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기없는 정책 밀어붙인 리더십이 위기 극복 원동력"

    ... 보고 인기 없는 정책을 선택한 대통령들의 리더십이 매우 중요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수습한 ‘소방수 3인방’인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과 헨리 폴슨 전 재무장관, 티머시 가이트너 전 뉴욕연방은행 총재는 당시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리더십이 없었다면 위기 극복이 어려웠을 것이라고 5일(현지시간) 말했다. 또 “비록 지금 위기 조짐을 찾기는 어렵지만 언제나 최악의 시나리오를 준비해야 ...

    한국경제 | 2019.01.06 17:56 | 김현석

  • thumbnail
    [신근영의 블록체인 알쓸신잡] 2008년 경제위기와 Token Economy

    ... 시그널을 보내는 상황에서 달리오의 설득은 철저하게 무시당했습니다. 결국, 달리오의 주장과 같이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여기저기에서 경제위기 조짐이 보이고, 버블이 폭발할 지경이 되자 그들은 달리오를 찾기 시작했고, 뉴욕연방은행 총재인 팀 가이트너가 달리오를 만나 위기 징후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직후 '베어스턴스 은행'이 파산하면서 리먼브라더스의 파산을 시작으로 미국은 유사이래 가장 커다란 경제위기를 겪게 됩니다. 달리오의 '브릿지워터 어소시에이츠'는 2008년 경제위기를 정확하게 ...

    글방 | 2018.11.12 13:18

  • thumbnail
    '명품 피아노' 스타인웨이, 치솟는 몸값...씁쓸한 삼익악기 유료

    (김익환 마켓인사이트부 기자)티모시 가이트너 미국 전 재무장관은 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매일 아침 60가지 지표를 바탕으로 경기를 가늠했다고 합니다. 주가와 금리, 환율을 비롯한 통상적 지표는 물론 ‘명품 피아노’로 통하는 스타인웨이 피아노의 매출도 꼼꼼하게 파악했다고 합니다. 대당 2억원이 웃도는 피아노가 잘팔린다면 그만큼 경기 과열 국면에 접어들었단 신호로 해석한 것 아닐까 생각됩니다. 웬만한 고급 외제차 수준을 넘어서는 ...

    모바일한경 | 2018.08.13 08:55 | 김익환

  • 시진핑 2기 경제라인은 '미국통'… 경제총괄 류허, 통화정책 이강 발탁

    ... 있다”고 말했다. 이 행장은 시 주석의 ‘오른팔’로 불리는 왕치산 국가부주석과도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에서 중국 전문가로 활동한 데이비드 로에빙어는 “과거 왕 부주석은 티모시 가이트너 당시 재무장관과 중요한 회의가 있을 때면 상급자 대신 이 행장을 꼭 대동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이 행장의 최우선 과제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300%로 추산되는 기업과 지방정부의 부채를 해소해 금융위기 발생 ...

    한국경제 | 2018.03.19 19:35 | 베이징=강동균

  • 국내 기관, 베트남 고급호텔에 850억원 투자

    ... 이 호텔은 베트남이 프랑스 식민지배를 받고 있던 1901년 지어졌다. 지금은 프랑스 아코르호텔그룹이 운영하는 고급 호텔 브랜드 소피텔로 탈바꿈했다. 하노이 옛 시가지 중심에 있어 국립 오페라극장 등 주요 관광지와 가깝다. 워버그핀커스는 2000년대 들어 베트남 부동산 투자사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인 글로벌 사모펀드다.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낸 티머시 가이트너가 회장으로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10.20 17:42 | 김대훈

  • thumbnail
    [책마을] 세계 금융시스템 흔드는 큰손들의 '은밀한 만남'

    ... 이른바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을 오가는 ‘회전문’ 이동을 통해 공고해지고 있다. 이런 교차 이동은 이해관계 충돌 문제를 일으키지만 슈퍼허브로서 입지를 구축하는 강력한 방법이 되고 있다고 저자는 지적했다. 티머시 가이트너 전 미국 재무부 장관은 사모펀드인 워버그핀커스에 들어갔다. 재무부 장관을 지낸 로버트 루빈과 헨리 폴슨은 각각 골드만삭스 회장과 최고경영자(CEO) 출신이다. 저자는 “근래의 금융위기는 슈퍼허브들이 기득권을 지키려 변화에 저항했기 ...

    한국경제 | 2017.04.13 19:23 | 최종석

  • thumbnail
    [다산 칼럼] 트럼프노믹스는 성공할 수 있을까

    ... 집중 억제와 민생 증진 차원에서 약 560개의 규제조치를 도입했다. 규제개혁을 총괄한 하버드대의 캐스 선스타인은 ‘규제 차르’로 불렸다. 도드·프랭크 금융개혁법이 도마에 오를 것이다. 티머시 가이트너 전 재무장관 말처럼 금융시스템 신뢰 회복에 크게 기여했지만 과잉규제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새로운 금융규제 시스템에 적응한 씨티, 골드만삭스 등 거대 은행은 급격한 규제 패러다임 변화가 ...

    한국경제 | 2016.11.20 17:25

  • thumbnail
    [힐러리, 미국 첫 여성 대선후보] 힐러리의 '좌클릭'…경제 참모, 월가 출신보다 진보인사 중용

    ... 구성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고 보도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취임 후 로버트 루빈 골드만삭스 회장을 재무장관으로 영입하는 등 월가 출신을 경제팀에 대거 기용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친(親)월가 정책으로 도마에 올랐던 티머시 가이트너 전 재무부 차관을 재무장관으로 기용하고, 제임스 퍼먼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의장과 마이클 프로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 이른바 ‘루빈 사단’을 중요 포스트에 임명했다. 허핑턴포스트는 “힐러리 ...

    한국경제 | 2016.07.27 19:08 | 필라델피아=박수진

  • thumbnail
    [주목! 이 책] 정면돌파

    실라 베어 워싱턴대 총장이 미국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의장 재임 시절 겪은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한 회고록. 베어는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티머시 가이트너 전 미국 재무부 장관과 함께 금융위기를 진화한 주요 인물로 꼽힌다. 그는 회고록에서 금융위기와 그 직후 몇 년 동안 다른 규제기관 수장과 겪은 정책적 갈등을 숨김없이 털어놓고 미국 정부가 문제를 바로잡겠다는 명분으로 취한 미봉책이 어떻게 경제를 위기로 내몰았는지를 조목조목 ...

    한국경제 | 2016.07.14 17:29

  • thumbnail
    실라 베어 전 미국 예보의장 방한

    ... 예금보험공사(FDIC) 의장(사진)이 내달 7일 열리는 예금보험공사 창립 20주년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2006~2011년 FDIC를 이끈 베어 전 의장은 벤 버냉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 티머시 가이트너 전 재무부 장관과 함께 글로벌 금융위기를 진화하는 데 주축이 된 인물이다. 베어 전 의장은 FDIC 의장 임기를 마친 뒤에도 ‘퓨자선재단’에서 금융개혁 이행 과정을 감시하는 역할을 했으며 미국 워싱턴대 총장으로 ...

    한국경제 | 2016.06.14 18:00 | 김일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