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9 / 9건

KRX300 구성종목 경제용어사전

...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에스티, 동아타이어, 동양, 동양생명, 동원F&B, 동원산업, 두산, 두산밥캣,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디티알오토모티브, 락앤락, 롯데쇼핑, 롯데정밀화학, 롯데지주, 롯데칠성, 롯데케미칼, 롯데푸드, 롯데하이마트, ... 쿠쿠홈시스, 키움증권, 태광산업, 태영건설, 팜스코, 팬오션, 포스코대우, 풍산, 하나금융지주, 하나투어, 하이트진로, 한국가스공사, 한국금융지주, 한국단자, 한국자산신탁, 한국전력, 한국콜마, 한국콜마홀딩스,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

프렐류드 사업 [Prelude project] 경제용어사전

호주 북서부 북서부 브룸에서 약 475㎞ 떨어진 해저에 위치한 프렐류드 및 콘체르토 가스전을 개발해 해상에서 액화•수출하는 대규모 상•하류 통합 LNG 프로젝트. 한국가스공사를 비롯해 쉘, 인펙스, 오피아이씨가 참여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삼성중공업이 2016년 6월 완공한 세계최대규모의 해양플랜트인 프렐류드 FLNG가 투입된다. 이 설비는 호주 북서부 브룸에서 약 475㎞ 떨어진 프렐류드 가스전 인근 해상에서 향후 약 25년간 ...

특별고용지원업종 경제용어사전

... 단체 등이 입증자료를 첨부해 고용노동부에 신청해야 한다. 고용부는 해당 업종의 경기동향,대량 해고 등 고용조정 상황, 주요 기업의 재무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정 여부를 판단한다. 관계 부처 간 협의를 거쳐 고용정책심의회가 의결하면 지정이 결정된다. 지원 기간은 1년이고 연장도 가능하다. 2016년 5월 13일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신청했다. 조선업계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되는 첫 사례가 된다.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

경영협력협약 [business co-operation contract] 경제용어사전

복수의 회사가 협력을 통해 특정 기업을 경영하자는 협약. 2015년 9월 1일 성동조선 최대주주인 한국수출입은행은 삼성중공업과 '성동조선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경영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중공업이 성동조선의 영업 등을 지원하는 동안 수출입은행은 성동조선의 인사 노무 재무 등 전반적인 경영관리를 맡는다. 수출입은행이 성동조선의 경영을 삼성중공업에 일부 위탁한 셈이다.

KTOP30 경제용어사전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아모레퍼시픽, 다음카카오, 현대중공업, 삼성물산 등 한국을 대표하는 초우량기업 30개로 구성한 지수로 2015년 7월 13일 선보였다. 뉴욕 증시에 상장된 30개 우량 종목을 표본으로 한 다우존스산업지수를 한국형으로 만든 것으로 편입 대상 종목 기준은 시가총액, 매출, 주가, 거래량이다. 코스피200, 코스피100 등 기존 지수와 차별화하기 위해 시가총액이 아닌 주가평균식(고가일수록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는 ...

말뫼의 눈물 [Tears of Malmoe] 경제용어사전

현대중공업 육상건조시설 한복판에 자리 잡은 골리앗 크레인의 별칭으로 '코쿰스 크레인(Kockums Crane)'이라고도 한다. 높이 128m, 폭 164m, 인양능력 1천500t급(현대로 이전 후 개조공사를 거쳐 인양능력1천600t으로 향상) 자체중량 7560t으로 당시로는 세계최대의 크레인이었다. 스웨덴 말뫼의 세계적 조선업체 코쿰스(Kockums)가 문을 닫으며 내놓았고 그걸 2002년 현대중공업이 막대한 해체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단돈 1달러에 ...

상환전환우선주 [redeemable convertible preference shares] 경제용어사전

... 인수합병(M&A) 시 잔여재산이나 매각대금 분배에 보통주보다 유리한 권리를 가지는 우선권을 가지고 있는 '종류주식(보통주와 다른 주식)'이다 국제회계기준(IFRS)상 부채로 분류되지만 회사가 상환권을 가지면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회사채 이자보다 높은 배당수익률을 약속하는 경우가 많다. 주가가 오르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챙길 수 있어 기본적으로 투자자에게 유리한 편이다. 한국보다 해외 스타트업 강국에서 주요 투자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영구채 [consol bond] [perp] 경제용어사전

만기가 정해져 있지만 발행회사의 선택에 따라 만기를 연장할 수 있어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받는 채권. 원금을 상환하지 않고 일정 이자만을 영구히 지급할 수 있다. 주식과 채권의 중간 성격을 띠어 신종자본증권(하이브리드채권)으로도 불린다. 일정률의 이자지급은 있으나 상환기간이 없고 발행회사의 해산이나 중요한 채무불이행 등의 특수한 경우 이외에는 상환하지 않으므로 불상환사채라고 한다. 발행회사가 청산하면 투자자가 원리금을 상환받는 순위가 뒤로 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