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0건

통합 증거금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공통적으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종목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독일 영국 캐나다 종목에도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유로존(유로화 ...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내는 환전수수료는 증권사마다 다르다. 미래에셋대우는 미국 종목에 달러당 5원, 나머지 국가는 해당 통화의 0.5%를 환전수수료로 부과한다.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도 별도의 환전수수료가 ...

네옴 [Neom] 경제용어사전

... '비전2030'의 실행 방안 중 하나다. 이집트와 요르단과 맞닿아 있는 사우디 북서부 홍해 연안에 총5000억 달러(564조원)를 투입해 2만6500㎢ 규모 미래형 신도시를 세워 신재생에너지, 로봇 등 첨단기술, 엔터테인먼트산업 ... 대폭 완화해 외부 투자를 끌어들이겠다는 계획이다. 아랍에미리트(UAE) 소속 두바이가 규제를 확 풀어서 '중동의 홍콩'으로 성장한 사례를 참고한 것으로 보인다. 살만 왕세자는 도시 건설에 필요한 자금은 2300억달러 규모 사우디 국부펀드인 ...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규모의 원/위안화 통화스와프 계약을 처음 체결했다. 이후 2011년 10월 통화스와프규모를 3600억위안(560억달러)으로 늘렸고 2014년 10월에 만기를 3년 연장했다. 2017년 10월10일 만기일을 앞두고 사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게 ... 등의 불안요인을 안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안전핀을 유지할 수 있게 됐으며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으로서도 홍콩(4000억 위안)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한국과의 통화스와프를 유지하게 됐다. 한편 한국은 2016년 브렉시트, ...

엑사플롭스 경제용어사전

... 계획을 발표했다. 슈퍼컴퓨터 전문업체인 크레이와 인텔이 제작에 참여한다. 2021년 가동이 목표다. 투입될 예산은 5억달러(약 5600억원) 이상이다. 중국도 EF급 슈퍼컴퓨터 개발 계획을 내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정부가 2018년 10월 시제품을 선보인 EF급 슈퍼컴퓨터 '슈광' 개발에 수십억달러의 예산을 투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칭다오 해양과학기술 국립연구소, 톈진 국립 슈퍼컴퓨팅센터, 선전 국립 슈퍼컴퓨팅센터가 각각 ...

런정페이 [任正非] [Ren Zhengfei] 경제용어사전

... 43세 때였다. 초기엔 화재경보기 등을 팔았다. 우연히 기업 등에서 소형 전화교환기 수요가 많다는 얘기를 들었고 홍콩에서 교환기를 들여와 팔았다. 여기서 돈을 번 런 회장은 직접 교환기를 만들기로 했다. 화웨이의 '야전침대 문화'가 ... 적용한 것이다. 런정웨이는 창립한지 30년도채되지 않아 화웨이를 세계 140개국 등 해외에서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일궈내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냈다. 2015년 매출은 700억달러로 원화로 치면 80조원에 달한다.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경제용어사전

은행 정기예금이 기초자산인 증권. 증권회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세워 은행 정기예금에 가입한 뒤 이를 기초자산으로 증권을 발행해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에 판매한다. 증권회사들은 특수목적법인(SPC)을 활용해 은행에 거액의 정기예금을 맡기고 통상 0.4~0.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받는다. 이렇게 우대금리를 받은 정기예금을 기초자산으로 해 유동화증권 형태로 되팔면 0.1~0.2%포인트의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기관투자가는 정기예금 유동화증권이 ...

달러 페그제 경제용어사전

자국 통화가치가 미국 달러화 대비 일정 범위 안에서만 움직이도록 묶어두는 제도. 환율 변동에 대한 불확실성이 제거돼 대외 교역 및 자본유출입이 원활해진다는 장점이 있지만, 통화가치가 자국의 경제 기초체력을 적절하게 반영하지 못하는 것은 단점으로 꼽힌다. 홍콩은 1983년부터 통화가치를 미국 달러당 7.75~7.85홍콩달러 범위 안에 묶어두는 달러페그제를 시행하고 있다.

30-50클럽 [30-50 club] 경제용어사전

국민소득이 3만달러이면서 인구 5000만명이상인 국가를 말한다. 2018년 말 현재 '30·50클럽'에 이름을 올린 국가는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와 한국 등 총 7개국이다.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는 국가는 많지만 대부분 인구는 적다. 스위스(810만명) 홍콩(720만명) 스웨덴(957만명) 등은 국내 수도권 인구를 밑돈다. 30·50클럽에 속해 있는 국가들은 모두 과거의 한 시점에 세계를 주름잡았거나 식민지를 가졌던 ...

딤섬본드 [Dimsum bond] 경제용어사전

외국계기업이 홍콩 채권시장에서 발행하는 위안화표시채권을 말한다. 2010년 2월 중국 정부가 홍콩 금융시장 확대를 위해 외국계기업의 위안화 표시 채권을 발행을 허용함으로써 도입됐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중국정부의 엄격한 자본통제 때문에 본토에서 발행되는 위안화표시 채권은 살수 없는 반면 '딤섬본드'는 아무런 제한 없이 투자가 가능하다. 한편, 외국계기업이 중국 본토에서 발행하는 위안화 채권은 ''''판다본드''''라고 한다.

H주 경제용어사전

국유기업 또는 정부지분 30% 이상인 기업으로 본거지는 중국 본토에 있지만 홍콩·중국 본토에 동시 상장되어 있는 주식. 외국의 기관과 개인 투자자가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고 홍콩 달러로 거래가 이뤄진다. 하지만 후강퉁 실시로 상하이거래소를 거쳐 홍콩 시장의 일부 종목을 지정 범위 안에서 사고팔 수 있게 됐다. 이를 '강구퉁'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