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53건

청색 수소 경제용어사전

... 연료로 판매된다. 한편, 녹색(그린)수소는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물을 전기분해해서 얻는 수소에너지로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기존 세계 수소에너지의 약 50%는 천연가스를 고온·고압에서 분해해 얻는 회색수소(그레이수소)로 탄소배출량이 높은 편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와 수소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아람코로부터 액화석유가스(LPG)를 수입한 뒤 수소생산 설비에서 청색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배출부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탄소배출 할당량을 초과해 탄소를 배출하는 기업은 시장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하는데 이 비용이 배출부채다. 정부는 2015년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도입하면서 각 기업에 탄소배출 할당량을 지정했다. 기업 중에선 현대제철의 배출부채가 157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2020년 영업이익(730억원)의 두 배가 넘는다. 이어 △기아(1520억원) △포스코(786억원) △삼성전자(318억원) 등의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2021년부터는 한층 강화된 탄소배출권 ...

배터리 표준 경제용어사전

... 대용량을 탑재할 수 없고, 그만큼 주행거리가 줄어든다는 것이 단점이다. 중국 CATL, BYD와 삼성SDI가 주로 생산한다. CATL은 각형 배터리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자동차 섀시에 배터리 셀을 결합하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현대차 GM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최근 신형 전기차에 파우치형을 적극 채택하면서 파우치형이 대세로 떠올랐지만 테슬라가 원통형, 2021년 3월 폭스바겐이 각형을 주력으로 삼겠다고 선언하면서 구도가 다시 흔들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

혼류생산 경제용어사전

... 생산체제. 일본 도요타자동차에서 1953년 처음 도입한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TPS;Toyota Productivity System)'의 하나이다. 생산성을 높이고 다품종 소량생산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2021년 3월 5일 현대자동차가 다차종 생산 시스템을 울산공장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현대차는 5일 개최된 다차종 생산 시스템 도입 관련 설명회에서 한 생산라인에서 여러 종류의 차를 만들 수 있도록 부품 공급 방식을 바꾸겠다고 ...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현대자동차의 첫 차세대 전기차. 2021년 2월 23일 온라인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아이오닉 5란 에너지를 생성하는 이온(ion)과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한 브랜드명에 차급을 나타내는 숫자 5(준중형)를 붙인 것이다. 전장 4635㎜, 전폭 1890㎜, 전고 1605㎜의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이다. 아이오닉 5에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처음 적용됐다. 우선 실내 공간의 혁신이 눈길을 끈다. ...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SiC semiconductor] 경제용어사전

... 3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기업으로는 SK 계열사인 SK실트론은 2020년 듀폰으로부터 SiC 웨이퍼 사업부를 인수해 국내 유일한 SiC 웨이퍼 제조업체가 됐다. 포스코 역시 올해 상용화를 목표로 SiC 웨이퍼를 개발 중이다. 현대자동차는 SiC 전력반도체를 직접 설계해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를 맡기고 있다. 2021년 2월 공개한 '아이오닉 5'에 탑재된 인버터 파워모듈에 독자 개발한 SiC 반도체가 들어갔다. 이를 통해 전력 효율은 2~3%, 주행거리는 ...

목적 기반 모빌리티 [Purpose Built Vehicle] 경제용어사전

현대기아차가 제시한 혁신 모빌리티 솔루션 중 하나. 용도에 따라 다양한 형태와 기능으로 변하는 자율주행 지상 모빌리티다. 이동 중 PBV 안에서 개인이 여가, 휴식을 즐길 수 있을뿐더러 여럿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PBV는 스케이드보드 같은 플랫폼 위에 다양한 몸체를 얹는 형식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움직이는 약국, 편의점, 식당, 서점 등이 나온다는 의미다. 자율주행 기술이 더해지면 이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

5G 특화망 경제용어사전

... 대상이다. 수요 기업 요청에 따라 최대 600㎒ 폭을 모두 쓸 수도 있고, 10~100㎒ 등으로 쪼개서 받을 수도 있다. 3월까지 5G 특화망 공급방안을 마련해 상반기 내 주파수 공급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업계에선 네이버,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삼성SDS, SK(주)C&C 등이 5G 특화망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5G망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운영, 자율주행차 연구 등에 활용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초기 시장 형성을 위해 항만, 국방 등 공공 부문에서 5G ...

부동산등기특별조치법 경제용어사전

... 등기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 원 명칭은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으로 2020년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2006년이후 14년 만에 부활했다. 1945년 8·15 해방과 1950년 6·25전쟁 등 현대사의 곡절로 부동산 소유관계의 서류가 소실되거나 권리관계를 증언해줄 사람들이 사망·소재불명 처리돼 부동산의 사실상 권리관계와 등기부상 권리가 일치하지 않는 사례가 많다. 이 같은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1978, 1993, 2006년 ...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배터리, 모터 등 동력장치와 충격흡수장치 등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 기존 전기차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뼈대를 그대로 사용하면서 엔진 대신 전기 모터를 장착하고 연료탱크 위치에 배터리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따라서 전기차의 성능을 모두 끌어낼 수 없는 구조적 한계를 안고 있었다. E-GMP는 내연기관 플랫폼과 달리 바닥을 평평하게 만들 수 있고 엔진과 변속기, 연료탱크 등이 차지하던 공간이 사라져 실내 공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