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1-150 / 765건

72단 256Gb 3D 낸드플래시 [72-layer 256 gigabit three-dimensional NAND Flash] [72-l] 경제용어사전

...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 72단 256Gb 3D 낸드플래시는 72층 빌딩 약 40억개를 10원짜리 동전 면적에 구현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는 수준의 기술이다. 특히, 기존 대비 적층수를 1.5배 높이고, 기존 양산 설비를 최대한 활용해 현재 양산 중인 48단 제품보다 생산성을 30% 향상했다. 또한, 칩 내부에 고속 회로 설계를 적용해 칩 내부 동작 속도를 2배 높이고 읽기와 쓰기 성능을 20% 가량 끌어올렸다. SK하이닉스는 기존보다 생산성 30%, 성능을 ...

초고령사회 경제용어사전

... 대상으로 상정한 탓에 재정 부담이 급속도로 커져 결국 정책의 근본 틀을 바꿨다. 65세 이상 노인도 근로 의욕과 능력을 갖췄을 경우 취업을 적극 지원토록 했다. 고령자가 일하기 쉬운 다양한 고용 형태를 창출하고, 컴퓨터 등을 활용한 재택 근무자 수도 늘리도록 했다. 후생성 산하 국립사회보장 인구문제연구소에선 2060년까지 인구 1억명 선을 사수한다는 목표(1억 총활약) 아래 30년 가까이 출산장려 지원, 육아·복지 지원, 의료보험제도 개선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

국가재난통신망 경제용어사전

... 국민의 관심이 식고 2016년 말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하자 재난통신망은 추진 동력을 잃었다. 2014년 당시 예비적정성 검사를 면제한 기획재정부는 2016년 4월 시범사업이 끝나자 국민안전처에 재검증을 요구했다. 국민안전처가 6개월간 재검증을 거쳐 사업계획을 내자 2016년 12월엔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적정성 재검토를 맡겼다. 2017년 5월까지 재검토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2018년 2월 평창올림픽 때 활용하겠다는 계획은 사실상 물 건너간다

세금해방일 경제용어사전

... 올해 부과된 세금을 내기 위해 일한 날이고, 26일부터 12월31일까지 281일간 번 돈이 진짜 내 소득이 된다는 의미다. 2017년조세총액은 기획재정부 예측치 313조4672억원, 국민순소득은 한국은행의 명목 예상치 1362조8492억원을 활용했다. 이를 대입하면 2017년 조세부담률은 23.0%다. 이를 연간 일수로 분할하면 365일 중 84일에 해당한다. 따라서 국민들은 85일째인 3월26일부터 자신의 고유 소득을 위해 일하게 되는 셈이다.

로봇세 [Robot tax] 경제용어사전

... 2017년 2월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지 쿼츠와의 인터뷰에서 “인간과 같은 일을 하는 로봇의 노동에도 세금을 매겨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널히 알려진 개념이다. 게이츠는 로봇이 내는 세금을 고령자 직업 교육, 학교 확충 등 복지에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봇세 논쟁은 원래 2016년 유럽의회가 로봇세 도입을 위한 초안작업에 착수하면서 시작됐다. 유럽의회는 로봇에 '인격'을 부여했다. 로봇은 인간과 달리 권리도, 의무도 없어 소득세를 거둘 수 없다는 ...

시리 [SIri] 경제용어사전

애플이 2011년 세계최초로 선보인 인공지능 (AI)음성인식 비서. AI비서의 원조로 꼽힌다. 아이폰4S를 출시하면서 처음 공개했다. 초기에는 인식률이 낮아 활용도가 높지 않았지만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면서 기능이 한층 강화됐다. 간단한 정보 검색이나 문자메시지 작성, 전화 통화 등은 물론 음성 명령만으로 우버 택시까지 호출할 수 있다. 시리의 최대 강점으로는 탁월한 외국어 능력이 꼽힌다. 2017년 3월 10일 현재 시리는 21개 언어를 구사하고 방언까지 ...

AI비서 [AI voice-assistant] 경제용어사전

... IoT로 제어할 수 있는 기기 등을 작동하는데 사용된다. AI 비서의 원조는 애플사의 시리(Siri)다. 애플은 2011년 아이폰4S를 출시하면서 음성 인식 기반의 가상 비서인 시리를 처음 공개했다. 초기에는 인식률이 낮아 활용도가 높지 않았지만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면서 기능이 한층 강화됐다. 간단한 정보 검색이나 문자메시지 작성, 전화 통화 등은 물론 음성 명령만으로 우버 택시까지 호출할 수 있다. AI 비서시장의 경쟁을 본격화한 것은 아마존 알렉사다. ...

주식 교차증여 경제용어사전

상대방 자녀에게 서로 주식을 물려주는 행위. 교차 증여는 증여세 누진세율 적용을 피하려는 '꼼수'로 활용되기도 했다. 세무당국은 교차 증여를 증여세 회피 목적의 '꼼수'라고 보고 회피한 부분에 대한 증여세를 과세했으며 이에 대해 2017년 3월 1일 대법원은 교차 증여의 목적이 합산과세로 인한 누진세율 적용을 회피하기 위함이라며 교차증여에 제동을 걸었다.

BCG매트릭스 [BCG Matrix] 경제용어사전

... 보스턴컨설팅그룹이 개발한 전략평가 기법이다. 사업전략 수립을 돕기 위한 사고틀이라고 할 수 있다. '성장-점유율 매트릭스(growth-share matrix)'라고도 부른다. BCG 매트릭스는 시장 성장률과 상대적 시장점유율이란 기준을 활용한다. 이 두 축을 기준으로 네 개의 영역으로 나눠 사업의 상대적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해당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와 철수 여부 등을 결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우선 '별'로 표시되는 왼쪽 위 영역. 고성장·고점유율을 자랑하는 ...

나노셀 경제용어사전

`나노셀'은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기술로 LG전자가 독자개발했다. 극미세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기존 LCD TV는 빨간색의 고유한 색 파장에 노란색이나 주황색 등 다른 색의 파장이 미세하게 섞여, 실제와 다른 빨간색으로 표현될 수 있다. '나노셀'은 이러한 노란색과 주황색의 파장을 흡수해 실제와 가장 가까운 빨간색으로 만들어 준다. 나노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