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93건

쿼드러플 레버리지 ETF [quadruple leverage ETF] 경제용어사전

... 4배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 국내에서는 하루 지수 변동폭의 2배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만 있지만, 미국에서는 2017년 5월 하루 지수 변동폭의 4배를 따라가는 펀드가 출시됐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S&P500지수 일일변동폭의 4배만큼 수익을 추구하는 'ForceShares Daily 4X US Market Futures Long Fund'와 같은 지수 일일변동폭의 4배를 거꾸로 따라가는 'ForceShares Daily 4X US Market ...

페티야 [Petya] 경제용어사전

2016년 초 처음 발견된 랜섬웨어다. 2017년 6월 27일 우크라이나에서 처음 발생하여 일부 국영은행과 정부 서버, 수도 키예프의 지하철, 공항 컴퓨터망이 랜섬웨어 공격으로 운영에 차질을 초래하고 덴마크 세계 최대 해운사 A.P.몰러-머스크, 영국 광고기업 WPP, 프랑스 제조업체 생고뱅, 미국의 제약사 머크 등도 공격하는 등 전세계적으로 확산되어 유명세를 탔다. 2017년 5월 전 세계 150만 대 PC를 감염시킨 워너크라이와 동일한 방식으로 침투한다. ...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경제용어사전

... 주고받기에는 한계가 있다. D램과 낸드플래시의 단점을 해결한 것이 차세대 반도체다. 인텔이 2016년 5월 공개한 '3D 크로스포인트' 가 차세대 반도체의 일종이다. 차세대 반도체는 소재에 따라 작동 원리와 성능이 달라진다. 우선 P램은 크리스털 등 비정질 물질을 이용해 전하를 가둬서 데이터를 기억한다. M램은 금속의 자성(磁性)을 이용한 저항에 따라 0과 1을 기억한다. 철과 코발트가 주소재다. Re램은 재료 스스로 저항하는 성질을 가지는 실리콘 옥사이드를 ...

허쥬마 [Herzuma] 경제용어사전

다국적제약사 로슈가 개발한 유방암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CT-P6)로 셀트리온이 개발 생산하고 있다. 항암효과를 갖는 세계최초의 바이오시밀러 이자 국내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는 2012년 7월 허가된 셀트리온의 `램시마'에 이어 두번째다. 한편, 허셉틴은 2015년에만 세계 시장에서 68억달러(한화 약 7조7천억원) 어치가 팔린 대형제품이다. 2014년 1월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전이성 유방암과 조기 유방암 그리고 전이성 위암 치료' ...

3D 낸드 [3D vertical NAND] 경제용어사전

... 적용하면 256단 적층도 가능하다. 더블 스택은 회로에 전류가 흐르는 구멍을 두 번에 나눠서 뚫는 방식으로 싱글 스택보다 공정 수와 재료가 늘어난다. 단일 공정으로 100단 낸드 이상을 소화할 수 있는 곳은 삼성전자뿐으로 SK하이닉스 등은 최대 96단까지만 싱글로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건설 중인 경기 평택 P2 공장에서 7세대 V낸드를 양산할 계획인데 이곳에서 생산할 제품은 176단을 넘어 200단 이상의 낸드가 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MSCI 선진국지수 [MSCI All Country World Index Free] 경제용어사전

... 투자등록제도 폐지 등 두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에선 두 가지 모두 허용하기 어렵단 입장이다. 소우리경제가 소규모 개방경제이고 수출입 비중이 높아 외환시장 안정성이 중요하고 환관리체계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역외 외환거래 허용을 단기적으론 추진하기 곤란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한국은 MSCI를 제외한 벤치마크 지수에서는 선진국으로 대접받고 있다. 다우지수에서는 99년, S&P에서는 2008년 8월 FTSE지수에서는 2009년 선진국에 편입됐다.

니프티 나인 [nifty nine] 경제용어사전

... 미국 투자자들의 자금이 몰린 9개 우량주를 말한다. 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등 정보기술(IT) 대장주 4개에 마이크로소프트(MS), 세일즈포스, 이베이, 스타벅스, 프라이스라인 등 5개 종목을 더한 것이다. 미국 증시를 대표한 S&P500지수가 2.2% 떨어진 2015년 9개 종목은 전부 60% 이상 주가가 급등했다. "니프티 나인"이란 용어는 2016년 1월 4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4일 보도한 기사에서 처음 쓴 용어로 FT가 9개 종목을 니프티 나인이라고 ...

프리 패키지 플랜 [prepackaged plan]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기업 구조조정의 속도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016년 8월에 도입할 단기법정관리제도. 채권단 중심의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제도의 장점과과 법원주도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의 장점을 결합한 것이다. 법원이 강제 채무조정을 한 뒤 채권단이 신규자금을 지원해 기업을 정상화 한다.

로보어드바이저 [robo-advisor] 경제용어사전

... 특징이다. 최근엔 인공지능의 오류를 잡아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들의 손길이 더해져 '휴먼 로보어드바이저'라는 새로운 영역이 탄생했다. 로보어드바이저 상품이 지향하는 바는 중위험·중수익이다. 상품 설계자들은 코스피지수, S&P지수, 다우존스지수 등 각종 투자지표 1년 수익률을 초과해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삼기때문에 단기에 고수익을 내려는 이들에겐 적합하지 않다. 로보어드바이저의 분석 모형 대부분이 거시경제 지표를 비롯해 수백조개에 달하는 데이터를 입력해 ...

P-CBO [Pprimary-CBO] 경제용어사전

신규로 발행되는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하는 자산담보부증권(ABS).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모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한편, 이미 발행된 공모사채와 사모사채를 기초 자산으로 삼아 유동화한 것은 세컨드리 채권담보부증권(S-CBO)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