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객' 명랑쾌활 소녀 태옥의 김현수, 싱그러움과 에너지로 영화에 생기를 더하다

    ... 내면 연기를 보여주며 극의 중심을 이끈 바 있다. 김현수와 같이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감독들은 "기교 없이 진심으로 연기하는 배우", "작품의 흐름을 이해하고 캐릭터에 집중하는 배우"라며 그를 평한 바 있다. 이 외에도 <간신><조선총잡이><굿닥터><지금 만나러 갑니다><오늘도 덕질하세요> 등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를 연기하며 자신만의 연기세계를 넓혀 온 김현수. 아역과 성인을 넘어서 언제나 기대 이상의 ...

    한국경제TV | 2020.09.26 10:30

  • thumbnail
    [TEN 인터뷰] '디바' 이유영 "상처는 숨기는 편…정신건강이 최대 관심사죠"

    ...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에 진학한 이후, 2014년 저예산 영화 '봄'에 출연하면서 밀라노 국제 영화제 여우주연상, 2015년 올해의 영화상, 부일영화상,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휩쓸었다. 같은 해 '간신'으로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트로피도 품에 안았다. 데뷔 초기부터 연기력을 인정받고 차근차근 필모를 쌓아가고 있는 그녀는 '연기'에 대해 "평생 걸어갈 길"이라고 한마디로 정의했다. 연기에 ...

    텐아시아 | 2020.09.23 15:27 | 노규민

  • thumbnail
    전쟁 르포로 재현한 소설 '징비록'

    ... 서애 류성룡이다. 특히 서애는 자신도 국난 극복에 앞장선 데다 충무공을 천거하고, 충무공이 위기에 몰릴 때마다 구해준 인물이었다는 점에서 독보적 존재감을 보였다. 이 두 위인은 강력한 국방력을 통한 평화 구축을 주창했지만, 간신배나 정적들로부터 모함을 받고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는 공통점도 있다. 서애는 심지어 당시 국난 극복의 경험을 후대에 전하는 서책을 남겨 후손들이 지옥 같은 경험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경계했다. 바로 국보 제132호 '징비록'(懲毖錄)이다. ...

    한국경제 | 2020.09.14 16:23 | YONHAP

  • thumbnail
    [신동열의 고사성어 읽기] 氷炭不容(빙탄불용)

    ... <자비(自悲)>라는 시에서 “얼음과 숯은 서로 함께할 수 없으니(氷炭不容), 내 본디 목숨이 길지 못함을 알겠구나”라고 노래했다. 충성스러운 굴원과 아첨배를 서로 화합할 수 없는 얼음과 숯에 비유하여, 아첨을 일삼는 간신들과는 공존할 수 없다는 굴원의 심경을 노래한 구절이다. 얼음과 숯처럼 서로 화합할 수 없음을 뜻하는 빙탄불용(氷炭不容)이라는 고사성어가 여기에서 생겼다. 수화불용(水火不容) 또는 유여수화(有如水火)도 같은 의미다. 중국 삼국시대 촉한의 장군 ...

    한국경제 | 2020.09.14 09:00 | 신동열

  • thumbnail
    '선녀들' 최수종, 이성계 빙의 즉흥 연기→북한 선죽교 방문 비화 '최고 6.5%'

    ... 현장에서 본 말이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선녀들'은 조선 건국의 공신이었던 정도전과 조선을 반대했던 정몽주의 죽음 후 뒤바뀐 운명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설민석은 "상황이 기가 막힌 게, 정도전은 간신으로, 정몽주는 충신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흥선대원군 때가 돼서야 정도전은 복권됐다. 전현무는 "역사 공부할 때 선악구도로 이분법으로만 배웠던 것 같다. 정몽주나 정도전이나 마음만큼은 백성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바랐던 ...

    텐아시아 | 2020.09.07 09:33 | 김지원

  • thumbnail
    '선녀들' 최수종, 제작진도 놀란 이성계 즉흥 연기…최고 시청률 6.5%

    ... 말이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마지막으로 ‘선녀들’은 조선 건국의 공신이었던 정도전과 조선을 반대했던 정몽주의 죽음 후 뒤바뀐 운명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설민석은 “상황이 참 기가 막힌 게, 정도전은 간신으로, 정몽주는 충신으로 평가됐다”고 말했다. 흥선대원군 때가 되어서야 정도전은 명예 회복됐다고. 전현무는 “역사 공부할 때 선악구도로 이분법으로만 배웠던 것 같다. 정몽주나 정도전이나 마음만큼은 백성들을 위해 ...

    스타엔 | 2020.09.07 08:38

  • thumbnail
    '선을 넘는 녀석들' 정도전, 간신이라 평가받은 이유

    ‘선을 넘는 녀석들’ 조선의 설계자 정도전은 왜 간신이라 불리게 됐을까. 9월 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54회는 지난주에 이어, 고려 말 조선 초를 달군 ‘세기의 라이벌’ 정몽주와 정도전의 라이벌 특집이 계속된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는 ‘사극킹’ 최수종과 함께 한 편의 사극을 보는 듯 휘몰아치는 역사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날 ‘...

    스타엔 | 2020.09.06 20:50

  • thumbnail
    野 "의료진 북한에 강제파견?"…"품격있는 '시무7조' 논쟁" [여의도 브리핑]

    ... 두고 진보의 탈을 쓴 극우라고 칭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지는지, 적폐를 처단한 집단이라고 자부했던 현 정권을 향해 신 적폐세력이라고 지칭하는지, 주변 가신들은 늘 스스로를 경계하고 국민에게서 시선을 떼어선 안된다. 예로부터 가신들이 간신이 되면 왕은 국민을 잊고, 자신이 듣고 싶어 하는 이야기에만 심취하여 결국엔 나라를 퇴보시키고 국민을 엄청난 위험에 빠져들게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저 일개 가난하고 힘없는 민초 한 사람의 상소문 따위로 폄훼하지 말고 눈을 가리는 ...

    한국경제 | 2020.09.01 07:30 | 조준혁

  • thumbnail
    20대가 본 시무7조 상소문…"너무 비꼬았다" vs "핵심 짚어"

    ... 상소를 올리고 이제 저거 거절하고 양념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명백하고, 이 정부의 기본적인 태도를 설명하는 길이자 청원게시판의 본질 자체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가 되겠다"며 "과연 쓴 소리하는 충신을 간신들의 계략으로 묵살할 것인지 지켜봐야겠다"고 쓰기도 했다. 반면 '글이 너무 긴 데다 비꼬아 놓기까지 해서 쉽게 읽히지 않는다', '부동산 내용에만 치중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외에도 ...

    한국경제 | 2020.08.28 18:39 | 신현아

  • thumbnail
    '시무 7조' 하루 만에 20만명 돌파…靑 답변 내놔야

    ... 모여 앉은 대신들이옵니까 또한 역사를 되짚어 살펴보건데 과연 이 나라를 도탄지고에 빠트렸던 자들은 우매한 백성들이었사옵니까 아니오면 제 이득에 눈먼 탐관오리들과 무능력한 조정의 대신들이었사옵니까 하여 경자년 여름 간신이 쥐떼처럼 창궐하여 역병과도 같으니 정책은 난무하나 결과는 전무하여 허망하고 실(實)은 하나이나 설(說)은 다분하니 민심은 사분오열일진데 조정의 대신들과 관료들은 제 당파와 제 이익만 챙기며 폐하의 눈과 귀를 흐리고 병마와 ...

    한국경제 | 2020.08.28 09:24 | 조준혁