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2건

가중산술평균주가 경제용어사전

특정 기간 동안 증권시장에서 거래된 해당 종목의 총 거래금액을 총 거래량으로 나눈 가격을 말한다. 모든 틱 가격에 대한 평균값이어서 종가를 기준으로 하지 않는다. 유상증자시 신주발행가격, 신주인수권부사채(BW)와 전환사채(CB) 등 주식 연계증권의 행사가격과 조정가격 등 기준이 된다.

탄소국경세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탄소 고배출 산업에 부과하는 일종의 관세다.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이라고도 한다. 유럽연합(EU)이 2021년 7월14일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입법 패키지 '핏포55(Fit for 55)'를 발표하면서 탄소국경세 입법안도 동시에 공개했다. 2030년 EU의 평균 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55% 수준까지 줄이기 위해서다. 탄소국경세를 통해 EU 역내로 수입되는 제품 중 역내 생산 제품보다 탄소배출량이 많은 제품에 대해 비용을 부담시킬 예정이...

탄소국경조정제도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고탄소 수입품에 추가 관세 등의 비용을 부과하는 제도 혹은 그 관세를 말한다. 일종의 탄소국경세다. 국가별 온실가스 규제 수준 차이를 이용해 고탄소 배출 산업이 저규제 국가로 이전하는 '탄소 누출'을 막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유럽연합(EU)이 2021년 7월14일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입법 패키지 '핏포55(Fit for 55)'를 발표하면서 탄소국경조정제도 입법 안도 동시에 공개했다. 2030년 EU의 평균 탄소 배출량을 1990년의 55...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신용상태를 평가하는 개인신용조회회사(CB:credit bureau) 최저 1점에서 최고 1,000점 만점으로 산정하여 소비자 및 금융권에 제공하는 것. 2021년 1월1일부터 전 금융권에서 도입되어 적용되고 있다. 개인의 신용상태를 1-10등급으로 나눠 제공하던 이전의 신용등급제를 대신하는 것이다. 금융위가 신용점수제를 도입하기로 한 것은 실제 신용에 별 차이가 없는데도 신용등급 구분 탓에 대출이 거절되는 등 '문턱 효과'를 없애자는 취지다. ...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경제용어사전

중앙은행(central bank)이 블록체인 등 분산원장기술을 활용해 전자 형태로 발행하는 화폐(digital currency).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와 달리 각국 중앙은행이 발행하며 현금처럼 가치변동이 거의 없다. 액면가격이 정해져 있고 기존 법정통화와 1대 1교환도 가능하기 때문에 '법정 디지털화폐'라고도 불린다. 또한, 중앙은행 입장에서 실물을 발행할 필요가 없어 비용을 줄일 수 있고 누가 돈을 들고 있는지 흐름을 쉽게 파악할...

코스닥 벤처펀드 경제용어사전

... 벤처기업에 자금이 흘러들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코스닥 벤처펀드는 전체 자산의 15%를 벤처기업이 새로 발행하는 주식에 투자해야 한다. 비상장 기업 주식이나 상장사가 유상증자로 발행한 신주,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 벤처기업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여기에 포함된다. 여기서 말하는 벤처기업은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2조2항에 따라 기술성과 성장성이 높아 정부가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받은 기업이다. 나머지 자산 중 35%는 벤처기업이나 ...

SLP PCB [Substrate Like PCB] 경제용어사전

현재 다수의 스마트폰에 적용하는 고밀도다층기판(HDI)에 반도체 패키지 기술을 접목, 면적과 폭을 줄이면서 층수를 높여 효율성을 배가시킨 스마트폰 메인기판. 기존 기판에 비해 크기가 절반 수준에 불과해 공간 활용의 장점이 있어 배터리 용량 확대 등에 도움을 준다. 삼성전자가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에 도입될 예정이다.

컨버터블 노트 [convertible note] 경제용어사전

우선 투자하고 향후 성과가 나왔을 때 전환가격을 결정하는 오픈형 전환사채. 투자금을 채권에서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전환사채(CB)와 비슷하지만 발행 시 구체적인 전환가격을 정하지 않고 먼저 투자한 뒤 성과가 나왔을 때 전환가격을 결정한다는 점이 다르다. 실리콘밸리에서는 2000년대부터 대세를 이루고 있다.

P-CBO [Pprimary-CBO] 경제용어사전

신규로 발행되는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하는 자산담보부증권(ABS).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모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한편, 이미 발행된 공모사채와 사모사채를 기초 자산으로 삼아 유동화한 것은 세컨드리 채권담보부증권(S-CBO)이라고 한다.

코코본드 [CoCo bond] [cont] 경제용어사전

유사시 투자 원금이 주식으로 강제 전환되거나 상각된다는 조건이 붙은 회사채 를 말한다. 코코본드에는 역(逆) 전환사채 , 의무전환사채 (강제전환사채) 등이 있다. 일반 전환사채(CB)의 경우 전환권이 채권자에게 있지만 역전환사채는 채권자가 아닌 사유 발생에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발행사가 부실금융회사로 지정될 경우 투자 원리금 전액이 상각돼 투자자가 손실을 볼 수 있다. 대신 일반 회사채보다 높은 금리를 지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