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7 / 7건

본드런 [bond run] 경제용어사전

... 펀드런과 마찬가지로 투자자들의 신뢰와 믿음이 깨졌기 때문에 발생한다. 뱅크런이나 펀드런은 예금이나 돈을 맡긴 은행과 증권사가 부실해져서 내가 맡긴 돈을 되찾지 못할 것이란 공포가 커질 때 나타난다. 때론 한두 대형 금융회사의 부실이 금융시스템에 대한 전반적 불신으로 확대돼 뱅크런을 초래하기도 한다. 본드런도 채권을 산 투자자들이 해당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실해져 망할 가능성이 크다는 공포가 커질 때 '묻지마 팔자'에 나섬으로써 발생한다.

유동성공급자제도 [liquidity provider] 경제용어사전

... 유도하는 것이다. LP는 정규 거래 시간 중 최우선 매도와 매수 호가 간 가격 차이가 3%를 초과하는 경우 이를 축소하는 방향으로 매매 수량 단위의 5배 이상 의무 호가를 양방향으로 제출해야 한다. 예를 들어 1만 200원에 팔자 주문이 나오고 9800원에 사자 주문이 들어올 경우 호가스프레드 2%로 계약한 증권사가 1만원 수준에서 주식을 매입해 다시 팔자 주문을 내는 방식이다. 하락장에서는 주식을 팔고 싶은 투자자의 물량을 받아주는 안전판이 된다.

물타기 [scale trading] 경제용어사전

위험을 줄이기 위한 투자기법으로서 평균매입가격은 낮추고 평균매도가격은 높이는 형식으로 평균단가를 조정하는 방법이다. 이것은 일정 기간 동안 같은 주식을 계속하여 매입하거나 매도하게 되는데 시세가 오름세일 때는 팔자를, 내림세일 때는 사자를 늘려 평균 매입단가를 조정하게 된다. 물타기를 하는 목적은 주가가 회복되기 시작했을 때 가장 빠른 시일 안에 손실을 만회하고 나아가서 손실을 이익으로 바꾸어놓을 수도 있기 때문에 물타기를 하게 된다. 이것은 적극적인 ...

미수금 [account receivable] 경제용어사전

... 낸 투자자가 3일째 되는 날 대금을 내지 않으면 미수금으로 처리된다. 미수금이 생기면 증권회사는 곧바로 정리하도록 돼 있다. 해당 고객이 산 주식을 결제일 다음날(매수일로부터 4일째 되는 날) 오전 동시호가 때 하한가에 '팔자' 주문을 내야 한다. 이것을 반대매매 라 부르며 반대매매를 통해 팔린 주식대금은 반대매매일로부터 3일째 되는 날 결제되므로 이틀 동안은 미수금으로 잡힌다. 원래 고객이 매수주문을 낸 날로부터 따지면 4, 5일째 미수금으로 ...

제3주식시장 경제용어사전

거래소시장이나 코스닥시장에 상장 또는 등록되지 않은 비상장, 비등록주식을 거래하는 시장을 말한다. 그러나 이 시장은 거래소나 코스닥시장과 같이 「유형의 시장」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일종의 「호가중개 시스템」인 이 시장은 코스닥시장 전산망을 빌어 사자, 팔자 호가만을 게재한 뒤 호가를 보고 거래를 원하는 투자자들이 알아서 거래를 체결하는 형태이다. 자동거래체결이 아닌 셈이다.

매물벽 경제용어사전

주가가 오르는 과정에서 팔자매물이 많이 몰려 있는 가격대를 뜻한다. 주가가 조정권에 들어가기 전에 주식을 고점에서 팔지 못한 투자자들은 시장가격 이 본전으로 다시 올라오면 팔려는 욕구가 높아진다. 이전에 거래량 이 많이 이루어졌던 가격대는 매물벽도 두터워지는 것이다.

대표채권 경제용어사전

... 비교해 각종 채권의 수익률이 공시되기 때문에 국내외 투자자들에겐 자신이 투자하고자 하는 채권의 적정 투자수익률을 따져볼 수 있는 근거가 된다. 국내 채권시장엔 기준금리 를 비교해볼 대표채권이 없어 외국인투자를 가로막는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돼 왔다. 대항매수 파는 측의 '팔자'에 대항하여 사는 것을 말한다. 어떤 경우는 증권회사 가 자기 고객의 매도주문에 상대자가 되어 매수하는 형식의 자기계약을 말하기도 하는데 이는 법으로 금지된 사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