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건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 [Hang Seng China Enterprises Index] 경제용어사전

중국본토기업이 발행했지만 홍콩 거래소에 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는 주식(H-Shares) 중 시가총액, 거래량 등의 기준에 의해 분류한 40개 종목으로 구성된 지수. 한편 H-Share중에는 중국본토시장과 홍콩증시에 중복상장되어 거래되고 있는 종목도 있다. H지수는 특히 우량주 로 구성되어 있고 외국인 투자가의 비중이 높다. 업종별로는 금융섹터의 비중이 70%정도를 차지하며 그 뒤를 에너지, 건설섹터가 뒤따르고 있다. 홍콩H주식에는 중국공상은행(ICBC), ...

KTOP30 경제용어사전

... 1개가 선발됐다. 삼성전자와 네이버, 아모레퍼시픽, 삼성화재, 현대글로비스, LG화학 등 주요 종목이 이름을 올렸다. 그간 국내 증시를 대표하는 지수로는 코스피지수가 활용되고 있지만 유가증권시장 전체 상장사(760종목)로 구성돼 수치상의 변동폭이 크지 않다. 반면 미국 다우지수, 독일 DAX지수, 프랑스 CAC지수, 홍콩 항셍지수 등은 30~50개 초우량 종목의 주가평균(다우지수)이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를 산출한다. 한국 증시가 '전체 평균' 방식으로 ...

선강퉁 [深港通] [Shenzhen-Hong Kong link] 경제용어사전

광둥성 선전(深圳)증시홍콩 증시간의 교차매매. 중국 자본시장은 2014년 후강퉁(港通·상하이와 홍콩 증시 간 교차매매)을 실시한데 이어 2016년도 12월5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선강퉁의 시행으로 선전 증시에 상장된 505개 종목과 홍콩 증시에 올라있는 218개 종목의 교차거래가 가능해 졌다. 이에 따라 중국 A주(내국인 전용 본토 증시)의 시가총액 70%에 해당하는 종목과 홍콩 증시 시가총액의 84%를 차지하는 종목이 상호 개방된 ...

상하이 자유무역구 [Shanghai Free-Trade Zone] 경제용어사전

... 것으로 합친 면적이 28.78㎢로 마카오와 비슷하다. 상하이 자유무역구에서는 복권 등 일부 금지 업종(네거티브 리스트)을 제외한 외국인 투자 자유화, 무역 및 통관 간소화, 금융개방 확대를 시행해 왔다. 또한 상하이 자유무역구 출범 이후 후강퉁(港通·상하이와 홍콩증시 교차 매매 허용)이 시행되기도 하는 등 자본 자유화가 확대되고 있다. 한편 2015년 3월 톈진, 광둥, 푸젠이 추가로 자유지역구로 지정돼 중국의 자유무역구는 네 곳으로 늘어났다.

스튜어드십 코드 [stewardship code] 경제용어사전

... 네덜란드, 캐나다, 스위스, 이탈리아 등 10여개 국가가 도입해 운용 중이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등이 운용하고 있다. 영국이 처음으로 코드를 도입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주주, 특히 기관투자가의 ... 엇갈린다. 금융위원회는 일본에 대해 “기관투자가의 활발한 주주활동으로 기업들이 자사주 매입을 늘리고, 배당을 확대해 증시를 20년 장기 박스권에서 탈피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은 2016년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에 ...

후강퉁 [水+戶/] [Shanghai-Hong Kong Stock Connect] 경제용어사전

홍콩 및 해외 투자자가 홍콩거래소 통해 상하이주식을 매매할 수 있는 제도. 즉 상하이 증권거래소와 홍콩 증권거래소 간의 교차 매매를 허용한 것으로 상하이를 뜻하는 '후(水+戶/邑)'와 홍콩을 뜻하는 '강(港)'을 조합해 만든 용어다. ... 가능했다. 후강퉁의 도입으로 일반 개인투자자들도 홍콩을 통해 개별 본토 A주 투자가 가능하다. 중국 투자자 역시 홍콩 주식을 자유롭게 살 수 있다. 후강퉁 제도는 중국과 홍콩 증시에 큰 유동성 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홍콩에만 ...

차스닥 [Chin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경제용어사전

... 2020년 6월 중국 금융당국은 촹예반의 가격제한폭(상·하한가 한도)을 10%에서 20%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 본토 증시인 선전과 상하이의 가격제한폭은 10%다. 유일한 예외는 2019년 출범한 상하이거래소 커촹반(科創板)의 20%다. ... 수 있는 길을 넓혀주겠다는 시도다. 또 상장일부터 5일 동안은 가격제한폭을 적용하지 않을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선전을 홍콩의 뒤를 잇는 글로벌 금융허브로 키우기 위해 과감한 규제 철폐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양안지수 [兩岸-] 경제용어사전

상하이, 선전, 홍콩, 대만 등 4개 증권거래소의 동향을 반영하는 지수로 원래 명칭은 ''중증양안삼지(中證兩岸三地)500 지수(CSI Cross Straits 500 Index)''이다. 중국 주가지수 산정기구인 중국증권지수유한공사(CSI)가 2010년 1월 18일부터 발표하고 있다. 양안삼지500 지수에는 △상하이증시와 선전증시의 통합 주가지수인 ''후선300 지수''에 포함된 주식 300개 △''CSI 홍콩100 지수''에 포함된 홍콩 주식 ...

중국A주 경제용어사전

상하이와 선전 증시에 상장된 내국인 전용 주식으로 위안화로 거래된다. 외국인은 QFII 자격을 가진 기관투자가 만 참여할 수 있다. 이와는 달리 B주는 사실상 외국인들만 살 수 있는 주식이다. 상하이는 미국 달러,선전은 홍콩 달러로 거래된다. 그러나 B주는 그리 활성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외국의 개인 투자자는 후강퉁 이전까지 사실상 본토 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없었다. 하지만 후강퉁 실시로 개인 투자자도 대상 기업과 투자 범위 안에서 상하이거래소의 ...

홍콩H증시 경제용어사전

상하이 A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 중 중국 정부 소유의 국유기업이나 정부 지분 30% 이상인 기업들이 상장된 홍콩 시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