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861-9870 / 10,4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성폭행 아동수사 인권침해' 진정

    ... 않음으로써 이들의 평등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동성폭행 수사 방법의 개선과 관련, ▲아동성폭행 사실이 신고된 즉시피해아동에 대한 수사기관의 정신감정 의뢰 제도화 ▲감정에 대한 녹화의무와 증거능력 인정 법제화 ▲피해 아동의 1회 진술에 대한 검사의 의무적인 증거보전 청구제도화 ▲성폭행 사실이 인정된 경우 치료비의 가해자 비용부담제도 도입 등을 인권위가 권고해 주도록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기자 south@yna.co.kr

    연합뉴스 | 2003.05.28 00:00

  • [사설] (19일자) 노동정책 '예외'가 계속될순 없다

    ... 장관의 다른 발언에서도 읽을 수 있다. 권 장관은 "기업이 재크나이프를 들고 노조와 싸우겠다는 식으로 접근하면 기업이 패자가 될 것"이라거나 "기업들이 노조의 실체를 인정하고 대화의 파트너로 삼아야 한다"는 말도 했다. 기업은 가해자이고 노조는 피해자이기 때문에 약자인 노조를 도와줘야 한다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노조는 과연 피해자이고 약자일까. 최근의 주요 노사분쟁에서 보듯 노조는 불법집단행동을 서슴지 않으면서 힘으로 밀어붙이고 ...

    한국경제 | 2003.05.18 00:00

  • 청소년 성폭행 '소극' 수사 감찰청구

    ... 서울지검 K검사가 13세 여자 조카를 성폭행한 남성에 대해 시점,장소 등에 관한 진술이 피해자와 엇갈리는 점을 들어 강간치상 혐의에 기소중지 처분을 내린 사건과 또다른 K검사가 성폭행을 당하고 자살까지 기도했던 18세 여자 청소년의 가해자에 대해 불구속 수사를 지휘한 사례 등 2건을 청구서에 첨부했다. 강 변호사는 "피해 청소년들은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은 일관되게 진술하지만정신적 충격으로 가해자 인상착의, 범행시점 등 구체적인 부분에서는 질문자에 따라진술이 달라질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노인인구 증가로 노인학대도 급증

    ... 부양자가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부양을 거부하는 경우가 더욱 많다고 밝혔다. 상담센터는 "최근 미리 유산을 상속해 줬는데도 부양을 거부하는 자녀들에 대해재산을 돌려받을 수 있는지 묻는 노인들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아들이 213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며느리가 128명, 딸과 사위,손자, 손녀 등을 포함한 가족은 70명, 배우자 45명 등의 순이었다. 상담센터 손옥경 상담원은 "갈수록 상담 전화가 늘고 학대의 위험 수위가 점점높아지고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인터넷 성폭력.명예훼손 피해 급증

    ... 3백39건을 이미 넘어섰다. 사이버상의 명예훼손 관련 상담 및 신고도 올들어 3월 말까지 3백20건이 접수돼 이같은 추세라면 연말에는 작년 한햇동안 1천1백33건을 크게 웃돌 전망이다. 정보통신윤리위 한 관계자는 "사이버 명예훼손과 성폭력은 가해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기 어렵고 수많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매우 빠르게 전파되며 한번 유포되면 회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심각한 피해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5.07 00:00

  • 인터넷 성폭력.명예훼손 급증

    ... 때문이다. 회사원 K모(28)씨도 인터넷 게시판에 실명으로 특정인을 비방하는 글을 올렸다가 상대방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어려운 처지에 놓인 상태라고 상담센터는 전했다. 정보통신윤리위의 한 관계자는 "사이버 명예훼손과 성폭력은 가해자가 누구인지밝혀내기 어렵고 수많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매우 빠르게 전파되며, 한번 유포되면 회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심각한 피해를 낳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통신윤리위는 상담센터(www.cyberhaumanrights.or.kr)를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병원 여성근무자 40% '폭언.폭행 경험'

    ... 39.8%가 '병원에서 폭언이나 폭행을 당한 적이있다'고 답했다. 폭언이나 폭행을 행사하는 사람은 '환자 또는 보호자'가 41.2%로 가장 많았고이어 의사(33.7%), 부서내 상사(11.0%) 순으로 집계됐다. 성희롱 가해자로는 의사(교수)와 인턴 또는 레지던트가 각각 37.8%와 19.8%로나타나 가해자의 절반 이상이 의사 집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서별로는 수술실에 근무하는 여성에 대한 성희롱과 폭언,폭행 정도가 심해 수술실 근무자 중 58.4%가 ...

    연합뉴스 | 2003.04.28 00:00

  • "병원 여성근로자 40%, 폭언.폭행 경험"

    ... 전국 36개 병원에 근무하는 여성근로자(간호사.진료보조업무 종사자 등) 1천550명을 대상으로 `병원 내 폭언.폭행 및성희롱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39.8%가 폭언.폭행 경험이 있었다고 28일 밝혔다. 폭언.폭행 가해자로는 환자 또는 보호자가 41.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의사(33.7%), 부서 내 상사(11%), 직원 또는 동료(9.3%) 등이 뒤를 이었다. `성희롱을 한 사람은 누구였나'라는 질문에는 교수(37.8%), 인턴.레지던트(19.8%), ...

    연합뉴스 | 2003.04.28 00:00

  • [보험이야기] 교통사고 합의금 공탁제도

    대부분 교통사고에서는 가해자가 자동차종합보험에 가입한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 되지 않지만 음주운전,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등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서 정한 10가지 중과실 사고를 낸 때는 통상적으로 운전자가 형사처벌을 받아야 한다. 이때 가해자는 형사처벌을 가볍게 받고자 하는 목적으로 피해자 측과 별도의 '형사 합의'를 하는 수가 많다. 그러나 형사 합의는 꼭 해야 하는 것이 아니며,법률적 효력을 갖는 것도 아니다. 다만 피해자가 가해자의 처벌을 ...

    한국경제 | 2003.04.27 00:00

  • 가정폭력 보호시설 퇴소자 30% '집으로'

    ... 가정으로 돌아갔다. 나머지 퇴소자 가운데 45.4%인 329명은 취업 및 이혼 등을 통해 자립했고 17.5%인 127명은 다른 보호시설로 이동했으며 6.8%인 49명은 연고자 등에게 인계됐다. 귀가한 퇴소자들은 가정폭력 가해자와 화해 등에 따라 귀가한 경우도 일부 있지만 대부분 자립능력이 없거나 자녀들의 양육문제 등을 고려, 어쩔 수 없이 집으로돌아간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보호시설 입소자는 30대가 54.1%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27.4%, ...

    연합뉴스 | 2003.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