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01-110 / 424건

기가팩토리 [Gigafactory] 경제용어사전

...라모터스가 2014년 10월부터 미국 네바다 주에 건설하고 있는 세계최대의 리튬 이온 전지 공장. 공장의 이름은 10억을 나타내는 측정단위인 "giga"에서 기인한다. 테슬라는 2018년까지 연간 배터리 생산능력을 35 GWh로 확대할 계획이다. 총 50억불을 투자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17년 1월부터 원통형인 "2170 셀"의 생산을 시작으로 부분가동에 들어갔다. 테슬라는 공장이 완공되는 2020년에는 전기자동차 등에 쓰이는 배터리팩 생산 ...

신기후변화협약 경제용어사전

... 향후 15년간 12조달러가 넘는 새로운 에너지 관련 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온실가스 감축이 세계적 이슈로 부각함에 따라 2030년까지 에너지시장에 총 12조3000억달러(약 1경4145조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 에너지 소비량 중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갈수록 커져 IEA는 세계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규모가 2012년 5584기가와트(GW)에서 2040년엔 1만4156GW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인프라투자플랫폼 [Korea Infrastructure Investment Platform] 경제용어사전

도로 철도 등 인프라 부문에 민간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산업은행 주도로 설립되는 투자 협의체다. 2015년 11월 27일 KIIP설립을 위한 양해각서가 체결되었고 이 플랫폼에는 연기금 보험사 등 18개 기관투자가가 참여하여 14조 5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참가사는 교직원공제회 우정사업본부 사학연금공단 지방행정공제회 새마을금고중앙회 신협중앙회 등 연기금 일곱 곳,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삼성화재 동부화재 한화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보험사 일곱 ...

LG페이 경제용어사전

LG전자가 준비중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애플페이나 삼성페이에 대항하기 위한 것으로 2015년 상반기 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페이 애플페이처럼 스마트폰을 매장의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는 방식이 아니라 '화이트 카드' 결제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 카드는 카드 형태의 휴대용 전자기기다. 여러 종류의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 두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결제할 수 있다. 마그네틱과 IC칩, 근접무선통신(NFC) 결제 방식을 모두 지...

주주친화 경영 경제용어사전

주주가치를 높이는 경영 활동을 뜻한다. '주주가치'는 주주들이 주식을 갖고 있음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대가다. 자사주 매입이나 소각, 배당 확대, 소액주주의 경영 참여기회 확대 등을 주주친화 경영으로 볼 수 있다.

인증제도 경제용어사전

인증은 제품과 서비스 등이 특정 요건을 충족시켰는지를 정부가 정한 시험기관이 보증하는 제도다. 전기용품 안전 인증 등 국민의 안전, 보건 등과 관련한 의무 인증은 반드시 취득해야 한다. 반면 신기술 인증 등 임의 인증은 강제성이 없다. 하지만 취득하면 공공 조달시장에서 우선구매 대상에 포함되는 등 혜택을 준다.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

주주환원정책 경제용어사전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등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정책을 합쳐 부르는 말. 배당을 늘리면 주주에게 돌아가는 돈이 많아지고, 자사주를 매입하면 시중에 유통하는 주식 수가 줄어 주가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다.

저가의약품 보호제도 경제용어사전

약제의 투여 경로에 따라 내복·외용제는 70원, 액상제는 20원, 주사제는 700원 이하인 제품을 약가 인하 대상에서 빼주는 제도다.

포괄수가제 [diagnosis-related group] 경제용어사전

... 처치료, 입원료, 약값 등에 따로 가격을 매긴 뒤 합산하는 행위별수가제가 진료를 늘릴수록 의사 수입이 많아지는 구조적 한계 때문에 과잉진료와 의료비 급증을 야기한다는 지적에 따라 대안으로 도입됐다. 2002년 선택 참여 형태로 처음 포괄수가제가 도입됐고 2012년 7월부터 백내장·편도·맹장·항문·탈장·자궁·제왕절개 등 7가지 수술에 대한포괄수가제가 동네의원과 중소병원을 대상으로 도입됐고 2013년 7월부터는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으로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