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3건

닌자 [no income, no job and asset] 경제용어사전

일본에서 소득도, 일자리도, 재산도 없는 은퇴 생활자를 나타내는 말. 영어인 "No Income, No Job and Asset"이란 단어의 첫 번째 글씨를 따서 만든 신조어다.

잡홉핑족 [job-hopping] 경제용어사전

높은 연봉이나 경력관리를 위해 2-3년 단위로 직장을 옮기는 사람

트럼프정부 6대 국정기조 경제용어사전

도날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위대한 미국' 건설을 위한 6대 핵심 과제. 2017년 1월 20일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날 백악관 홈페이지에 공개 됐다. ①미국 우선 에너지 계획(America First Energy Plan), ②미국 우선 외교 정책(America First Foreign Policy), ③일자리 복원과 성장(Bringing Back Jobs And Growth), ④강한 군대의 재건(Making Our Military Stro...

직무급제 [job-based pay] [wage] 경제용어사전

일하는 사람의 나이나 근속연수, 성별, 학력, 인종과 관계없이 업무 성격, 난이도, 책임 정도에 따라 급여를 결정하는 제도. 기술직, 사무직, 단순 노무직의 임금체계를 완전히 달리하는 식이다. 근속 연수에 따라 임금이 오르는 호봉제, 성과에 따라 임금을 차등하는 성과연봉제 등과 구분된다.

크라우드 펀딩 [crowd funding] 경제용어사전

'군중'을 뜻하는 크라우드(crowd)와 재원 마련을 뜻하는 펀딩(funding)을 합한 단어. 일반적으로 자금이 없는 벤처사업가나 예술가, 사회활동가 등이 자신의 아이디어 등을 인터넷에 공개하고 다수로부터 투자받을 때 활용한다. 종류에 따라 후원형, 기부형, 증권형, 대출형 등 네가지로 나뉜다. 원래는 문화·예술 프로젝트 후원자 모집이나 재난구호 사업에 필요한 돈을 모을 때 사용됐으나 최근엔 신규 사업을 위한 소액 투자자 모집으로 의미가 확대...

잡스법 [Jumpstart Our Business Startups Act]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신생기업 지원법이다. 신생기업들의 자금 조달을 용이하게 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것으로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4월 5일 이 법안에 서명했다. 닷컴 버블 붕괴와 엔론 사태 이후 강화된 기업공개 (IPO) 절차와 규제를 신생기업들에 한해 대폭 간소화하고, 소액투자자를 모을 수 있는 '크라우드 펀딩(crowd-funding)'을 허용했다. 기업당 연간 100만달러(약 11억원)까지 온라인 투자유치를 허용하고 또 비상장기업의 주주수를...

잡호스팅 [job hosting] 경제용어사전

직원 인사 방식 중 하나. 본인이 일하고 싶은 곳에 대한 업무 개선 보고서를 작성해 평가 받은 뒤 해당 직책에서 일할 수 있다. 인사 담당자는 직원들이 어떤 분야에 관심이 있는지 알 수 있다. 민간 업계에선 직원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기 위해 이 방법을 쓴다.

퍼플 잡 [purple job] 경제용어사전

빨강과 파랑이 섞인 보라색 (purple)은 평등, 일, 가정의 조화를 상징한다. 퍼플 잡은 출산과 육아로 직장을 그만둬야 했던 구직자들이 재취업에 나설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된 일자리다. 퍼플잡은 정규직 근로자로 근무하도록 하여 직업의 안정성 및 경력은 풀타임 근로자와 동일하게 유지하되 여건에 따라 근무시간과 형태를 조절할 수 있는 유연근무 제도로 단기간 근로, 시차출퇴근제, 요일제 근무, 재택근무 등 여러 형태가 있다.

주간신규실업수당신청건수 [Initial jobless claims] 경제용어사전

미국 노동부가 매주 목요일날 발표하는 지수로 미국에서 실업으로 인한 실업수당 신청건수를 나타낸다. 주간신규실업수당신청건수가 늘어나면 향후 일자리증가가 줄어들 수 있음을 나타낸다. 그러나 주간단위의 변동이 심하기 때문에 보통 4주간의 변화를 묶어서 동향을 파악한다.

고용없는 성장 [jobless growth] 경제용어사전

국가경제가 성장해 생산이 늘어나는 데도 고용은 늘어나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즉, 경제가 성장함에도 불구하고 일자리가 늘어나지 않거나 오히려 줄어드는 것으로 공장자동화, 정보기술 (IT)산업에 대한 의존도 확대, 섬유나 식품 등 노동집약형 산업체들의 해외투자 확대 등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