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195건

CVID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 경제용어사전

미국이 북한에 대해 유지하고 있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원칙을 말한다. 북한은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와 2005년 9·19 남북공동성명에서 체제안전보장을 요구하는 대신 한반도 비핵화를 약속했다. 미국은 조지 부시 대통령 집권 1기인 2001-2005년 CVID원칙을 세웠다. 당시 CVID의 'D(dismantlement)'는 핵 시설의 물리적 분해와 해체를 뜻했지만 2018년 현재는 더 포괄적인 비핵화(denuc...

한반도 4대 원칙 경제용어사전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17년 12월 14일 북경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합의한 원칙. ▲ 한반도 전쟁 절대 불가 ▲ 한반도 비핵화 원칙 확고한 견지 ▲ 북한의 비핵화를 포함한 모든 문제의 대화·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 ▲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내용이다.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10월13일 같은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새로 체결했다. 새로운 스와프계약이지만 재연장으로 봐도 무방하다. 2020년 10월에는 기존의 통화스와프 규모를 약4000억위안(590억달러)으로 확대하고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늘리는데 합의했다 (2020년 10월 22일 발표). 한국이 이번에 체결한 통화스와프 규모는 중국과 유럽중앙은행(ECB), 영국(각 3500억위안) 간 규모보다 크다. 또 중국이 맺은 것으로 가장 큰 규모인 홍콩과 같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다자 간 ...

한·미 미사일 지침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미사일 기술을 이전받는 대가로 한국 미사일의 개발 사거리를 180km로 제한하기로 한 약속으로1979년 체결됐다. 한·미 미사일 지침은 군사비밀로 분류돼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는다. 양국 합의로 정해지지만 형식상 한국 정부의 정책 선언이기 때문에 국회 비준이나 동의는 필요 없다. 이후 한미 미사일 지침은 김대중 정부 때인 2001년과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2년 두 차례 개정됐다. 2001년 마련된 미사일 지침은 탄도 미사일의 사거리와 ...

DTC [Direct To Customer] 경제용어사전

... 확인할 수 있도록 대부분의 유전자 검사 항목을 허용하는 네거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2018년 12월 12일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DTC 항목을 확대해야 한다는 데에는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그러나 인증제와 같은 선결조건이 필요하다고 의결했다. DTC 검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는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보건복지부는 법 개정 전 혼란을 막고 체계적인 제도 도입을 위해 시범사업을 먼저 추진할 것이라고 ...

신․재생에너지 연료 혼합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정유사 또는 석유수출입업자가 수송용 연료에 일정비율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연료를 혼합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 제도에 따르면 정유사는 공급하는 휘발유와 경유에 바이오연료 혼합 비율을 매년 높여야 하며 목표치를 달성했음을 당국에 보고해야 한다. 이 제도는 미국에서는 2005년에 도입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5년 7월30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제너럴비전 [General Vision] 경제용어사전

... 활용했다. 이후 제너럴비전은 독립적인 칩 개발에 나섰으며 576개 뉴런을 칩 하나에 담은 형태의 AI칩인 뉴로멤 500(NM500)을 개발했다. 이후 설계한 칩을 공동으로 만들 업체로 한국의 반도체 패키징 업체인 네패스를 선정했다. 네패스는 NM500을 독점 생산 판매하게 된다. 초도 생산은 2017년 2분기, 본격 양산은 3분기로 예정되어 있다. 제너럴비전과 네패스는 관련 제품 개발과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조인트 벤처(JV) 설립에도 합의했다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경제용어사전

1982년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제정됐다. 신호위반, 중앙선침범, 음주운전 등 11대 중과실 사고 또는 큰 인명 사고가 아니면 피해 보상과 합의를 조건으로 형사 처벌을 받지 않도록 했다. 하지만 한편에선 인명 존중보다는 가해자 중심이라는 비판이 꾸준히 나왔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이 보상금만 마련할 수 있으면 처벌을 피할 수 있다는 면죄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루카본 [blue carbon] 경제용어사전

... '그린카본'이라고 일컫는다. 한국 해양 생태계는 육상 산림보다 면적은 좁지만 탄소 흡수 총량은 비슷하다. 유엔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해양 생태계가 육상 생태계보다 온실가스 흡수 속도가 최대 50배나 빠른 것으로 보고한 바 있으며 제1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회의에서 국제 연구기관과 단체들이 블루카본에 대한 사업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아직 블루카본이 국제협약에서 인정받은 것은 아니지만 곧 탄소 흡수원으로 국제사회에서 합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거래정보저장소 [trade repository] 경제용어사전

... 위해 파생상품 거래기록을 전자적인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보관하는 중앙집중화된 거래정보 등록기관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외파생시장 규제를 강화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이 2009년 TR보고의무화 도입에 합의한 바 있다. 2016년 3월말 현재 미국, 유럽,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이 장외파생상품 TR 보고 의무화를 시행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국내에 TR 도입을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검토 중이며 한국거래소는 2017년 하반기 서비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