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05건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스캘퍼들도 CFD 시장으로 넘어오고 있다. 2020년 4월 CFD 거래금액은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파악된다. 금융위원회가 작년 11월부터 전문투자자의 기본 조건인 금융투자상품 최소 잔액 기준(1년 유지)을 5억원에서 5000만원으로 ... 증권사들도 '왕개미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16년 CFD 서비스를 시작한 교보증권에 이어 지난해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가 뛰어들었다. 2020년에는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대형사들도 나서고 있다. 우려도 높아지고 ...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활용하면 최소 10%의 증거금으로 매수·매도 주문을 낼 수 있어 10배까지 레버리지 활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금융회사가 투자자를 대신해 주식을 사주기 때문에 양도세를 물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연말 대주주 양도세를 피하기 위한 ...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CFD는 교보증권이 2016년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서비스에 나선 이후 2019년 6월 DB금융투자와 키움증권이 가세했고 10월에는 하나금융투자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안타증권도 2020년 상반기 CFD를 선보일 ...

국민자산관리계좌 [Korea Lifetime Investment Account] 경제용어사전

... 정책 취지를 담고 있다. 2016년 3월 출시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예금과 펀드, 파생결합증권 등 각종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 담아 운용하고 발생하는 이자와 배당소득에 비과세 혜택이 주어지는 상품이다. 존 ISA와 달리 모든 ... 육아, 교육 등 사유가 충족되면 가입기간에 관계없이 중도 인출도 가능하다. 기존에는 신탁형(가입자 운용)과 일임형(금융회사 운용) 두 가지 중 하나만 선택할 수 있었지만 투자형(펀드 파생금융상품 등)과 예금형(예적금 RP 등)도 새롭게 ...

오픈뱅킹 [open banking] 경제용어사전

조회나 이체 등 은행의 핵심 금융기능을 표준화해 다른 사업자에 개방하는 은행권 공동 인프라. "공동결제시스템"이라고도 한다.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출금 및 이체가 가능하다. 즉, 모든 은행의 계좌이체 시스템을 개방하는 공동결... 10월 30일에 시범 도입돼 12월 전면 시행된다. 소비자가 은행별로 일일이 앱(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한 개 은행 앱이나 핀테크(금융기술)기업의 앱에 자신의 모든 은행계좌를 등록해 결제·송금·이체 업무를 할 수 있다.

가상화폐 상장 방식 경제용어사전

... 재미코인, 애니멀고, VX코인 등 수십 개의 신규 가상화폐가 비트소닉을 통해 IEO를 진행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런치패드'를 통해 IEO를 하고 있다.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사람에게 가상화폐를 주는 IBO(initial bounty offering)도 주목할 만하다. 2017년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 '유캐시(U-CASH)'가 처음 IBO의 개념을 도입했다. 사용자 등록과 검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 ...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 [] [Greater Bay Area] 경제용어사전

... 비롯해 광저우, 주하이, 포산, 중산, 둥관, 후이저우, 장먼, 자오칭 등 광둥성 9개 도시와 홍콩, 마카오를 하나로 묶어 거대 광역 경제권으로 조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은 2017년 3월 리커창 총리가 ... 나온다. 중국국무원이 발표한 계획의 핵심 내용은 △글로벌 기술허브 조성 △인프라 연계 가속화 △홍콩과 중국 본토 금융시스템 연계 △광둥성과 홍콩·마카오 협력 강화 등이다. 이를 위해 차세대 정보기술(IT)과 바이오 기술, 첨단 제조 ...

키오스크 [kiosk] 경제용어사전

... 매점"이란 뜻의 영어. 우리나라에선 교통정보나 업무 절차를 안내해주는 단말기나 음식점 등의 매장에서 물건을 주문하는 터치스크린 방식의 무인 주문기를 말한다. 2010년 중반부터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영업자들로 부터 주문이 늘어 키오스크 판매액이 급증하는 추세다. 하나금융투자의 자료에 따르면 키오스크 판매액은 2014년 128억원에서 2016년 636억원 2017년 1580억원으로 급증했으며 2018년에는 3000억원에 다다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사이먼 테일 경제용어사전

... 바클레이즈와 JP모간 등에서 에너지 담당 분석가로 일하면서 영국 전력산업의 민영화 프로젝트를 컨설팅하고 영국 원전의 변화 과정을 지켜봤다. 2005년 케임브리지대로 옮긴 뒤 에너지 정책과 금융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2007년 《영국 원자력산업의 민영화와 금융 붕괴》를 시작으로 《투자자들은 원전 부채를 어떻게 평가하나》(2008년), 《원전 르네상스》(2009년), 《원전과 탈규제 전력시장》(2010년), 《영국 원전의 부침》(2016년) 등의 책을 ...

이탈렉시트 [Italexit] 경제용어사전

... 비슷한 양상을 띠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이탈리아가 위기에 빠지면 그리스와는 비교할 수조차 없다. 그리스 구제금융에는 총 2500억유로의 자금이 들어갔다. 이탈리아는 유로존 3위 경제대국이며 국내총생산(GDP)이 그리스의 10배다. ... 들어선 중도·좌파 연합 정부는 통화 안정을 목적으로 유로화 통용을 인정했다. 당시 가장 많이 평가절상된 화폐의 하나가 이탈리아 리라였다. 이탈리아인들은 여행을 가거나 값싼 수입품을 구매하는 등 화폐 절상의 단맛을 누렸지만 이탈리아산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뒤처질 우려도 크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CPTPP는 국가 간 자유로운 전자정보 이동을 보장하고 금융 서비스, 외국 자본 투자 규제를 완화하는 등 새로운 통상 규범이 상당수 담겼다”며 “이런 규정들은 4차 산업혁명 ... 당장 CPTPP에 가입하기엔 검토해야 할 사항이 적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일 시장 개방에 따른 손실 우려가 그중 하나다. CPTPP 가입은 사실상 일본과 FTA를 체결하는 효과가 있다. 그런데 일본은 상당수 공산품의 관세가 이미 0%여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