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188건

삼성 딜라이트 [SAMSUNG d'light] 경제용어사전

2008년 12월 개관한 삼성전자의 대표적 브랜드 체험관으로 서울 강남역 인근에 있다. 제품 중심 전시에서 벗어나 개인 성향을 알아보는 체험 요소와 가상현실을 이용한 미래 주거생활 체험 등 관람객이 적극적으로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 1월 17일 누적 방문객 500만 명을 넘어섰다. 2008년 12월 개관한 이후 하루평균 1900명이 방문한 셈이다. 전체 방문객의 절반 이상인 56.9%가 해외 방문...

스마트 시티 경제용어사전

... 100%를 달성하는 '제로 에너지 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정부는 스마트 시티에 투입하는 예산을 늘리고 있다. 2017년 49억원에서 2018년 142억원, 지난해에는 703억원으로 뛰었다. '스마트 시티 혁신 성장동력 연구개발(R&D)'도 추진하고 있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28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구시와 경기 시흥시에서 관련 데이터 허브 모델 개발 및 실증 사업을 하고 있다. 세종, 부산 외 지역에서도 스마트 시티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

엑시노스 9810 경제용어사전

...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빠르고 정확하게 이미지를 검색할 수 있고 어두운 곳에서도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아웃포커스 기능(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기능)과 야간 촬영 성능도 개선됐다. 2017년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X가 채택한 3차원(3D) 안면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휴대폰엔 아직 없는 기능이다. 안면 홍채 지문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보안 기능도 강화됐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모뎀을 장착해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도 초당 1.2기가비트(Gbps)로 빨라졌다. ...

eUFS [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경제용어사전

낸드 플래시 기반의 모바일 기기용 메모리. 기존에 저장 장치로 많이 사용되던 임베디드 멀티미디어 카드(eMMC-embedded multi media card)보다 읽고 쓰는 속도가 2-3배 빠르고 같은 크기에 더 많은 데이터를 담을수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모바일용 '128GB eUFS 2.0' 양산을 시작으로 2016년 2월 '256GB eUFS 2.0', 2017년 11월 '512GB eUFS 2.1'을 잇따라 발표했으며 2019...

512GB eUFS2.1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2017년 11월 발표한 스마트폰 용 플래시 메모리. 가로 세로 11.5mm에 높이 1.0mm로 2016년 2월 발표했던 256GB eUFS2.0과 같은 크기다. 64단 3D 낸드를 8개 쌓고 데이터를 쓰고 읽는 컨트롤러와 3D 낸드 사이를 회로로 연결했다. 컨트롤러를 낸드 옆에 부착하는 기존 방식보다 크기를 줄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저장용량이 늘어나면 저장 셀의 크기도 커지면서 전하가 이동해야 할 거리가 길어져 읽기·쓰기 속도는 떨어지고 ...

사코페니아 [Sarcopenia] 경제용어사전

... 느껴지면 운동을 중단해야 한다. 단백질 섭취도 중요하다. 노인은 몸무게를 기준으로 ㎏당 1일 1~1.2g 정도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 몸무게가 60㎏이라면 60~72g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 근육을 만드는 데 중요한 류신은 체내에서 생성이 안 돼 반드시 음식으로 섭취해야 한다. 계란은 류신이 풍부한 대표 식품이다. 우유, 바나나, 견과류 등에도 류신이 많다. 비타민D가 많이 든 연어, 참치, 치즈, 버섯 등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옵테인 메모리 [Optane Memory] 경제용어사전

인텔과 마이크론이 개발한 3D 크로스 포인트 비활성 메모리 프로세서의 상업용 버전으로 2017년 4월 24일 공식 출시 됐다. 인텔의 스마트 리스폰스 기술(SRT)을 사용해 HDD나 SSD 성능을 보조하도록 개발됐다. 스토리지 캐쉬 기능을 담당하기 때문에 단독 사용은 불가능하고 HDD 같이 속도가 느린 스토리지에 저장된 데이터를 미리 가져다 놓는 방식으로 속도를 높여준다.

중소기업 협업전문회사 경제용어사전

중소기업이 공동출자해 설립하는 특수목적법인(SPC). 2017년 7월 25일 정부가 발표한'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에서 도입계획을 밝혔다. 중소기업 협업전문회사 제도는 중소기업이 뭉쳐 연구개발(R&D), 공동구매, 공동판로 개척, 인력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정부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협업회사를 지정해 금융, R&D, 해외 진출 등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 간 공동 ...

미연방수사국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경제용어사전

미연방수사국은 미국연방정부의 최대 수사 및 조사기관으로 연방법 위반행위의 수사, 공안정보수집, 대통령 명령에 의거한 특별임무 등을 담당한다. 법무부 소속으로 연방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받는다. 워싱턴 D.C.에 본부가 있으며 미국 전역의 도시 뿐 아니라 주요 외국 도시에도 연락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2016년말 현재 3만5천여명 이상의 직원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 연방수사국(FBI·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의 ...

2.5D 패키징 [2.5 D packaging] 경제용어사전

전자회로 구성에 쓰이는 로직 반도체와 저장용 메모리를 1개의 패키지 안에 집어넣는 기술. 칩들을 모두 한데 모아 적층하는 3D 패키지와 달리, 2.5D패키지는 로직 칩은 평행으로 배치하고 메모리 칩들을 적층하는 방식을 따른다. 전문가들은 2.5D 패키지 시대엔 로직 반도체 업체가 메모리 반도체를 구매해서 자사 공장이나 위탁 업체에 맡겨, 1개의 패키지로 만드는 비지니스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