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1-170 / 615건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모든 신규 화학물질과 연간 1t 이상 제조·수입·판매하는 기존 화학물질을 매년 당국에 보고하고 등록 절차를 거치도록 한 것으로 줄여서 “화평법”이라고도 한다. 화학물질 수입·판매업체들에 적용되지만 물질을 사용하는 제조업체들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1월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2013년 5월 제정되었으며 '화학물질 등록과 평가에 관한 기준'을 유럽의 화평법 수준으로 높인 것이 골자다. ...

화평법 경제용어사전

모든 신규 화학물질과 연간 1t 이상 제조·수입·판매하는 기존 화학물질을 매년 당국에 보고하고 등록 절차를 거치도록 한 것으로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의 줄임말이다. 화학물질 수입·판매업체들에 적용되지만 물질을 사용하는 제조업체들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것으로 2013년 5월 제정되었으며 2015년 1월1일부터 시행돼고 있다. '화학물질 등록과 평가에 관한 기준'을 유럽의 화평법 수준으로 ...

네가와트 시장 [negawatt market] 경제용어사전

... 전력거래시장으로 수요자원 거래시장이라고도 한다. 공장이나 대형마트, 빌딩 등 전력을 아낄 수 있는 기관 및 일반 소비자가 기존 사용량보다 적게 전기를 쓰기로 중개업체(수요관리사업자)와 계약을 맺은 뒤 수요관리사업자가 아낀 전기를 모아 한국전력에 판매하고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2014년 11월 25일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아낀 전력을 되파는 사업에 참여한 수요관리사업자는 2014년 11월 25일 현재 12곳이며 2015년 부터는 19곳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현재 12곳의 수요관리사업자는 ...

수요자원 거래시장 [negawatt market] 경제용어사전

...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전력거래시장. 공장이나 대형마트, 빌딩 등 전력을 아낄 수 있는 기관 및 일반 소비자가 기존 사용량보다 적게 전기를 쓰기로 중개업체(수요관리사업자)와 계약을 맺은 뒤 수요관리사업자가 아낀 전기를 모아 한국전력에 판매하고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2014년 11월 25일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아낀 전력을 되파는 사업에 참여한 수요관리사업자는 2019년 1월 1일 현재 25곳이다. 수요관리사업자는 절약한 전기를 얼마에 팔지 정한 후 오전 5~10시에 입찰할 ...

그로서란트 [Grocerant] 경제용어사전

식료품점인 그로서리(Grocery)와 레스토랑(Restaurant)의 합성어로 다양한 식재료를 판매하고, 그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을 맛볼수 있는 신개념의 식문화 공간. "복합식품매장"이라고도 한다.

페퍼 [pepper] 경제용어사전

... 최초의 감정 인식 로봇. 일본 정보기술(IT) 기업 소프트뱅크가 만들었으며 2014년 6월 공개됐다. 페퍼는 키 120cm, 무게 28kg, 10.1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사람의 표정과 목소리를 통해 감정을 인식, 상황에 맞는 대화를 할 수 있다. 네슬레 일본법인이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Pepper)' 1000대를 구입해 2014년 12월부터 일본 대형 가전매장에서 커피 머신을 판매하게 할 예정이라고 발표하여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마이크로그리드 [Microgrid] 경제용어사전

소규모 지역에서 전력 자급자족할 수 있는 작은 단위의 스마트그리드 시스템. 즉 소규모 독립형 전력망으로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원과 에너지저장장치(ESS)가 융·복합된 차세대 전력 체계다. 구축기간과 투자비용이 상대적으로 적어 초기에 경제성을 확보,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에너지 자립섬과 같은 도서지역의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이 주를 이루고 있다. 대학 캠퍼스, 산업단지, 병원, 군부대 등 그 범위를 커뮤니티 단위로 확대한다면 시...

ELS지수펀드 경제용어사전

수익 구조가 비슷한 13~20개 ELS의 성과(수익률)를 모아 만든 ELS지수에 투자해 수익을 내는 상품이다. ELS 보다 환매 비용이 적고, 만기가 없어 이익 실현 시기를 조절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분리공시제 경제용어사전

통신사가 이용자에게 지급한 휴대폰 보조금을 공시할 때 보조금에 포함된 휴대폰 제조사의 판매 장려금과 통신사 지원금을 구분해서 공시하는 제도. 예컨대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 40만원의 보조금을 줬다면 '제조사 20만원, 통신사 20만원'이라고 명시하는 것이다. 분리공시제는 단말기 유통법 제정 때 도입을 추진했다가 제조사 반발로 빠졌고, 2017년에도 재도입 논의가 있었으나 무산된 바 있다.

아세안경제공동체 [ASEAN Economic Community] 경제용어사전

... 불과했다. 지역경제 통합 전문가인 자얀트 메논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를 “당근만 있고 채찍은 없는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전문가들은 또 아세안 국가 간에 관세 장벽은 사라졌지만 지식재산권, 토지사용권, 이민정책을 비롯해 각종 비관세 장벽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한다. 네덜란드 맥주업체 하이네켄은 인도네시아에 직접 공장을 세워 현지 맥주시장의 70%를 점유했지만 올 들어 인도네시아 정부가 모든 주류 판매를 금지하면서 타격을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