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1-220 / 621건

절충교역 [offset orders] 경제용어사전

무기를 판매하는 국가가 수입하는 국가에 기술이전 및 부품 발주 등 반대급부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무기 수입으로 인한 자국 방위산업의 잠재적 손해 보상 성격으로 도입됐다. 대부분의 국제 무기거래에서 통용되며 130여 개국에서 제도화됐다. 우리나라에서는 1982년 시행됐다. 하지만 2018년 6월 26일 방위사업청은 방산기술 획득에 집중했던 외국 무기 구매 제도를 국내 방위산업 육성과 방산부품 수출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바꾸기로 하고 명칭을 산업...

우수인증설계사제도 [certified insurance consultant] 경제용어사전

보험상품의 완전판매와 건전한 모집질서 정착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제도.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설계사들의 근속기간, 계약유지율, 완전판매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인증을 부여한다. 2008년 금융감독원의 지원으로 도입됐다. 불완전 판매를 예방하고 설계사에 대한 사기를 진작시키는 효과가 있다. 인증 자격의 유효기간은 1년이고, 해당 기간 동안 인증서 발급 및 인증로고 사용권(명함·가입설계서 등)이 부여된다.

부판대리점 경제용어사전

부판은 '부분적으로 판매한다'는 뜻이다. 과거 '기름' '가스' 등의 간판을 내걸고 소규모로 연료를 공급받아 판매하던 동네 가게를 '부판점'이라 불렀다. 부판대리점은 여기서 유래된 이름으로 정유업계에서는 정유업체(SK에너지 등), 직영대리점(STX에너지 등), 수입업체(남해화학 등)로부터 기름을 공급받아 일반 주유소에 기름을 유통하는 중간 판매상을 지칭하는 말이다. 다양한 곳에서 기름을 납품받기 때문에 공급가격이 비교적 싼 편이다.

완전경쟁시장 [perfect competitive market] 경제용어사전

모든 기업이 동질적인 재화를 생산하는 시장을 말한다. 재화의 품질뿐만 아니라 판매조건, 기타 서비스 등 모든 것이 동일하다. 따라서 소비자가 특정 생산자를 특별히 선호하지 않는다. 그리고 다수의 소비자와 생산자가 시장 내에 존재하여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가격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는 가격수용자(price taker)이다. 경제주체들이 가격 등 시장에 관한 완전한 정보를 보유하고 있으며 진입과 퇴출이 자유롭다. 시장 내에 기업들은 가격수용자로 행동하여 ...

펀드판매 50%룰 경제용어사전

은행·증권·보험사 등의 금융사가 계열 운용사 펀드를 연간 신규 펀드 판매액의 50% 이내로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규정. 금융위원회 가 금융투자업 규정 일부를 개정함에 따라 2013년 4월 23일부터 적용돼었다. 다만 단기금융상품 인 머니마켓펀드 (MMF)와 전문투자자 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는 비율 규제 대상에서 제외한다. 자산운용사가 계열사인 증권회사 에 펀드의 매매주문을 위탁할 수 있는 한도도 연간 총 위탁금액의 50%로 ...

밀어서 잠금해제 [slide-to-unlock] 경제용어사전

잠금 상태에 있는 휴대폰의 화면을 손가락으로 밀어서 잠금 상태를 해제하는 기능이다. 애플이 자사의 특허라고 주장하며 삼성전자의 스마트 폰 ''갤럭시 넥서스''에 대해 미국 독일 등에서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 을 했다. 그러나 2012년과 2013년 미국과 독일 등지에서 제기한 판매 가처분 신청이 연이어 기각돼고 말았다.

글로벌채권펀드 경제용어사전

... 위주로 투자하는 펀드. 선진국 국채는 신용도가 높아 금리는 낮지만 매우 안정적인 게 장점이다. 글로벌 채권펀드는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상황에서 오히려 큰 수익이 발생하기도 한다. 위기 때 선진국 국채는 주식이나 이머징국가 채권과 달리 안전자산으로 높은 가치 평가를 받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주요 글로벌채권펀드로는 '프랭클린템플턴 글로벌채권펀드' '알리안츠 핌코(PIMCO) 토탈리턴펀드' '미래에셋 글로벌다이나믹 채권펀드' 등을 꼽을 수 있다.

브렉시트 [Brexit] 경제용어사전

... 금융서비스 금융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이번 합의안에서 구체적으로 내용이 언급되지 않았다. 2021년부터 금융서비스는 규제동등성 평가에 따르게 된다. 그간 한 국가에서 승인을 받으면 유럽연합 회원국을 상대로 자유롭게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는 '금융 패스포트' 방식은 사용할 수 없다. 유럽연합이 비회원국의 금융규제와 금융감독 실효성 등이 유럽연합 기준에 부합하다고 결정하면 비회원국 금융사도 별도 인가 없이 영업이 가능한데, 문제는 일부 규제의 경우 동등성 기준이 ...

엔화스와프예금 경제용어사전

... 결합하면서 소득세 과세 대상에 오르지 않았다. 이자ㆍ배당소득과 달리 파생상품에서 발생하는 이익은 소득세 과세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은행들은 2004년쯤부터 엔화스와프예금을 '비과세 상품'으로 홍보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기획재정부가 2011년 초 이자와 배당소득이 발생하는 상품과 파생상품이 결합돼 있는 신종 금융상품에 대한 과세근거를 신설한 후 이후 소득세가 부과되기 시작하면서 2012년부터는 엔화스와프예금의 판매량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수출 증대가 기대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의료·위생용품도 이번에 관세 철폐 대상에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인도네시아에 합성수지를 수출할 때는 5~10%, 필리핀에 화물자동차를 수출하면 1~30%, 태국에 의료용품을 판매하면 10%의 관세를 물었지만 RCEP 발효와 함께 사라진다. 한국의 지난해 대(對)아세안 수출은 951억달러(약 105조8900억원)로 전체 수출의 17.5%를 차지했다. 농수산물은 기존 FTA 개방 범위 이상의 변화가 거의 없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