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100건

백 [Back] 골프용어사전

18홀 코스에서 후반 9홀을 지칭함.클럽헤드의 뒷면(페이스 반대편)을 일컫기도 함.

HMU [hit me up] 경제용어사전

미국 10대들이 데이트 신청 때 자주 쓰는 은어 ''hit me up''의 약어.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 페이스북에서 2010년에 가장 급속히 상용화된 용어로 선정됐다. ''hit me up''은 우리말로 ''만나자'', ''연락해'', ''나가자'' 등의 뜻으로 2010년 들어 게시글에 등장하는 빈도가 꾸준히 늘었다. 페이스북의 발표에 따르면 게시글에서 ''HMU''가 등장하는 횟수는 2010년 들어 매달 75% 가량 증가했으며, 여름방학 끝무렵에는 ...

몰입형 인터페이스 [Immersive Interface] 경제용어사전

일상적인 행동으로 쉽게 사용하고, 몰입하게 만들 수 있는 혁신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 를 말한다. 몰입형 인터페이스에서는 기존의 사용자인터페이스(UI)에서 사용자경험(UX)을 넘어 사용자가 직접 주인공이 돼 모든 정보를 사용자 중심으로 제공받게 된다.

소셜 비즈니스 [social business] 경제용어사전

개인간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활용되던 트위터 , 페이스북 등이 기업들의 비즈니스 수단으로 진화된 것을 뜻한다. 향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기업들의 내부 커뮤니케이션 수단은 물론, 업무프로세스관리(BPM), 제품수명주기관리 (PLM) 등 여러 부서간의 협업이 필요한 업무에서 중요 수단으로 사용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소셜 커머스 [social commerce] 경제용어사전

트위터 나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이용한 전자상거래 의 일종으로 소셜 쇼핑(social shopping)이라고도 한다. 대표적인 형태는 공동구매형이다. 2008년 시카고의 온라인 할인쿠폰 업체 그루폰(Groupon)이 공동구매형 소셜 커머스를 선보인 게 대표적이다. 이는 인터넷 상에서 하루에 한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업체에서 제시한 목표 구매인원이 모이면 가격을 대폭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한국에서 대표적인 소셜 ...

페이스타임 [face time] 경제용어사전

애플이 아이폰 4에 새롭게 탑재한 기능으로 와이파이(Wi-Fi)를 통해 무료로 영상통화를 즐길 수 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아이폰 4 소지자끼리는 음성통화 중 페이스타임 버튼을 활성화하면 상대방과 바로 페이스타임이 연결이 되며 연락처에 저장된 번호의 경우 바로 페이스타임 통화가 가능하다.

T.G.I.F 경제용어사전

TGIF는 트위터 (Twitter), 구글(Google), 아이폰 (I-Phone), 페이스북(Facebook)의 줄임말로 스마트폰과 이의 응용 프로그램 ( 애플리케이션 )의 등장이 초래하고 있는 새로운 모바일 인터넷 환경을 말한다.

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 경제용어사전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 상품, 건물 등의 현장화면 또는 실영상에 문자, 그래픽과 같은 부가 정보를 실시간으로 중첩 및 합성하여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평면적 화면에 3차원(3D) 영상 등을 덧씌워 보여준다. 온·오프라인 쇼핑이나 관광, 스마트카, 건축 등의 현실에 가상을 덧댄 복합적인 환경에서 정보를 생산하고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카메라로 상점을 비추면 관련 상품 정보를 입체 영상으로 보여준다. 즉 현...

플랫폼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모든 형태가 가능하다. IT에서는 ''''''''각종 서비스의 기반이 되는 하드웨어 나 소프트웨어 환경''''''''을 뜻한다. 휴대폰이나 PC와 같은 하드웨어의 경우 중앙처리장치(CPU) 역할을 하는 프로세서, 그래픽카드 등을 통합한 시스템을 플랫폼이라고 부른다. 인터넷 의 경우 NHN과 같은 인터넷 사업체가 구축해 놓은 포털 사이트 ''''''''네이버''''''''나 페이스북 같은 웹사이트도 하나의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다.

클라우데라 [Cloudera] 경제용어사전

클라우드 컴퓨팅 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든 클리스토퍼 비시글리아를 중심으로 오라클, 구글, 야후, 페이스북 등에서 일했던 전문가 집단들이 모여 설립한 컨설팅 회사다. 대용량 데이터 분석, 처리서비스를 기업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미래 핵심사업인 생명공학, 텔레콤 등의 마켓을 타깃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