틴어로 팍스(Pax)는 평화(Peace), 시니카(Sinica)는 중국(China)이라는 의미다. 팍스 시니카란 중국주도의 평화시대를 뜻한다. 즉, 경제대국이 된 중국이 자기 뜻대로 세계 질서를 재편하게 된다는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주도의 세계평화를 일컫는 '팍스 아메리카나'에 이어 나온 용어다. 팍스 시니카는 세계의 중심축이 서서히 중국으로 쏠리고 있음을 함축한다. 서구 언론들은 세계은행의 보고서를 근거로 2020년이 되면 중국(대만 ...

세비트 [CeBIT] 경제용어사전

... (IT) 전문 전시회로 꼽힌다. 특히 참가국 수와 전시면적 등 규모면에서는 컴덱스를 압도한다. 컴덱스와 세비트는 마치 할리우드의 아카데미상과 베를린 영화제만큼 미국과 유럽의 차이를 뚜렷하게 보여준다. 컴덱스는 컴퓨터에 있어 ''팍스-아메리카나''를 이끌고 있는 화려한 스타들과 그를 따르는 추종자들의 잔치 성격이 강하다. 반면 세비트는 여러가지 대안을 제시하여 전문기술을 갖추고 있는 업체들이 대거 참여한다. 특히 기본통신을 비롯해 정보통신 분야의 최고 기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