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60건

위피 [Wireless Internet Platform for Interoperability] 경제용어사전

한국무선 인터넷 표준화 포럼(KWISF : Korea Wireless Internet Standardization Forum)의 모바일 플랫폼 특별 분과에서 만든 모바일 플랫폼 표준 규격으로 정보통신부의 주도하에 2001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기 시작했다. 무선 인터넷을 통해 다운로드 된 응용 프로그램 을 이동통신 단말기 에 탑재시켜 실행 시키기 위한 환경을 제공하는데 필요한 표준규격이다. 위피는 이동통신 업체들이 같은 플랫폼을 ...

무선응용통신규약 [Wireless Application Protocol] 경제용어사전

... 이용할 수 있는 무선인터넷 서비스의 국제 표준규격. GSM, TDMA, CDMA 등을 포함한 모든 네트워크 에 연결할 수 있는 모바일 컴퓨터용 아키텍쳐로 에릭슨, 모토롤라, 노키아 등의 이동통신업체들이 1999년 결성한 WAP포럼에서 개발했다. WAP은 기존의 인터넷 표준과 완전히 다른 WML(Wireless Markup Language)이라는 언어로 짜여진 데이터 를 전용브라우저로 볼 수 있도록 고안됐다. WAP을 이용하면, 텍스트 기반의 단순 정보서비스를 ...

와이맥스 포럼 [Worldwide Interoperability for Micro-wave Access Forum] 경제용어사전

... Access) 기술의 호환성 확보를 위해 통신사업자, 통신장비 제조업체, 반도체 기업들이 지난 2001년 결성한 표준협의 단체로 2005년 현재 인텔을 중심으로 후지쓰, 알카텔 등 240여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와이맥스 포럼은 IEEE(국제전기전자학회) 광대역 무선접속 기술표준인 802.16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기존의 고정형 표준(802.16d)에서 이동형 표준(802.16e)으로의 발전을 모색 중이다. 특히 와이맥스 는 삼성전자 등 국내 ...

바젤은행감독위원회 [Basel Committee on Banking Supervision] 경제용어사전

... 꾀하고 있다. 회원국으로는 미국,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스위스 등 G10 국가와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 13개국이었으나 2008년 11월 G20 정상회의에서 금융안정포럼(Financial stability forum) 및 바젤위원회 등 주요 국제표준제정기구의 회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2009년 3월 한국, ?호주, 브라질, 중국, 인도, 멕시코, 러시아 등 7개 나라가 신규 회원국으로 ...

부가가치세 [value added tax] 경제용어사전

상품(재화)이나 서비스(용역)가 생산되거나 유통되는 모든 단계에서 얻어진 부가가치 (마진)에 대해서 과세하는 세금이다. 구매자가 판매자로부터 상품을 살 때 부가가치세 10%가 포함된 금액을 결제하면 판매자가 구매자를 대신해 세금을 신고·납부한다. 국세청에선 1년에 4번씩 부가가치세를 거둔다. 1월과 7월에 내는 것은 확정신고이고 4월과 10월에 내는 것은 예정신고다. 이렇게 걷는 부가가치세는 내국세 의 35%선을 차지하는 등 세수에서 차...

파운드리 [foundry] 경제용어사전

팹리스로 불리는 설계 전문업체가 상품을 주문하면서 넘겨준 설계 도면대로 웨이퍼 를 가공해 반도체 칩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사업. 설계 기술 없이 가공기술만 확보하면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팹리스로 부터 설계도면을 받아 생산하므로 "수탁가공사업"이라고도 한다. 종류가 다양하고 생산원가가 비싼 반도체 특성상 설계와 생산을 동시에 하기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대만계 미국인인 모리스 창이 1987년 최초의 파운드리 TSMC를 설립했다. 파운드리는...

APBC [Asia Pacific Bankers Club] 경제용어사전

아시아·태평양 은행가협회.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있는 유수한 국제상업은행들의 최고경영자 모임으로 1980년 당시 아시아개발은행(ADB) 총재였던 마사오 후지오카의 제의로 1981년 4월 도쿄에서 제1차 총회를 갖고 정식 발족했다. 설립목적은 아시아·태평양지역 회원은 행사의 협력과 친선을 도모하고 역내 공동 관심사에관한 의견 교환 및 토의를 위한 포럼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유해조세경쟁 [Harmful Tax Competition] 경제용어사전

...인투자에 대한 국가간 과도한 조세경쟁이 국제적 자본이동을 왜곡하고 각국의 재정기반을 잠식할 수 있다는 인식아래 제재작업을 추진하면서 나온 용어다. OECD 재정위원회는 이 문제의 심각성을 해결하기 위해 ''유해조세경쟁'' 포럼을 결성,조세지원 유형을 조사하고, 이를 토대로 유해조세경쟁의 개념을 정립했다. 재경부는 최근 거론되고 있는 외국기업의 지역본부나 금융센터 유치와 관련한 세제지원이 바로 이 유해조세경쟁에 해당된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탄소세 경제용어사전

... 막기 위한 조치다. 이 과정에서 석유화학, 철강, 알루미늄 등 탄소배출량이 많은 유럽 기업들은 국제 경쟁력 상실을 우려해왔다. 이어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2020년 1월 22일(현지시간)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설에서 탄소(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수입품에 탄소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연설에서 특정 국가를 거론하진 않았지만 세계 시장에서 기후대책에 미온적인 국가에 손해 보는 일은 용납하지 ...

국가경쟁력 경제용어사전

...가경쟁력은 한 나라의 총체적인 경제적 수준을 의미한다. 그래서 사회간접자본 과 같은 경제의 하드웨어 도 다루지만 국제화, 경영능력, 금융과 같은 경제의 소프트웨어 도 포괄하는 개념으로 사용한다. 스위스의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 International Institute for Management Development)와 세계경제포럼(WEF:World Economic Forum)에서 1년에 한 번씩 각국의 경쟁력 보고서를 내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