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5건

수두 [chicken pox] 경제용어사전

... 간혹 발진이 첫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발진은 보통 머리에서 처음 나타나 몸과 사지로 퍼져 나가는데 그 과정에서 반점, 수포, 고름과 같은 다른 형태로 진행하기도 한다. 회복기에 접어들면 모든 수포 등에 딱지가 생긴다. 발병 후 자연 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피부 감염, 폐렴, 신경계 질환을 동반하는 합병증으로 발전해 심각한 후유증을 낳기도 한다. 학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는 수두 예방을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코로나19 예방법 경제용어사전

... 침방울이 분출되는 것을 막는 게 기침예절의 핵심이다. 기침을 하면 반경 2m까지 작은 침방울이 확산돼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환자가 재채기를 하면 바이러스가 있는 침방울이 눈, 코, 입, 피부에 묻을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눈, 코, 입의 점막에 붙으면 감염이 시작된다"고 했다. ▲30초 이상 손씻기 손씻기는 간접 접촉 전파를 막는 데 필수다.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바로 옮겨가지 않고 중간에 사물을 거쳐 전파되는 것을 ...

맞춤형 화장품 조제관리사 경제용어사전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은 고객의 피부 타입과 취향에 따라 꼭 맞는 화장품을 제공하기 위해 2020년 3월 14일 도입되는 제도다. 매장에서 화장품의 내용물을 소분하거나 다른 내용물과 혼합하든지, 새로운 원료를 첨가하는 방식으로 제조해 판매하게 된다. 맞춤형 화장품을 판매하려는 회사는 판매장마다 국가자격시험을 통과한 조제관리사를 둬야한다. 조제관리사는 매장에서 각각의 고객을 위한 맞춤형 화장품을 제조하는 실질업무와 관리를 책임지게 된다. 한국생산성본부가 ...

맞춤형 화장품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피부 상태나 취향에 맞춰 원료를 배합해 만드는 제품을 말한다. 조제관리사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1)화장품의 내용물을 소분하거나 2)화장품의 내용물에 식약처장이 정한 원료를 혼합한 화장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년간 시범사업을 마치고 2020년 3월 14일부터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취향을 중시하는 개인화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업계에서는 맞춤형 화장품이 뷰티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 경제용어사전

...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나? 코로나19는 눈, 코, 입 점막을 통해 침투할 수 있다.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입 밖으로 미세 물방울을 분출하게 되는데 이 물방울 안에 바이러스가 있을 수 있다. 눈, 코, 입안 점막은 피부보다 약한 부위로 바이러스가 들어갈 수 있다. 눈으로 전염될 수 있다는 것은 환자의 침 등이 눈에 직접 들어가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눈을 비빌 때 등에 해당한다. ▲공기로 전파될 가능성이 있는가? 보건 당국은 공기 중 전파 ...

오가노이드 [organoid] 경제용어사전

줄기세포를 시험관에서 키워 사람의 장기 구조와 같은 조직을 구현한 것으로 "장기유사체"라고도 한다. 한스 클레버 네덜란드 후브레히트연구소 교수팀이 2009년 성체 줄기세포로 장관 오가노이드를 만든 것이 시작이다. 이후 심장 위 간 피부 뇌 등을 축소한 오가노이드가 개발됐다. 사람 조직과 같은 오가노이드를 활용하면 신약 독성 평가 등에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병에 걸린 사람에게 직접 약을 투약할 때 생기는 부작용 등도 피할 수 있다.

로봇 센서 [robot sensor] 경제용어사전

물리화학적 현상을 전기신호로 바꿔주는 전자부품. 사람의 감각기관에 해당하며 시스템 반도체로 구성한다. 이미지 센서(눈), 터치 센서(피부), 힘 센서(힘을 측정해 전기신호로 전환), 가속도·자이로 센서(균형유지 및 동작제어), 라이다·레이더 센서(내비게이션 및 충돌방지), 광 센서, 가스 센서(유체 화학성분 변화 감지) 등 다양하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African Swine Fever] 경제용어사전

...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돼지 전염병으로 출혈과 고열이 주 증상이며 사람은 감염되지 않는다. 돼지와 야생 멧돼지에서 생기는 바이러스성 출혈성 전염병으로 우리나라에선 제1종 법정전염병으로 지정되어 있다. 감염된 돼지는 열이 나고 피부에 푸른 반점과 충혈이 생긴다. 급성형은 발병 후 9일 안에 거의 100% 죽는다. 치사율이 5~55%인 구제역과는 비교도 안 된다. 급성이 아니어도 폐사율이 최대 70%에 이른다. ASF 바이러스는 고기를 얼린 상태에서 1000일, ...

뎅기열 [dengue fever] 경제용어사전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질병으로 전염시 갑작스러운 고열이 3~5일 정도 지속된다. 심한 두통과 근육통, 관절통, 식욕부진 등을 호소한다. 열이 내려가면서 온몸에 피부 발진이 1~5일 정도 지속된다. 얼굴과 목, 가슴 부분에 좁쌀 모양의 발진이 생기다가 몸통, 팔다리 등으로 퍼진다. 코피나 잇몸 출혈 등이 생기거나 혈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대부분 가볍게 앓고 1주일 정도 지나면 낫지만 심한 환자는 쇼크 상태에 빠질 위험이 ...

3D 바이오프린팅 경제용어사전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각막, 간, 피부, 혈관 등을 생성해 인간에게 이식하는 기술. 각막을 다친 환자에게 3차원(3D) 프린터로 새 각막을 생성해 이식하거나 간이 손상된 환자에게는 돼지 간에서 추출한 부위 일부를 역시 3D 프린터로 오려내 붙이거나 하는 식이다. 혈관이나 피부도 마찬가지다. 먼 미래가 아니라 세계 과학계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거나 눈앞에 둔 일이다. 미국, 중국 등 해외는 물론이고 국내에서도 3D 바이오프린팅을 통해 인공장기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