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해외증권대리인 경제용어사전

국내기업이 해외에서 전환사채 (CB), 신주인수권부사채 (BW), 교환사채 (EB) 등을 발행할 때 투자자의 권리행사 신청시 발행회사를 대신해 주권발행과 대금지급 업무를 맡는 회사를 말한다. 통상적으로 해외증권 을 발행하려는 회사는 인수단 의 인수와 채권자의 권리행사편의를 위해 해외증권대리인을 선임한다.

해외증권 경제용어사전

국내기업이 자금조달 을 위해 해외에서 발행한 증권을 말한다. 해외증권은 크게 주식연계증권과 주식비연계증권으로 나뉜다. 주식연계증권은 말 그대로 주식과 관련된 증권으로 일정 기간 후 주식으로 전환이 가능한 전환사채 (CB), 신주를 받을 수 있는 신주인수권 부채권(BW) 등이 있다. 주식예탁증서 (DR) 역시 주식연계증권의 일종이다. 주식비연계증권은 'straight bond'라고 불리는 데 국내기업이 국내에서 발행하는 회사채 와 ...

M&A [merger & acquisition] 경제용어사전

... 있는 주식을 끌어모으는 방법이다. 물론 기존 대주주도 이에 맞서 공개매수에 나설 수 있다. 이밖에 전환사채 (CB)를 인수하거나 제3자 배정 방식의 증자에 참여, 주식을 확보하는 수도 있다. 합병에는 기존회사가 다른 회사에 ... 기관투자가 의 의결권 도 제한하는 등 일정한 게임규칙이 마련돼 있다. 국내 M&A는 부실기업 인수와 그룹 계열사간의 합병이 대부분이다. 해외 M&A는 신기술 습득, 해외 유통망 확대 등 기업의 국제화 전략으로 이용된다.

대차거래 경제용어사전

... 빌린 뒤 갚지 않은 물량은 대차(대여)거래 잔액이라고 한다. 대차거래는 흔히 주식을 빌려 매도(공매도)한 후 주가가 떨어지면 이를 되사들여 주식을 상환하고 차익을 실현하려고 할 때 활용된다. 또한 대차거래의 차입자는 차입한 주식으로 해외DR(예탁증서)과 국내원주간 차익거래, CB( 전환사채 )·BW( 신주인수권부사채 )와 주식간 차익거래, 현· 선물시장 간 차익거래, 헤지거래 등 다양한 투자 수단으로도 활용한다. 그래서 대차거래 잔고가 앞으로 발생할 공매도 ...

사모전환사채 [privately placed CB] 경제용어사전

공모를 거치지 않고 특정한 제3자에게 배정하는 방식으로 발행되는 전환사채 (CB). 일반적으로 CB는 채권과 주식의 성격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에 전환가격이나 전환청구기간 등이 정해져 있다. 통상 '전환가격은 기준주가의 ... 협의를 통해 정했다. 따라서 적대적 기업인수·합병( M&A )으로부터 경영권 을 방어하기 위해 대주주가 사모CB를 과도하게 발행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기도 했다. 사모 해외전환사채 기업이 해외에서 기관투자가 나 특정개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