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건

한국형 레몬법 경제용어사전

...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등 한국 제조사는 모두 레몬법에 동참하고 있다. 이에 비해 외국 자동차사들의 참여도는 상대적으로 낮다. 5월 9일 기준으로 수입차 제조사 중 볼보, 닛산, 도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혼다, 캐딜락 등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9월 2일 아우디 폭스바겐도 이 대열에 합류했다. 이외에 포드, 캐딜락 등은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을 제외한 몇몇 수입차 제조사는 아직 까지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하르츠개혁 [Hartz Reforms] 경제용어사전

독일의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를 맡고 있던 2002년 2월 구성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인 하르츠위원회가 제시한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말한다.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당시 독일 정부의 사회복지 및 노동 정책인 '어젠다 2010(Agenda 2010)'의 하나로 2003년 1월부터 시행되었다. ...

팔라듐 [palladium] 경제용어사전

백금족 금속 중 하나로 녹는 점이 가장 낮고 가벽고 단단한다. 휘발유 자동차용 촉매 변환기의 산화 촉매로 많이 사용된다. 또한 다른 금속과 합금으로 만들어 외과용 수술도구로도 사용된다. 2015년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배출량 소프트웨어 조작 사건을 계기로 디젤차 대신 가솔린 혹은 하이브리드(가솔린엔진·전기모터 겸용) 자동차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가솔린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장치에 쓰이는 부품 소재인 팔라듐 몸값이 급격히 뛰었다. 2017년 들어 디젤차 ...

모빌아이 [Mobileye] 경제용어사전

1999년 설립된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차 관련 벤처기업. 카메라나 레이더 등에서 수집된 정보를 자동으로 분석해 차량 운행을 실시간으로 통제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GM 폭스바겐 혼다 등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2016년 3월까지 300여대의 자율주행차에 솔루션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3월 13일 세계 최대 반도체 회사인 인텔이 모빌아이를 153억달러(약 17조5600억원)에 인수하면서 세간의 화제가 되기도 했다.

AI비서 [AI voice-assistant] 경제용어사전

... 2016년 6월부터는 어떤 기업이든 자유롭게 알렉사를 가져다 쓸 수 있도록 플랫폼을 개방했다. 이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7000개가 넘는 파트너사를 확보했다. LG전자·하이얼 등 가전사와 스마트폰 업체인 화웨이, 완성차 업체인 폭스바겐·포드 등이 알렉사를 적용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세계 최대 검색 포털인 구글도 아마존에 맞서 2016년 자체 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내놨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지난해 5월 'I/O 2016' 행사에서 처음 선보인 ...

알렉사 [Alexa] 경제용어사전

... LG전자가 냉장고, 월풀이 오븐에 알렉사를 활용한다고 발표했다. LG전자의 AI 냉장고는 사용자가 요리를 하면서 음성 명령을 이용해 음악 재생, 뉴스 검색, 온라인 쇼핑, 일정 확인 등을 할 수 있다. 자동차 기업 중에선 포드와 폭스바겐이 알렉사 시스템을 차량용 음성비서에 사용하기로 했다. 운전자들은 차 안에서 음악을 틀거나 인터넷 검색, 내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등 다양한 기능을 알렉사와 대화하면서 수행할 수 있다. 글로벌 AI 음성인식 분야에서는 아마존 알렉사를 ...

하르츠위원회 [Hartz Committee] 경제용어사전

'어젠다 2010'을 위해 슈뢰더 전 총리의 적록 연립정부가 15명의 전문가로 구성한 노동시장 개혁위원회다. 2002년 2월 설립 당시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노동시장 서비스와 노동정책의 능률 및 실효성 제고 ▷실업자들의 노동시장 재유입 유도 ▷노동시장 탈규제로 고용 수요 제고 등에 초점을 ...

아우토슈타트 [Autostadt] 경제용어사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폭스바겐그룹 본사로, 테마파크, 출고센터, 박물관, 브랜드 전시관 등이 연계돼어 있다. 브랜드와 이미지를 업그레이드하는 데도 결정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도 살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폭스바겐 본사 아우토슈타트는 연간 25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명소가 됐다. 25만㎡ 부지에 남녀노소가 자동차를 다양한 방법으로 체험할 수 있는 테마파크로 조성돼 있다. 최고급 호텔 체인인 리츠 칼튼 호텔과 대규모 ...

오픈 오토모티브 얼라이언스 [Open Automotive Alliance] 경제용어사전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자동차에 적용시키기 위한 자동차 및 IT업체들의 커넥티드 카 개발 연합으로 2014년 발족됐다. 현대기아자동차, 지엠, 폭스바겐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 및 LG전자, 파나소닉, 엔비디아, 구글 등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더블 클러치 변속기 [dual clutch transmission] 경제용어사전

... 있으면 3단에만 물려 있지만, 듀얼 클러치는 위아래인 2단과 4단도 대기 상태로 물려 있다. 따라서 3단에서 2단이나 4단으로 변속할 때 곧바로 바통을 이어받아 보다 매끄럽게 변속할 수 있다. 성능과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어 포르쉐, 폭스바겐 등 해외 자동차 브랜드들도 많이 활용하는 변속기 시스템이다. 폭스바겐의 DSG(direct shift gearbox) 시스템이 대표적인 듀얼 클러치 변속기다. 포르쉐의 PDK, 닛산의 DCT, 미쓰비시의 SST 등도 수동 기반 자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