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763건

탄화규소 전력반도체 [SiC semiconductor] 경제용어사전

... 전력반도체의 웨이퍼 소재로 급부상하고 있다. 2018년 테슬라가 차업계 최초로 '모델 3'에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SiC 전력반도체를 탑재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장이 열렸다. 테슬라가 이를 활용해 제작한 인버터의 무게는 4.8㎏으로, 비슷한 시기 출시된 닛산 리프(11.15㎏)의 절반도 안 된다. 이후 2년 만에 20여 개 자동차 회사가 SiC 전력반도체를 채택할 정도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욜(Yole)에 따르면 전 세계 전기차용 SiC ...

디플레이션의 저주 경제용어사전

... 폭등시켰고, 국제 유가 폭등은 통상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진다. 일본 중앙은행은 이 효과를 과대평가한 나머지 금리 인하에 소극적이었다. 일본 중앙은행은 1991년 중반을 넘어서야 금리를 내렸다. 하지만 때는 늦었다. 이미 만성적인 디플레이션이 시작됐고, 금리를 내려도 사람들이 느끼는 실질금리는 떨어지지 않았다. 이에 일본 중앙은행은 지속해서 금리를 낮췄다. 리카가 영업하던 1995년 시장에서 예금 금리가 연 0.8%면 매우 파격적이란 이야기가 나온 배경이다.

소득세 최고세율 경제용어사전

개인사업자에게 적용하는 종합소득세 세율중 최고 높게 적용되는 세율. 개인사업자가 적용받는 종합소득세 세율은 과세표준에 따라 1,200만원 이하는 6%, 1,200만원 초과 4,600만원 이하는 15%, 4,600만원 초과 8,800만원 이하는 24%, 8,800만원 초과 1억 5,000만원 이하는 35%, 1억 5,000만원 초과 3억원 이하는 38%, 3억원 초과 5억원 이하는 40%, 5억원 초과 시 42%로 총 6단계 누진세율 구조로 이뤄졌었다. ...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산업구조 변화, 인구전망, 기온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2034년 최대 전력 목표 수요를 102.5GW로 전망했다. 2034년 최대 전력 기준 수요 117.5GW보다 12.6%를 감축한 것이다. 기준 설비예비율은 2017년 발표한 8차 전기본과 같은 22%다. 이에 따라 목표 설비용량은 목표수요 102.5GW보다 22% 많은 125.1GW로 설정됐다. 기존 설비계획 122.2GW보다 약 2.8GW가 모자란데,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1GW와 양수발전 1.8GW를 ...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 활용할 예정이다. 개인 신용평가회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KCB·올크레딧)와 나이스평가정보는 신용점수제 전환 시점에 맞춰 신용평가 항목을 일부 개편했다. 눈에 띄는 건 '비금융' 항목이 신설된 것이다. KCB는 전체 신용점수의 8% 비중으로 비금융 항목을 만들었다. 비금융이란 통신요금과 건강보험 등이다. 통신요금과 건강보험을 납부하면 기존 금융이력이 없어도 신용점수를 잘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반대로 대출을 제때 상환했더라도 통신요금과 건강보험을 연체하면 신용점수가 ...

중대재해처벌법 경제용어사전

... 및 보건 확보 의무를 법 시행일까지 준수 가능한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대기업은 67.7%, 중소기업은 66.2%가 '어려울 것'이라고 응답했다. 근로자 100인 미만 영세 중소기업은 77.3%가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준수하기 가장 어려운 규정으로는 41.7%가 '인력, 시설 및 장비의 구비, 유해·위험요인 개선에 필요한 예산 편성 및 집행'을 꼽았고, 40.8%가 '안전·보건 관계 법령이 요구하는 의무 이행사항 점검 및 개선'을 지적했다.

부동산등기특별조치법 경제용어사전

... 않는 부동산에 대해 한시적으로 소송 없이 등기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 원 명칭은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으로 2020년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2006년이후 14년 만에 부활했다. 1945년 8·15 해방과 1950년 6·25전쟁 등 현대사의 곡절로 부동산 소유관계의 서류가 소실되거나 권리관계를 증언해줄 사람들이 사망·소재불명 처리돼 부동산의 사실상 권리관계와 등기부상 권리가 일치하지 않는 사례가 많다. 이 같은 문제를 바로잡기 ...

주택청약통장 경제용어사전

... 34세 이하의 소득이 있는 무주택 세대주로 직전연도 종합소득이 3000만원 이하면 청년우대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할 수 있다. 이 통장은 2년 이상 유지 시 금리 3.3%를 적용받는다.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 적용 금리(최고 1.8%)의 두 배에 가깝다. 이자소득 비과세(500만원 한도) 혜택도 추가된다.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에 가입한 경우 청년우대 통장 가입 자격을 충족하면 전환할 수도 있다. 최초 가입 때 2만~50만원 사이에서 월별 납입액을 정할 수 있다. ...

스냅드래곤 888 경제용어사전

... 기존 퀄컴의 프리미엄 AP 모델은 '스냅드래곤 855' '스냅드래곤 865'의 후속작이다. 시장에선 퀄컴이 차기작에 '875'로 모델명을 붙일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알렉스 카투지안 퀄컴 수석부사장은 이에 대해 “그동안 프리미엄 AP엔 '8'을 붙였는데 지금까지 출시한 제품 중 가장 프리미엄 제품이라는 의미에서 888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퀄컴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AP를 구매하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을 겨냥했다는 것이다. 중국어로 ...

러셀 2000 지수 [Russell 2000 Index] 경제용어사전

... 민감도가 높은 종목이 대부분이어서 '미국 경기의 바로미터'라고도 불린다. 1984년 미국의 투자사인 러셀 인베스트먼트가 창안했다. 러셀2000지수 구성 기업 시가총액은 러셀3000 전체 시가총액의 10% 수준에 불과하다. 2020년 8월에는 애플이 시총 2조달러를 돌파하며 러셀2000지수에 속한 기업 전체 시가총액을 넘기도 했다. 다국적 기업 비중이 높은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 나스닥지수 및 S&P500지수와 달리 러셀2000지수는 내수 비중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