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64건

도산안창호함 경제용어사전

... 처음으로 독자 설계한 잠수함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5번째 잠수함 설계국 반열에 올랐다. 도산안창호함의 제원은 길이 83.3m, 폭 9.6m로 1천800t급과 비교해 2배 정도 규모가 커졌다. 최대속력은 20kts(37km/h)이며 탑승 인원은 50여 명이다. 대우조선해양이 2014년부터 건조에 착수해 4년 만에 완성했다. 탄도미사일과 어뢰 등 무장을 제외한 잠수함 건조 비용만 1조 원에 달한다. 도산안창호함은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을 수직 발사할 ...

지역자원시설세 경제용어사전

지역 자원을 보호하고 안전관리·환경개선 사업 등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부과하는 목적세다. 주로 발전소 등 주민이 기피하는 시설에 부과된다. 석탄화력 발전소에 대한 지역자원시설세는 2011년 지방세법 개정으로 도입돼 2014년부터 시행됐다. 처음 세율은 ㎾h당 0.15원으로 책정됐으나 이듬해 0.3원으로 한 차례 인상됐다.

아이오닉 5 [IONIQ 5] 경제용어사전

... 모양의 '클램셸 후드'를 적용해 유려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측면에선 현대차 전기차 중 가장 긴 20인치 휠이 눈에 띈다. 사이드미러는 없앴다. 그 대신 카메라를 통해 내부에서 모니터로 후측방을 볼 수 있다. 아이오닉 5는 72.6㎾h 배터리가 장착된 '롱레인지'와 58.0㎾h 배터리가 내장된 '스탠더드' 등 두 가지 모델로 나왔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 429㎞(환경부 인증 기준)다. 350㎾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만에 ...

재생에너지 전용 전기요금제 경제용어사전

... 재생에너지를 구매한 기업에 발급하는 '확인서'로 이를 발급받으면 온실가스 감축 실적으로 RE100을 인정받을 수 있다. 녹색프리미멍제 하에서의 전기요금은 일반전기 요금대비 높다. 한전이 2020년 1월 처음 입찰한 '녹색 프리미엄'은 ㎾h당 평균 낙찰가가 14.6원이었다. 기업들은 일반 산업용 전기의 평균 판매단가(약 107원)에 비해 13%가량 비싼 가격을 내야 한다. 이 때문에 이번 입찰에서 기업들은 전체 물량(1만7827GWh)의 약 7%인 1252GWh만 구매했다. ...

연료비 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2024년 4조2811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기료 형태로 가정 및 기업에 청구된다. 정부는 급격한 가격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막기 위한 장치를 마련했다. 연료비 변동에 따른 전기료 인상 및 인하폭을 전년 대비 ㎾h당 5원 수준으로 제한한 것이다. 전 분기 대비로는 ㎾h당 3원까지만 올리거나 내릴 수 있도록 했다. 2021년 1분기 ㎾h당 전기료 인하폭이 3원, 2분기 인하폭은 5원으로 늘어나는 이유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단기적 ...

E-GMP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늘릴 수 있다는 강점도 있다. 하나의 플랫폼으로 차종과 차급의 경계를 넘어 세단,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부터 고성능, 고효율 모델까지 신속하게 선보일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제로백(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시간)을 3.5초 이하로 줄이고 최고속도 260km/h의 성능을 가진 고성능 전기차까지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또한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많은 공간을 차지하던 엔진을 대신해 가벼운 모터가 배치되고 배터리를 하단에 낮게 위치시켜 ...

팬데믹 [pandemic] 경제용어사전

... 그는 각국 정부가 힘을 합쳐 코로나19의 확산에 공동 대처한다면 통제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이전에 WHO가 규정했던 팬데믹은 2009년 발생했던 신종 인플루엔자이다. WHO는 2009년 4월24일 인플루엔자 A(H1N1)pdm09에 의한 신종인플루엔자 발생을 선언했고 2009년 6월 팬데믹을 선언했다. 이후 2010년 8월 팬데믹 종식이 발표될 때까지 전 세계 214개국에서 확진이 되었고 18,449명의 사망자를 발생시켰다. 한편, WHO가 규정한 ...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경제용어사전

필수공제는 전기 사용량이 월 200㎾h 이하인 저소비층에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2018년 기준으로 958만 가구(전체 가구의 49%)가 혜택을 봤으며 총 할인금액은 3964억원이다. 2020년 12월 17일 정부와 한국전력은 전기 요금 개편안을 확정하고 '필수 사용량 보장 공제' 제도를 2021년 7월부터 50%로 축소하고, 2022년 7월 전면 폐지하기로 발표했다.

그랩 [Grab] 경제용어사전

... 서비스 '그랩푸드', 물류 배달 서비스 '그랩 익스프레스', 모바일 결제 시스템 '그랩 페이' 등 모든 일상생활을 지배하는 슈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진화하는 중이다. 그랩은 2018년 6월 자사의 투자 유치 프로그램인 '시리즈H'를 통해 도요타, 오펜하이머펀드, 현대자동차, 부킹홀딩스, 마이크로소프트(MS), 핑안캐피털, 야마하모터 등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또한 2019년 3월 6일에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14억6000만달러(약 1조6400억원)의 신규 ...

JP 모간 헬스케어 콘퍼런스 경제용어사전

전세계 헬스케어 기업과 투자자들이 모이는 제약바이오 업계의 최대 행사로 매년 1월 미국에서 개최된다. 1983년 소형 투자은행 H&Q의 바이오 전문 IR 행사로 시작했다가 2003년부터 JP모건이 인수하면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로 이름을 바꿔 개최되면서 제약바이오 분야 최고권위의 행사로 재탄생했다. 2019년 1월초에 개최된 37회 행사에는 한국기업 50곳을 비롯해 485개 이상의 기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