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뉴스 81-90 / 1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틈새 산업'으로 성장하는 암호화폐 채굴

    [비트코인 A to Z] -전력 산업의 고질적 문제 해결 가능…지방정부 차원에서 채굴 산업 인정 시작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암호화폐가 채굴에 전기를 소진하면서 환경에 부담을 준다는 비판은 늘 있어 왔다. 그런데 2017년 암호화폐의 붐과 함께 채굴업자들이 전 세계를 무대로 전력이 싼 곳을 찾아 골드러시를 하면서 캐나다와 미국 북부 지역 정부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이곳은 주로 수력발전 등 친환경적인 재생에너지가 풍부하면서도 기온이 ...

    한경Business | 2018.04.02 14:35

  • thumbnail
    '비트코인을 소수가 지배한다'는 오해일 뿐

    [비트코인 A to Z] - 마이닝풀은 네트워크지 공장 아냐…가격에 좌우되는 '완전 개방 경쟁 시장'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과 법정화폐의 가장 큰 차이는 생산비용이다. 종이돈은 법정화폐의 가치에 비해 생산에 들어가는 비용이 무시할 정도로 적다. 법정화폐는 생산을 독점해야만 한다. 정부만 확보할 수 있는 종이, 정부만 그릴 수 있는 도안, 정부만 사용할 수 있는 잉크와 프린트로 만든다. 그러나 이런 전제는 기술이 날로 발달하는 ...

    한경Business | 2018.03.26 15:15

  • 참치에 블록체인 쓰려는 영국 스타트업

    [비트코인 A to Z] - '윤리·환경·건강' 3박자 모두 갖출 수 있어…'최초의 1마일 문제' 해소가 관건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참치는 가짜가 많은 생선이다. 국제 해양 자원보호 단체인 오세아나(Oceana)의 연구 보고에 따르면 2010부터 2013년까지 미국에서 유통되는 흰 참치(알바코어)의 84%가 참치가 아닌 에스콜라(escolar)다. 2009년 뉴욕의 고급 스시 레스토랑에서 수집된 흰 참치 9개 중 다섯 개가 에스콜라였다. ...

    한경Business | 2018.03.19 15:38

  • thumbnail
    '금본위' 사라지고 '다이아몬드본위' 화폐 탄생

    [비트코인 A to Z] -과거의 범주와 정의는 이제 잊을 때…'블록체인의 혁신성'이해해야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비트코인 회의론자들은 단지 전자적 코드에 지나지 않는 비트코인이 고가로 거래되는 현실을 납득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런 그들에게 만약 “값나가는 제품의 소유권이 전자 코드로 존재하고 그 코드를 보유한 사람에게 그 물건이 확실하게 전달된다는 전제하에 사람들이 그 코드를 네트워크상에서 결제 수단이나 ...

    한경Business | 2018.03.12 14:37

  • thumbnail
    블록체인이 다이아몬드를 빛나게 만든다

    [비트코인 A to Z] - '종이 보증서'보다 더 강력한 '블록체인 보증서'…불법 암시장 몰아낼 것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는 일찌감치 비트코인에 관심을 보여 왔다. 그런 그가 최근 암호화폐의 익명성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마약이나 자금 세탁 같이 부정적인 용도로 쓰이는 데 익명성이 활용된다는 의미다. 2018년은 IBM이나 마이크로소프트 같이 블록체인 산업의 플랫폼 표준화 ...

    한경Business | 2018.03.06 09:31

  • thumbnail
    한국엔 '존버족'…미국엔 '호들러'

    [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한 번 사면 팔지 않는 투자자들 뜻하는 은어, 고소득 30대 공학도 '핵심'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2018년 2월 7일 전 세계의 눈이 미국 상원에 쏠렸다. 미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를 상대로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규제에 대해 청문회를 열었다. 언론들은 이 청문회가 규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

    한경Business | 2018.02.27 10:41

  • 비트코인 가격이 요동친다고 화폐로서의 기능이 없는 것일까

    [비트코인 a to z] 가격의 등락은 교환수단으로서 문제 안돼..옵션 등 다양한 상품 나오면 해결 가능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비트코인 가격이 요동치고 있다. 비트코인 회의론자들은 가격이 0으로 추락하는 시발점이라고 환호한다. 반면 비트코이너들은 급등에 뒤따르는 자연스런 조정이라고 평가한다. 비트코인 가격의 단기적 급등락은 단기투자자, 소위 투기꾼들 때문인 것만은 확실하다. 그런데 바로 이 '투기꾼'들이 ...

    한경Business | 2018.02.06 16:31

  • thumbnail
    비트코인에 대한 새로운 도전 '양자컴퓨터'

    [비트코인 A to Z] 기존 암호 손쉽게 풀려…역설적으로 블록체인의 장점 더 부각될 것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예일대 경제학과 교수는 버블 전문가다. 그는 2014년부터 '비트코인은 역사상 최고의 거품'이라고 주장해 왔다. 미디어는 언제나 '노벨경제학 수상자, 비트코인은 역사상 최고의 거품'이라는 헤드라인을 뽑았다. 그런 그가 최근 미묘하게 말을 바꿨다. “비트코인은 ...

    한경Business | 2018.01.29 15:36

  • thumbnail
    대항해 시대의 기축통화 '카우리 조개'

    [비트코인 A to Z]'인간의 믿음'이 화폐 만든다…'화폐가격은 안정돼야 한다'는 허구일 뿐 (사진) 1000년간 세계 각국에서 화폐 역할을 한 카우리 조개.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철도나 인터넷처럼 결국 나중에는 생산적인 산업으로 판명 난 비즈니스도 초창기에는 투기적 열풍에 휩싸여 사회문제가 됐다. 암호화폐 광풍에 대한 사회적 차원의 우려는 당연 타당하다. 그러나 비트코인 회의론과 비트코인 단정론은 ...

    한경Business | 2018.01.23 09:52

  • thumbnail
    저커버그의 실패한 실험 '페북 크레디트'

    [비트코인 A to Z] 2010년 가상화폐 출시했다 정부 압박에 두 손…'탈중앙화' 없이는 불가능 [오태민 크립토 비트코인 연구소장, '비트코인은 강했다' 저자] 제이미 다이먼 JP모간 회장이 1월 9일 비트코인을 '사기'라고 했던 자신의 지난 발언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다이먼 회장은 이날 미국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을 만든 블록체인 기술은 현실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비트코인에) 전혀 흥미가 ...

    한경Business | 2018.01.16 1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