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 [Vanadium redox flow battery] 경제용어사전

바나듐 수용액을 양극과 음극 전해질로 사용하고 이들의 산화 환원 반응을 통해 충방전하는 2차 전지. 전해액에 용해된 바나듐 이온을 양극 전해질과 음극 전해질에 담아 두 개의 탱크에 담는다. 완전히 분리된 탱크에 양 극의 전해질이 존재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이 낮다.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로 VRFB가 떠오르는 이유다. 수명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10배 이상 길고, 가격도 같은 용량 기준으로 3분의 1 수준이다. 한계도 뚜렷하다. 가장 큰 ...

도서정가제 경제용어사전

책 소매가격을 일정 비율 이상으로 할인하지 못하도록 강제하는 제도로 2003년 부터 시행되고 있다.'정가에서 최대 10%만 할인해야 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온라인 서점에서만 10%할인이 허용되었으나 2007년 10월 관련 규칙의 개정으로 오프라인서점에도 동일 할인율이 허용됐다. 2014년 11월부터는 신․구간 할인율 15% 제한을 핵심내용으로 하는 개정도서정가제가 시행됐다. 개정 도서정가제는 당초 3년간 한시적으로 시행될 예정이었...

통합시청률 [total screening rate] 경제용어사전

기존 TV 시청률 조사에 스마트폰이나 PC, IPTV 등으로 본 시청률을 합산해 집계한 시청률.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면서 TV 대신 스마트폰, 태블릿PC로 방송을 보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TV 실시간 방송 조사만으로는 진짜 시청률을 알기 어려워지면서 통합시청률 도입에 대한 논의가 늘어나고 있다. 노르웨이, 스위스, 덴마크 등 일부 유럽국가가 2013년에 통합시청률을 측정하여 발표하기도 했다.

자유학기제 경제용어사전

중학교에서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지식‧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참여형 수업을 실시하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운영하는 교육과정으로 자유학기 기간 동안의 학생들의 활동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나이스)을 통해 학교생활기록부에 기재된다. 중학교 내신 성적이 고교 입시에 반영되다 보니 성적 관련 스트레스로 인해 학생들의 행복감은 낮고, 미래를 고민할 기회가 부족하다는 문제가 늘 지적되어 왔다. 이런 배경...

한경수입차서비스지수 [Korea Economic Daily Imported Car Service Index] 경제용어사전

한국경제신문이 2015년 6월 국민대 자동차연구소, 한국소비자원, 보험개발원 등과 함께 개발한 수입차 서비스 평가지수다. 매년 상·하반기 자동차 가격 대비 보험료와 손해율, 민원 건수, 수리 기간 등 양적 지표와 질적 지표인 소비자 만족도 조사 등을 50 대 50으로 반영한다. 평가 대상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등록된 25개 승용차 브랜드 중 누적 등록 대수 2만 대 이상인 15개 브랜드다.

CD금리 경제용어사전

코픽스 금리와 함께 은행들이 대출금리를 결정하는 기준금리 . 금융투자협회가 평소 거래 실적이 많은 10개 증권사에 설문을 돌린 뒤 답변 자료를 취합해 결과치를 고시하는 방식으로 결정되고 있다. 매일 오전 11시30분과 오후 3시30분 사이 보고 대상 10곳의 호가 금리를 받아 최고·최저 값을 뺀 나머지 8개의 평균치를 CD금리로 고시하는 것이다. 금투협의 CD금리 고시는 1994년 옛 증권업 협회 시절부터 시작됐다. 당시 업계는 ''''...

한경다우지수 경제용어사전

1983년 증권거래소에서 한국종합 주가지수 를 시가총액 식 주가지수로 개편함에 따라 종래 사용하던 다우존스 방식을 한국경제신문사가 이어받은 것으로 현재 우량주식 80개를 대상으로 산출하고 있다.

기업연령지표 경제용어사전

... 있다. 기업연령지표는 기업의 설립연도를 기준으로 한 물리적인 나이가 아니라 최근 3년간 매출액 증가분과 설비 연령, 경영자 평균연령 등을 감안해 성장성과 수익성 위주로 종합적으로 평가한 일종의 투자지표를 말한다. 따라서 한 생명체처럼 움직이는 기업의 건강상태나 종합체력이 얼마인가를 나타내주는 유용한 지표다. 한경의 기업연령지표를 읽을 때에는 젊을수록 성장성이, 나이가 들수록 안정성이 뛰어나며 대체로 50대 이상은 쇠퇴기로 이해하면 무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